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9 14:12:58
Name ohfree
Subject 영화를 보는 방법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가 쫄딱 망하고 제빵 기술을 배우려다 살인의 추억으로 기사회생하여 괴물, 설국열차를 거쳐 기생충으로 완전체 감독이 된 봉준호 감독은 영화를 아침에 본다고 하였다.

아침에는 아무도 방해하는 사람이 없어요. 영화 감상하기에 딱 적합한 시간대죠.

라는 늬앙스로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는 혼자 즐기는 문화라고 생각했던 내 지론과 일치하였다. 옆자리에 누가 앉아 있던 큰 스크린의 화면은 내 눈으로 들어오는 거고, 귀신 나올것 같은 으스스한 음악도 다른 사람의 귀가 아닌 내 귀로 들어오는 것이기에… 옆자리엔 누가 있던 상관 없었다. 영화는 혼자 보고 혼자 느끼는 것이었다.

더군다나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봉준호 감독도 영화 혼자 본다 했다.

봉준호 감독님이 그렇다면 그런 거겠지 하며 한동안 영화를 아침에 봤던 기억이 난다.






내 저 사람하고는 두 번 다시 영화 같이 안 찍는다 말했던 배우도 (양조위)
귀신같이 다시 영화를 찍게 만드는 마성의 감독 왕가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극장에서 누구랑 어떻게 보는가가 사실 영화의 완성 이거든요.
누구랑 어떤길을 걸어가서 어떻게 보고 나왔느냐 까지가 영화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대충 이런 뉘앙스로 말했었다.


어? 아닌데. 어? 그런가?


사실 영화보고 느끼는 감정에 정답은 없고, 제각각 감상이 나오듯이…
봉준호처럼, 왕가위처럼, 또는 다른 방법으로든, 영화 보는 방법에도 정답이 있을까 싶다.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그래도 기억을 더듬어 보니 과연 그러했다.

수년 전 봤던 그 영화 시작하기를 기다리며 앉았던 그 장소가 떠오르고,
영화 중간 고개를 돌려 스크린 빛을 받았던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오르고,
영화 끝나고 같이 걸어오며 했던 그 이야기들도 떠올랐다.
심지어 그날 공기의 냄새까지도 기억이 났다.


인터넷에 뭐 검색하려고 자리에 앉았다가 ‘어? 내가 뭐 검색하려고 했지?’
라는 정도의 형편없는 기억력을 보유 하고 있던 나도 함께 영화를 봤던 그 날의 기억들은
시각 뿐만 아니라 후각, 청각… 그리고 그날의 기분까지도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다시 봉준호 방식으로 방향을 선회 하였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19/11/29 14:21
수정 아이콘
ㅠㅠ...
공포영화 혼자 보면 아무리 B급이라도 오싹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줌마너무좋아
19/11/29 14:34
수정 아이콘
토닥토닥... 힘내세요 ㅠㅠ
로즈 티코
19/11/29 14:53
수정 아이콘
영화의 [모두의 경험]이라는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 씨네마 천국이죠.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같은 꿈을 꾸게 해주는 마법.

굵고 짧은 좋은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후치네드발
19/11/29 14:54
수정 아이콘
영화관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서로의 감상을 공유할 수 있으니 더 오래 기억에 남는 부분도 있겠죠.
아침에 데이트할 수 있는 분을 만나면 모든게 해결!! ㅠㅠ..
유리한
19/11/29 15:07
수정 아이콘
인간이 가장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잔인해질 수 있는 저녁 8시..
안프로
19/11/29 15:5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이 핵심이군요 ㅠㅠ 연말의 쓸쓸함이 담겨있어 좋네요
티모대위
19/11/29 16:0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19/11/29 23:27
수정 아이콘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 각자 다르고, 동일인이라도 그때 그때 다른거죠. 로맨틱 코미디를 혼자보는거랑 애인이랑 보는거랑 마누라님이랑 보는거는 천지차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978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9599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33438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4605 24
83668 [일반] 적적해서 소모임을 나가보았습니다만.. [17] 시스템적응자2654 19/12/08 2654 1
83667 [일반] 솔로몬의 지혜 성상우636 19/12/08 636 0
83666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 (3) [5] VictoryFood877 19/12/07 877 2
83665 [일반] (스포) 부활의 를르슈 극장판 감상 [4] 그때가언제라도940 19/12/07 940 0
83664 [정치] 지역 정책으로 보는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불안한 점 [100] 케넨5390 19/12/07 5390 0
83663 [정치] 청와대 하명수사 사건의 포인트 [199] 유대감9341 19/12/07 9341 0
83661 [일반] 조조의 인생학 [9] 성상우2843 19/12/07 2843 2
83660 [정치] 혼란한 국회 상황 [114] 숨결12091 19/12/06 12091 0
83659 [일반] [프랑스] 프랑스 150만 총파업, 마크롱 정부의 위기(?) [55] aurelius8364 19/12/06 8364 6
83658 [정치] [매일경제 펌] 윤석열 사냥 [253] 사악군12879 19/12/06 12879 0
83657 [일반] 우리, 하나은행의 DLF 보상 가이드가 나왔습니다. [41] Leeka6274 19/12/06 6274 0
83656 [정치] 황교안 “주 52시간 과도…한국 좀 더 일해야 하는 나라” [166] 꿀꿀꾸잉11022 19/12/06 11022 0
83655 [일반] [단상] 이슬람세계는 왜 현대문명(서구문명)에 적응하지 못했던걸까? [29] aurelius4157 19/12/06 4157 10
83654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졸업하기 9 [6] 방과후계약직1152 19/12/06 1152 2
83653 [일반] 포드 V 페라리 - 궁극의 레이싱 영화(스포?) [8] aDayInTheLife1637 19/12/06 1637 0
83652 [일반] 겨울왕국2 Into The Unknown으로 본 자막이 망한 이유(펌) [41] 치열하게3592 19/12/06 3592 3
83651 [일반] <조커> 리뷰: 하강의 경쾌함, 추락의 즐거움 [12] 실제상황입니다2495 19/12/05 2495 8
83650 [일반] 보이스 피싱 조심하세요!! (feat. 아들아 어떡하니..) [35] 손나이쁜손나은5151 19/12/05 5151 10
8364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2) [25] 성상우1968 19/12/05 196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