-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17 00:37:24
Name 치열하게
Subject [일반] 식자재마트에 간 후기
집 근처에 커다란 농수산물 도매시장이 있고, 또 거기에 식자재마트가  하나 있습니다.

식자재마트란 설명을 하면 뭐랄까 아무래도 음식점주들의 마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소포장도 있지만 흔히 볼 수 없는 대용량의 물품들이 많으며

일반 슈퍼나 대형마트에서 볼 수 없는 브랜드의 제품이 많습니다.



어머니와도 아주 가~끔가는 곳인데 오늘 가보니 이 식자재마트가 싼 물품도 있고,

그냥 옆 대형마트가 싼 물품도 있고 그렇습니다.

처음 이곳을 방문했을 때 놀란 것은 바로 아래와 같은 제품들



Z97NJeo.jpg

7XhEKWX.jpg

mshba60.jpg

FeNp9ll.jpg
(사진은 정말 일부입니다.)




어렴풋이 알고는 있었지만 정말 우리가 흔히 음식점에서 볼 수 있는 메뉴들이 다 있더군요.

위 소스를 보시면 부대찌개용, 김치찌개용, 동태찌개용 등으로 팔고,

분식집에서 볼 수 있는 각종 튀김류와 돈까스... 예전엔 돈까스 김밥용 돈까스도 본 적이 있습니다.

각종 육수와 술집에서 종종 봐왔던 새우감자말이와 같은 특이한 메뉴들까지

없는 게 없더군요.



게다가 거기서 잘 가던 분식집 사장님이 물건 고르시는 걸 보니

'아! 여기였구나.' 싶었습니다.

예전 호프집에서 알바할 때도 아마 이런 식자재마트에서 샀겠지요.



오늘은 친구가 말한 가라아게(일본식 닭튀김)를 사러 갔었습니다.

치킨 때문에 살 많이찌고 배민 우수회원인 친구가 요새는 에어프라이기를 사더니

치킨 시키는 대신 에어프라이기로 해 먹는다길래 물어보니

'사세 가라아게'라고 하더군요.
('요리하다 케이준 양념감자'는 맘스터치의 그것과 같다고 합니다. 다만 기름에서 튀긴것과 에어프라이기는 확실히 차이가 있네요)

얘기를 들어보고 검색을 해보면서 포장지가 딱

'아 혹시 이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 우리가 밖에서 먹는 가라아게 중 일부는

바로 이 가라아게 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친구는 맛있게 먹고 있다 했고,


저도 조만간 해 먹어봐야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꿈꾸는사나이
20/01/17 00:57
수정 아이콘
요즘 매장이 많아지던데 천국입미다...
나를 돼지로 인도하는 천국...
그리스인 조르바
20/01/17 01:15
수정 아이콘
옛날 간부식당 차량 운전하면서 식자재마트에 대해 알게되었죠.

그 때 자영업자가 한없이 게을러질때 나는 음식들의 아웃풋이 어떤건지 깨달았습니다 크크
롯데올해는다르다
20/01/17 01:17
수정 아이콘
면적 기준으로 대형마트를 규제하니까 식자재마트가 우후죽순 생겨난 상황이라
이것도 규제할 것이냐 아니면 오프라인 마트 규제를 풀 것이냐로 의견이 많이 갈리던데
일단 소비자 입장에서는 참 좋기는 하네요.
DownTeamisDown
20/01/17 01:18
수정 아이콘
이게 메뉴가 많은곳들이 저런걸 그냥 사서 대충 튀겨서 소스를 짜서 써서
빠르게 나온다는건 알고 있었습니다만...
사실 저런걸 써도 잘하면 전문점 수준은 아니지만 맛없어서 못먹겠네 소리는 안나와요... 가격이 적절하다면 그냥 넘어갈만하고...
문제는 저런재료 마저도 제대로 못쓰는 주방장 실력이 겹치면 정말 돈 받아도 못먹는 폐급 음식이 나오는거고...
덱스터모건
20/01/17 01:23
수정 아이콘
사세 시리즈 짱입니다
에밀리아클라크
20/01/17 01:24
수정 아이콘
식자재마트에서 냉동 열심히 사다가 에어프라이어에 돌려서 먹던시절이 있었는데...
요샌 그냥 감자튀김만 사서 먹네요. 다른건 확실히 기름에 튀겨야 맛있는데 감자튀김은 에어프라이어써도 맛있습니다.
20/01/17 01:27
수정 아이콘
식당용 제품들이 많아서 가끔 술안주 만들기엔 좋습니다.
알료샤
20/01/17 01:39
수정 아이콘
대량 구매가 아닌 한 다른 건 가격이 뭐 아주 싸다 이런 건 못 느끼겠는데 큰 농산물 시장 근처 식자재마트에서 떡볶이떡은 자주 삽니다. 매우 저렴하더라구요. 15인분쯤 되는 것도 2000원 내외인데다가 심지어 말랑말랑한 상태이더라구요. 김도 싼 편이구요. 떡볶이 소스도 호기심에 한번 사봤었는데 분식점에서 파는 떡볶이 맛이랑 거의 똑같아서 아 웬만한 음식점은 양념 이런 것도 직접 만들기보단 여기서 사서 하나보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안군-
20/01/17 04:13
수정 아이콘
모노마트라고, 일본 식자재 전문 마트가 있는데, 한번 가보시면 기겁하실겁니다.
우리가 일식이라고 알고 있는 거의 모든 종류의 물건들이... 그냥 넣고 끓이면 되게 준비되어 있죠;;
이자카야 같은데서 나오는 안주류는 다 그거라 봐도 될듯;;
참새가어흥
20/01/17 07:37
수정 아이콘
사세 냉동제품은 다 평타 이상은 하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버팔로윙이랑 봉으로 시작해서 가라아게와 근위 (똥집)까지 먹어봤는데 전부 상당히 고퀄리티였네요. 특히 근위는 인터넷 쳐보면 다른 제품 추천이 많은데 거기 것보다 훨씬 맛있었습니다.

그나저나 저 사는 주변에도 있으면 좋겠네요. 냉동식품만이 아니라 각종 찌개류들에 양념들까지... 요알못인데 요리 욕구가 솟아오릅니다. 크크
20/01/17 07:45
수정 아이콘
고깃집 주요 반찬(명이나물, 장아찌 등) 들이 식자재 마트에 kg단위로 진공포장 진열되어 있는 걸 본 후로 먹을때마다 오묘하더라구요
크림샴푸
20/01/17 08:29
수정 아이콘
스마트스토어에서만 닭발, 무뼈닭발, 오돌뼈 한봉지에 오천원짜리 100만원 넘게 팝니다...
전부 업소 사장님들이 10봉... 20봉씩... 사십니다.... 저희꺼 맛있긴 한데.. 참.... 집에서 드시라고 만든건데....
매출은... 업소 사장님들이 올려주십니다...
상한우유
20/01/17 08:43
수정 아이콘
쪽지좀...(소근소근)
이야기상자
20/01/17 08:47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크크
술팬더
20/01/17 09:20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 크크
기사조련가
20/01/17 09:24
수정 아이콘
여기 가락시장에 있는덴가요 왠지 붙어있는 가격표가 낯이 익는데
딸기콩
20/01/17 09:30
수정 아이콘
닭발 좋아하는 사람들이 줄서는 곳 맞나요?
20/01/17 09:32
수정 아이콘
닭발 진짜 좋아하는데요. 쪽지좀...
네오유키
20/01/17 09:37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 기다립니다 :)
담배상품권
20/01/17 09:55
수정 아이콘
쪽지좀...
알라딘
20/01/17 10:03
수정 아이콘
쪽지부탁드립니다~~^^
공대장슈카
20/01/17 10:05
수정 아이콘
사세는 진짜 갓...
치열하게
20/01/17 10:06
수정 아이콘
구리 농수산물시장안에 있는 가게입니다.
멜린스
20/01/17 10:10
수정 아이콘
닭발 엄청 좋아합니다. 쪽지좀 주세요~
그랜즈레미디
20/01/17 10:10
수정 아이콘
아무리 편리하고 맛이 기본이 되어도 저것만 가지고 맛을 내기는 힘듭니다.

예로 식자재 마트표 육개장 베이스로 신선한 야채와 양념을 적절히 추가하고 조리하면 전혀 다른 품질의 음식이 나옵니다.
김피탕맛이쪙
20/01/17 10:11
수정 아이콘
저도 좀.. 헤헤헤..
20/01/17 10:13
수정 아이콘
엌 쪽지 줄서봅니다 크크
브레드
20/01/17 10:18
수정 아이콘
무수한 악수의 요청이 크크 저도 쪽지 부탁드립니다!
브레드
20/01/17 10:24
수정 아이콘
쉐프급 고용 안하고 저런 간편 식품만 사서 알바 굴릴 예정이라 하더라도 첫 직원은 쉐프 혹은 그 밑에서 경력 쌓은 사람으로 고용해야 되는 이유죠.

그런 사람이 동선이랑 간단 레시피 손 봐놓고 떠난 가게랑, 그냥 사장이 주먹구구로 만들어 놓은 레시피 알바들한테 전수해서 굴리는 가게랑 차원이 다르니까요.
하우두유두
20/01/17 10:31
수정 아이콘
쪽지좀 크크
쿠크다스
20/01/17 10:31
수정 아이콘
좋은거 배우고 갑니다.. 오늘 가야겠네요!
20/01/17 10:34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 부탁드립니다!
한글여섯글자
20/01/17 10:50
수정 아이콘
처음 쪽지달라고 남깁니다!
샤르미에티미
20/01/17 10:53
수정 아이콘
가보면 분식점, 음식점, 포장마차 등등의 기본 베이스를 알게 되죠. 물론 다 저걸 쓰는 건 아니고 써도 저걸 개량해서 쓰는 경우가 대부분이겠지만은 그냥 저 제품 그대로 조리만 해서 나가는 경우도 많을 거라고 봅니다. 하여간 집 근처에 있으면 좋더군요. 대형마트와 비교해서 가격적인 메리트는 별 차이는 없는데 대형마트엔 안 파는 제품들이 좀 있어서요.
20/01/17 11:01
수정 아이콘
우연히 구입하게된 시판냉면에서 한국관 면발을 느꼈죠. 그 이후로 저런 제품들 자주 이용하는데 먹을만 합니다. 떡볶이소스 하나만으로 천국을 느끼고 있습니다
20/01/17 11:04
수정 아이콘
쪽지가 필요합니다
네오크로우
20/01/17 11:1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쪽지 부탁드립니다!! 뼈있는 닭발성애자입니다~~~
이상하게 무뼈닭발보다 전 뼈 있는 게 좋더군요.
카미트리아
20/01/17 11:18
수정 아이콘
줄 서 봅니다.
쪽지 부탁드립니다
네오크로우
20/01/17 11:2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음식하는 지인 피방서 한참 주방일 좀 도왔었는데 죄다 저거 쓰죠. 워낙 익숙한 맛들이라 맛이 없을 수가 없는......
햄버거 패티들도 각 패스트푸드점 전용 패티와 소스들 그대로 카피한 것들 아주 많습니다.
그런데 떡볶이 소스나 비빔 소스 외에 뭐 찌개 끓이고 하는 소스는 집에 사놔봤더니, 양이 너무 많더군요. ㅠ.ㅠ
녹용젤리
20/01/17 11:29
수정 아이콘
가게 반찬들 전부다 직접 만듭니다.
유니언스
20/01/17 11:33
수정 아이콘
근데 간혹 식자재마트중 가게용으로만 팔아서 혼자 사는 사람한테는 애매한거 팔기도...
전에 살던 곳 근처 식자재마트는 참치캔을 대형만 팔아서 편의점 가서 샀더랬죠 -_-
20/01/17 11:41
수정 아이콘
상대..
맨발냥
20/01/17 11:47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 부탁드릴께요
Bellhorn
20/01/17 12:18
수정 아이콘
쪽지점요..!
도시의미학
20/01/17 13:05
수정 아이콘
한동안 열심히 갔는데 최근들어 안가는게 저거 너무 많이 먹으니까 물리더라구요.. 버팔로윙 사세 가라아게 몇봉지씩 사 먹었는데 기름에 튀기는게 더 맛있습니다.....
20/01/17 13:12
수정 아이콘
식자재마트가 근처에도 있고 좀 먼 곳에도 있고 한데
순두배, 부대찌개, 동태찌개, 낙지 양념 저렇게 팔지를 않는단 말이죠ㅠㅠ

그런 거 좋아한느데...
20/01/17 13:15
수정 아이콘
쪽지 부탁드립니다.
IloveYou
20/01/17 13:21
수정 아이콘
저..저도 줄 서봅니다
20/01/17 13:51
수정 아이콘
일단 저도 줄 서봅니다
티모대위
20/01/17 14:11
수정 아이콘
왠지 줄서야 할것 같은 이 분위기 뭔가요... 크크크
그래서 저도..
개념은?
20/01/17 14:16
수정 아이콘
쪽지좀...
20/01/17 14:29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유~
fallsdown
20/01/17 14:45
수정 아이콘
오오...저도 부탁드립니다
너는나의헛개수
20/01/17 14:51
수정 아이콘
강호의 도리 좀..
파라돌
20/01/17 15:12
수정 아이콘
식자재마트를 2015년에 처음 접하고는 몇번 사먹다가 결국 아이쇼핑정도만 하고 본격적으로 사먹는건 온라인으로 구매하게 됐네요.
가사노동 시간까지 고려하면 가성비는 맞는데 딱히 즐겨먹긴 힘들다고 느꼈습니다. 재료사서 집에서 해먹기 힘든 종류가 만족감이 있었네요.
20/01/17 16:02
수정 아이콘
저도 부탁 드립니다 크크
치킨은진리다
20/01/17 18:00
수정 아이콘
그렇죠. 우동부터 꼬지까지 죄다 있더라구요 크크
답이머얌
20/01/17 18:09
수정 아이콘
일단 줄 서 있으면 뭔지 몰라도 따라서 쓰는지라...저도 기다려 봅니다.
-안군-
20/01/17 18:42
수정 아이콘
유부만두에, 각종 면류랑 가라아게, 경단... 뭐 다 있더라고요 크크크크
-안군-
20/01/17 18:44
수정 아이콘
식당하시나봐요.. 물론 가서 먹어보면, 이건 직접 만든거구나 싶은 곳들이 분명히 있죠.
아슨벵거날
20/01/17 21:32
수정 아이콘
알려주시면 너무 감사하겠습니다 ㅠㅜ
풀캠이니까사려요
20/01/17 21:37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
떠주니
20/01/18 09:27
수정 아이콘
제발.. 저도
김호레이
20/01/18 13:47
수정 아이콘
저도 쪽지좀 부탁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168 [일반] 시대의 불운아 루드비히 볼츠만 [32] cheme3143 20/09/21 3143 31
88167 [일반] [역사] 스페인 귀족들은 금발벽안이었을까? [14] aurelius3240 20/09/21 3240 8
88166 [일반]  들어라 라면 알못들아!!! [64] 거짓말쟁이6711 20/09/21 6711 26
88165 [일반] 개그맨 김철민씨가 펜벤다졸 복용을 중단했네요. [96] 그랜즈레미디10782 20/09/21 10782 0
88164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25] 공기청정기2603 20/09/21 2603 1
88163 [정치] “BTS 불러놓고 불공정 분노 공감" 청년 못 보듬은 ‘청년의 날’ [248] 청자켓14248 20/09/21 14248 0
88162 [일반] 코로나 시대에 ZOOM으로 가정예배하는 법 [10] 그리스인 조르바3681 20/09/21 3681 20
88161 [일반] 육군참모총장에 남영신 대장 임명, 사상 첫 학군출신 총장 [76] 지니팅커벨여행7263 20/09/21 7263 0
88160 [정치] 박덕흠 의원 일가 회사 1~5천억원(?) 수주 의혹 [173] 유료도로당9837 20/09/21 9837 0
88159 [일반]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갖는 의미 [128] cheme8523 20/09/21 8523 55
88158 [일반] [스포일러 포함] 뮬란(2020) 보고 왔습니다. [48] 류지나5244 20/09/20 5244 37
88157 [일반] [외드] 넷플릭스 신작, 라 레볼루시옹 [8] aurelius5061 20/09/20 5061 2
88156 [일반] 사과를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풍토의 원인은 무엇인가? :자유의지와 결정론 [45] 티타늄4062 20/09/20 4062 13
8815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17] 그때가언제라도4183 20/09/20 4183 3
88154 [일반] 이번 생은 처음이라(삶과 죽음, 악플 & 상처주는 말) [3] 세종대왕3123 20/09/20 3123 12
88153 [일반] [팝송] 더 킬러스 새 앨범 "Imploding The Mirage" [2] 김치찌개684 20/09/20 684 1
88152 [정치] 추장관 아들 휴가관련 당직사병의 증언 [320] Love&Hate19795 20/09/19 19795 0
88151 [정치] 강남, 잠실이 다시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212] Leeka12515 20/09/19 12515 0
88150 [일반] 현재 쓰고있는 입출금통장, 적금통장 [17] style4227 20/09/19 4227 1
88149 [일반] "학생 때가 제일 편한거야." [98] 피잘모모8121 20/09/19 8121 11
88148 [일반] 덴마크식 어린이 교육.. [15] 아난5302 20/09/19 5302 6
88147 [일반] 철학자들의 트위터 인기순위 [8] 아난4440 20/09/19 4440 0
88146 [일반] '여성 혐오론'에 수반되는 혐오 [158] 아루에10919 20/09/19 10919 6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