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5 02:46:44
Name 삭제됨
Subject [일반] 이 글은 전도를 목적으로 합니다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5 03:03
수정 아이콘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생의 단계마다 깨닫는 (혹은 깨달았다고 착각하는) 도덕률들을 듣다 보면, 예외없이 고대에도 비슷한 이야기를 남긴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현대 철학에서 새로 발견한 고품질의 신개념들은 일반인들은 어차피 죽을 때까지 모를 거기 때문에, 결국 기술 수준만 올라갈 뿐 일반인의 삶은 예나 지금이나 어떤 면에서는 깜짝 놀랄만큼 비슷한 것 같습니다.
아루에
19/11/15 03:13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세인트루이스
19/11/15 04:12
수정 아이콘
제가 종교가 없어서 오독을 했을 수도 있습니다. 쓰신 글을 요약하면:
생각해볼수록 모든 것이 헛된데, 우리는 태어났고 그렇기에 살아갈 것인데, 그 삶/길을 어떻게 채워야할까에 대한 답을 종교가 시도하는 것인가요?
19/11/15 04:15
수정 아이콘
댓글에 동의하며 역사서를 읽다보면 도덕률 뿐만 아니라 과거의 인간사회를 이해하는 틀도 현재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송파사랑
19/11/15 04:24
수정 아이콘
전도서의 결론은 쏙 빼고 글을 쓰셨네요. 전도서의 결론은 모든것이 헛되고 헛되지만 하나님을 경외하고 본인이 종사하는 일에서 기쁨을 느끼는 삶을 살으라는 겁니다.
절대 헛되다라는게 전도서의 주제가 아닙니다. 전도서를 아주 잘못 읽으신 겁니다.
19/11/15 05:49
수정 아이콘
별거 아닙니다;;

제가 기독교를 믿진 않지만 성경을 한번 훑듯이 읽은적 있는데 이승의 모든 것이 헛되니 하나님을 믿어라 이정도 결론이더군요.

뭐 이름부터가 '전도'서니까요.
人在江湖身不由己
19/11/15 07:32
수정 아이콘
그리고 전도자들이 전도체와 부도체로 나뉘는 사람들을 구분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잉크부스
19/11/15 08:33
수정 아이콘
들을 만한 말을 다 들었을 테지만, 하느님 두려운 줄 알아 그의 분부를 지키라는 말 한 마디만 결론으로 하고 싶다. 이것이 인생의 모든 것이다.
전도서 12장 13절

인생은 헛된것이니 쓸데없이 집착하다
나중에 혼나지 말고 착하게 살란 말로 보이는데요?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선데이마사지로 자위하며 사는 현대 크리스찬들에게 큰 울림을 주는 말이군요.

제가 교회를 나가보면 자기에게 유리한 교리만 골라먹는 교인들 그리고 거기에 면죄부를 주는 목사가 인기를 끄는.. 말씀의 무거움을 알지못하는 교인들이 거의 전부더군요.

할렐루야를 외치면서 그리 경외하는 하느님의 말씀을 지들이 뭐라고 골라먹는지 웃기기 그지없습니다.
녹차김밥
19/11/15 09:55
수정 아이콘
삶의 본질적인 헛됨과 부질없음을 마음으로 받아들인 사람들은 대개 다른 '도'가 필요없어 보였습니다. 믿음이 되었든 뭐가 되었든 말이지요.

삶이 본질적으로 헛되다는 것은 알겠는데, 그걸 도저히 받아들이지 못하겠다. 아무리 그래도 삶의 가운데 추구해야 할 중요하고 또 중요한 무언가가 반드시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 나는 그것을 찾아야 하겠다. 이런 사람에게는 대개 종교가 큰 힘이 되겠지요.

또, 삶은 본질적으로 헛되지 않다. 나는 정말 중요한 것을 온 마음을 쏟아 추구하고 있다. 이 큰 의미를 어찌 헛되다 할 수 있는가. 하는 사람에게도 종교는 필요없지 않을까 합니다.
19/11/15 09:58
수정 아이콘
이 글을 수능 국어 비문학 영역에 추천합니다. 다음 중 전도에 의미가 다른 하나는?
19/11/15 10:00
수정 아이콘
제가 하나님이라면 그런자들 부터 지옥의 가장 밑바닥에 처박을 겁니다. 정말 추악하고 괴씸해요. 신을 믿는 다는 사람들이 신의 이름으로 죄를 짓고 다니는 것이야 말로 가장 천벌 받을 짓이라고 생각합니다.
덴드로븀
19/11/15 10:06
수정 아이콘
그리고 그 무리 중에서 반도체가 잉태되는데...
Knightmare
19/11/15 10:08
수정 아이콘
반도체라서 한반도에서 잘 만드는군요.
박근혜
19/11/15 10:22
수정 아이콘
이슬람이 코란 아니면 칼을 외쳤던가요?

아메리카에서 기독교가 했으면 했지요.
19/11/15 10:26
수정 아이콘
부장님 오늘 점심은 어디로 모실까요
HA클러스터
19/11/15 10:28
수정 아이콘
타인이 읽은 내용을 아주 잘못 읽었다고 단정짓고 내가 맞다고 주장하시는데, 이거 되게 오만한거 같네요.
아루에
19/11/15 11:07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닭장군
19/11/15 11:11
수정 아이콘
전도
김도
허도
수도

조조: 누가 수도 악마를 숭배하는지 볼까?
덴드로븀
19/11/15 11:15
수정 아이콘
PGR 에도 회원정보 보기 / 이름으로 검색 이라는 좋은 기능이 있습니다.
윤지호
19/11/15 11:18
수정 아이콘
KimDoe
flawless
19/11/15 11:30
수정 아이콘
이 글을 보니 로저 젤라즈니의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가 생각납니다.
오랜만에 일독하러 갑니다.
티모대위
19/11/15 11:49
수정 아이콘
실제로 성경에서도 이미 그런 자들이 주여 주여 외칠때 신은 그들을 알지 못한다 말하리라고 쓰여있죠.
진심으로 신앙이 있고 구원 받을 자들이라면, 하나님을 그런 식으로 이용해먹지 않을 테죠. 결국 제대로 된 믿음이 없는 이들이고 거짓 선지자와 그 추종자들인 것...
신류진
19/11/15 11:51
수정 아이콘
이 런치 사한 개그를......
TheLasid
19/11/15 11:52
수정 아이콘
헛되다는 게 주제가 맞죠; 솔로몬이든 누구든, 저자가 내린 결론이 하나님을 경외하면서 살라는 거고요.

만 가지 교훈을 얻을 수 있는 이야기를 읽고, '잘못되지 않은 결론'을 딱 하나밖에 찾아내지 못하는 사람.

지혜의 서를 제대로 읽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나요?
TheLasid
19/11/15 11:54
수정 아이콘
가끔 보면 황금률이라는 게 정말 있는 듯도 해요. 그 황금률이 정말 황금률인지는 모르겠지만요 :)
-안군-
19/11/15 13:12
수정 아이콘
전도서를 읽다보면 진짜 세상 허무해지죠. 물론 끝까지 안 잃고 중도에 포기하면 더욱더. 크크크...
약간 도가사상하고도 맞닿아있는 면도 있고, 여러모도 성경의 다른 책들과는 이질적인 책인것 맞습니다.
고분자
19/11/15 23:28
수정 아이콘
잘 읽고 갑니다. 말씀듣고 바로 2장까지 읽어봤는데 내일 12까지 다시 도전해봐야겠네요.
아루에
19/11/15 23:50
수정 아이콘
동감합니다
아루에
19/11/15 23:5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아루에
19/11/15 23:51
수정 아이콘
이슬람 얘긴 없습니다만
아루에
19/11/15 23:52
수정 아이콘
아 그 책 이야기를 깜빡했네요
박근혜
19/11/16 00:00
수정 아이콘
['코란 아니면 칼' 외치듯이]라는 비유 자체가 자기반성 없는 편견이라는 말입니다.
아루에
19/11/16 00:58
수정 아이콘
바로 그 자기반성 없는 편견을 짚으려던 대목입니다
별개로 코란 아니면 칼을 외치는 이들도 없지는 않지요
세인트루이스
19/11/16 01:13
수정 아이콘
흠흠.. 위에 OrBef 님 댓글처럼, 우리는 왜 살아가는가는 인류 역사와 함께가는 풀리지 않는 질문이군요 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5] 오호 20/07/02 2644 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70995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952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7877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9588 1
87218 [일반] 제가 들은 망한 군생활들. [24] 공기청정기4298 20/07/12 4298 2
87217 [일반] 옛날 대학교 교복모음 (대학교에 교복이?) [7] 대항해시대2900 20/07/12 2900 1
87216 [일반] 객기(?) 부리다 임자 만났던 실베스터 스텔론 [9] 우주전쟁3652 20/07/12 3652 0
87215 [일반] 볼리비아의 영토 변천사 - 전쟁과 지도를 중심으로 [2] 대항해시대1379 20/07/12 1379 2
87214 [일반] 부동산 상승에 대한 생각 [39] hi3367 20/07/12 3367 4
87213 [정치] 부동산 대책에 관해 이야기가 많은데(금수저,건물주,공뭔) [36] 대항해시대4364 20/07/12 4364 0
87211 [일반] 지방사는 평범한 서민이 보는 부동산시장(내용 추가) [159] entz6918 20/07/12 6918 27
87210 [일반] [역사] 오다 노부나가는 어떻게 일본을 제패했나? [36] aurelius3069 20/07/12 3069 0
87209 [일반] "성폭행 당하지 않았다"는 딸의 탄원서..대법원은 고개를 저었다 [36] 키토8398 20/07/12 8398 0
87172 [일반] 서울시장 사망에 따른 게시판 이용에 대한 긴급 공지 [22] 오호7749 20/07/10 7749 1
87208 [정치] 원격근무/지방근무에 인센티브줘서 집값 낮추자? [41] 과객A5059 20/07/12 5059 0
87207 [일반] 영웅본색과 천녀유혼을 추억하며, 80 ~ 90년대 홍콩영화 노래 모음 [36] 라쇼2729 20/07/12 2729 7
87206 [정치] 김현미 장관이 SBS에서 인터뷰를 했군요. [25] 움하하6056 20/07/12 6056 0
87205 [정치] 사자 명예훼손과 각도기 [45] 맥스훼인4648 20/07/12 4648 0
87204 [일반] [개미사육기] 근황 토크 [18] ArthurMorgan807 20/07/12 807 11
87203 [일반] 제갈량과 제갈근은 서로 친했을까? [35] 서현124298 20/07/11 4298 14
87202 [정치] 통제받지 않은 절대권력 지방권력... 그로인해 벌어진 추문들 [39] Alan_Baxter5485 20/07/11 5485 0
87201 [일반] 과거와 현재의 국뽕 - 민족적 국뽕과 성취적 국뽕 [19] 데브레첸2356 20/07/11 235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