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14 18:20:30
Name 아난
Subject 전 세계의 웅대한 산들 (수정됨)

전 세계의 웅대한 산들

https://www.msn.com/en-in/travel/tripideas/in-photos-majestic-mountains-around-the-world/ss-BBLB0Yz

사진 오른쪽 아래 풀 스크린 아이콘을 클릭하면 전체화면으로 볼 수 있어요.  전체화면이 되면 오른쪽에 짧은 설명과 화살표 아이콘이 보일거에요. 다들 이런 저런 면들에서 한 가닥 하는 산들이지만 (원색적) 아름다움으로는 매킨리가 돋보이네요. 세상을 하직하기 전에 이곳들 중 서너 곳이라도 돌아 볼 수 있을지..


* 부록

[1] 네팔 ABC 트래킹

https://photos.app.goo.gl/J2Wn4tvxA6ZGGCze6


[2] 네팔 마나슬루 트래킹

1. 원본 사진들
https://photos.app.goo.gl/nMD2Zfk9p5uMbtTz9

2. 웹용 사진들+여행기
https://dvdprime.com/g2/bbs/board.php?bo_table=comm&wr_id=9213065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김홍기
20/01/14 18:51
수정 아이콘
사진과 여행기 모두 잘보았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일반인도 저런 곳에 가볼수 있다니 좋은 세상입니다. 근데 마음 먹을수 있을까 모르겠네요 흐;;
Ilulissat
20/01/14 19:09
수정 아이콘
딱 1년만 일 안하고 이런데 돌아다니면서 만끽하고 싶 네요
20/01/14 19:20
수정 아이콘
저는 젊을 때보다는 나아졌지만 체력이 엄청 저질이고 실제로는 별로 등산을 하고 살지도 않으면서도 높고 큰 산에 대한
지극한 동경이 있습니다. 그래서 두 번 다 결심을 하는게 어렵지 않았고 특히 첫번째는 완전 충동적이었습니다. 최초의
해외 여행인 동시에 불편과 고생이 예상되는 가난하기 짝이 없는 나라로의 여행인 동시에 제 저질 체력으로는 감당이
되기 힘든 여행인 동시에 홀로 가는 여행을 가겠다고 순식간에 결정을 내렸죠. 종합적으로는 좋은 경험이었지만 고생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여권과 상당액의 달러가 들어 있는 지갑을 분실하기도 했고 너무 힘들어 종점 바로 전 롯지에서
주저앉기도 했죠. 두번 째 갔을 때는 신체적 고생은 덜했지만 눈이 너무 쌓여 산악인이 아닌이가 올라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이라는 고개를 앞 두고 돌아서야 했습니다. 할아버지기 되기 전에 한번 더 기회가 생겼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지만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너는나의헛개수
20/01/14 19:52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
등산하면 생각나는게 자연에 도전하는 인간의 모습인데 좋은사진들과 같이보니 경건해지네요. 개인적으로 산에 몇 번 올라가보진 않았지만 높은 산에 있는 절과 어우러진 절경들도 참 멋잇더라구요. 올해는 가까운 산부터 도전해서 몇 군대 올라가봐야겠습니다.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김홍기
20/01/14 22:04
수정 아이콘
본문에 가보고 싶다 하셔서 아직 안가보셨구나 했는데, 두 번이나 갔다오셨군요! 첫 해외여행을 고산으로 가셨다니 놀랐어요.
아난님에게 또 기회가 생기길 바랍니다. 저도요.
20/01/14 22:55
수정 아이콘
감사히 잘 봤어요. 각지의 고산 트레킹 두루 해보는게 제 평생의 소원인데... 몇년전 랑탕밸리 트레킹 출국 이틀전에 발다쳐서 취소된 이후로 아마 짤리거나 은퇴전까진 아무데도 못가볼거 같아 항상 슬픕니다. 체력 남아있을때 돌아다녀야 되는데 흑
나무늘보
20/01/15 09:14
수정 아이콘
저도요...
더도말고 딱 1년만
콩탕망탕
20/01/15 11:59
수정 아이콘
"체력이 엄청 저질이고.. 등산을 하고 살지도 않으면서.. 높고 큰 산에 대한 지극한 동경.. "
딱 제 상황입니다. 괜히 반가울 정도네요.
저도 고산등정에 대한 이야기들을 읽는걸 좋아하고.. (희박한 공기속으로.. 벌거벗은 산 낭가파르바트.. )
얼마전에는 정유정작가의 히말라야 트래킹 여행기를 읽고서는
언젠가 나도 한번.. 하고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쉽지 않겠지만 나도 언젠가는.. 다시 한번 맘을 다지게 되네요.
사진과 링크된 여행기 모두 잘 봤습니다.
현금이 왕이다
20/01/15 13:30
수정 아이콘
마나술루 다녀오셨군요. 저도 한 6년 전 쯤인가 다녀왔더랬죠. 한밤중의 히말라야는 아직도 생각납니다. 공포와 경외, 자연의 무심함...
다시 한 번 가고 싶다가도 망설여지는 그런 곳입니다.
20/01/15 14:29
수정 아이콘
제가 사실 높고 큰 산만 좋아하는 것은 아닙니다. 적당히 힘들게 하는 아기자기한 산들이 한국에는 참 많죠.
서울 사시면 북한산은 사시사철 친구삼을 만한 곳이죠. 관악산도 과천에서 올라가는 육봉 코스는 꽤 좋습니다.
20/01/15 14:41
수정 아이콘
히말라야 트래킹 코스에는, 알프스쪽과 비교되는데, 더 '이 세계'가 아닌듯한 경치가 펼쳐진다는 매력과
더불어 순박미를 잃지 않은 사람들 사이를 거쳐 올라간다는 매력이 있죠. 상업화된 편인 에베레스트와 비교하면
마나슬루쪽이 특히 더 그렇죠. 할아버지가 되기 전에 한번 더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20/01/15 14:44
수정 아이콘
요새는 60까지 청춘이라고들 하니 80은 넘어야 할아버지죠. 틀림없이 기회가 생길 것입니다.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약간의 수고만 하세요!
20/01/15 14:52
수정 아이콘
혹시 아직 안 읽으셨으면 다음 두 책 추천드립니다. 산악인이셨고 와인 전문가이고 무슨 등산 학교
선생님이기도 한 심산이라는 분의 저서입니다. 마나슬루 트래킹을 이 분과 함께 갔는데 엄청 유쾌하고
자상한 분이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진에도 한 번 등장합니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48740545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37168623
콩탕망탕
20/01/15 15:01
수정 아이콘
영화 비트의 시나리오를 쓰셨던 심산님의 글이네요.
두 책 모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특히 산악문학에 대한 글을 읽고는 책에서 소개한 책을 모두 읽어봐야지 생각했는데
지금 목차를 다시 훑어보니까, 제가 읽은 책은 몇 권 안되네요
요즘은 그나마 책도 잘 안봐서.. 이것도 맘을 다시 잡아야겠네요.
아무튼 추천 감사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075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7852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1664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3979 24
84081 [일반] [역사] 1906년 어느 조선 지식인의 기고글 [5] aurelius491 20/01/19 491 0
84080 [일반]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향년 99세 [15] 독수리의습격3091 20/01/19 3091 0
84079 [정치] 유승민 "박근혜 빨리 사면됐으면…정치권 전체 노력해야" [83] 나디아 연대기4258 20/01/19 4258 0
84078 [일반] 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13] 유럽마니아1580 20/01/19 1580 1
84077 [일반] 2019년도 추천게시판 송년 이벤트(댓글 추첨 기프티콘 제공)(2월 3일까지) [15] clover3158 19/12/30 3158 0
84076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앞으로 민주당을 찍지 않기로 다짐한 이유 [100] antidote6355 20/01/19 6355 0
84075 [일반] [역사] 1919년 어느 한 조선인 노스트라다무스의 기고글 [28] aurelius6077 20/01/19 6077 16
84074 [일반] 한국의 미래 인구수를 계산해봤습니다. [93] Volha6564 20/01/19 6564 7
84073 [일반] [역사] 1919년 김규식은 파리에서 무엇을 주장했는가? [1] aurelius1355 20/01/18 1355 3
84072 [일반] 겨울왕국은 아렌델의 영토확장을 동화적으로 풀어낸 프로파간다 [21] VictoryFood3253 20/01/18 3253 19
84071 [일반] 인구론은 아직 유효한것 같습니다. [14] 아슨벵거날3177 20/01/18 3177 0
84070 [일반] 부산도 지역화폐가 나왔습니다. [27] style4849 20/01/18 4849 0
84069 [일반] 최후의 승자 (2) 성상우562 20/01/18 562 2
84068 [일반] 그의 정의로움이 나를 씁쓸하게 만들었다. [55] 박수갈채4910 20/01/18 4910 32
84067 [일반] [역사] 19세기 조선 지식인들의 정말 아무것도 몰랐을까? [22] aurelius4263 20/01/18 4263 4
84066 [정치] 문케어는 망하게 되어 있습니다. [218] 그랜즈레미디9682 20/01/18 9682 0
84065 [일반] 모범적인(?) 기생충해석영상(스포주의) [9] 문문문무2549 20/01/18 2549 1
84064 [일반] 이국종 교수님 수제자라는 분의 인터뷰로 본 현상황 [36] 가라한4974 20/01/18 4974 3
84063 [일반] 이국종교수와 복지부장관은 외상센터가 적자가 아니라네요 [61] 짐승먹이8630 20/01/18 8630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