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6 23:55:43
Name 방과후계약직
Subject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7
II.     연구의 왕도 – 발현편

사실 대학원생 기간은 독립된 연구자로서 바로 서기까지 튜토리얼을 진행하는 단계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 연구도 다른 스포츠와 같기 때문에, 기본기가 탄탄해야만 높은 단계로 올라가도 무너지지 않고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수 있다. 후반부에 익혀야 하는 실제적인 감과 아이디어 그리고 테크닉을 익히더라도, 기초 단계에서 익혔어야 할 기본적 스텝, 체력을 길러 두지 않으면 롱런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연구는 스포츠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때문에, 고수가 기본을 강조하는 것은 어떠한 분야를 막론하고 만나게 되는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필자는 꼰대이기 때문에, 기본을 충실히 진행하지 않았다. 필자가 하고싶은 대로 했기 때문에 책을 쓸 마음의 여력이 남아 있는 것이고, 튜토리얼을 충실히 실천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본기의 중요성을 아는 것이다. 필자는 기초를 익히기 전부터, 최고급 연구 인력이 되고 싶었다. 그 결과 2018년 12월 말 일기를 쓰는 이순간, 본인의 연구 분야에 기여할 수 있는 주제 3개를 가지고도 연구 툴의 사용 미숙과 영어논문 작성법의 어려움으로, 지금도 고생을 하고 있다… ㅜㅜ.

사실 앞서 언급한 textbook이나 논문에 관한 내용은 수용에 관한 내용이다. 우수한 연구자란 높은 수준의 이해뿐만 아니라 표현력이 따라와야 한다. 따라서 모든 대학원 생들은 발현에 관한 기본기를 익혀야 할 필요성이 있다.

필자는 높은 수준의 이해도를 가진 연구자라고 할 수는 있겠으나, 낮은 수준의 표현력을 가진 연구자라고도 할 수 있다. 필자 본인도 아직 학부생의 습관 즉 수동적인 자세를 같고 있기 때문에 이해와 관련한 부분에 많은 치중해서 연구를 진행해 왔지만, 주체적인 연구자로서 표현에 있어서는 많은 부분 부족함이 있다.


1.           논문 작성 방법

시중에 논문을 쓰기 위한 다양한 방법론이 나와 있기 때문에, 본 절에서는 필자가 느낀 주관적 생각을 담도록 하겠다. 우선 논문을 읽는 방법론과 마찬가지로, 논문을 쓸 때에는, 결론과 논의부터 써두어야 한다. 효율적 사고를 위해서, 사람은 항상 탑다운(top-down)의 사고방식을 사용한다. 결론(results)을 먼저 내 놓고, 이에 따른 논의(discussion), 그리고, 오류를 살펴보기 위해 방법론(method), 그리고 이 연구 결과가 의미를 가질 수 있는 배경(introduction)에 대해서 연이어 생각하기 때문에, 논문의 순서와 반대로 논문을 쓸 때에는 결론부터 써야 한다.

논문을 쓸 때, 필자와 같이 소심하고, 학문에 매우 중요한 가치를 두고 있는 사람이라면, 논문의 초안을 대충 빨리 쓰는게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대범한 사람은 엉성하더라고 쓰는 것이 주저함이 없겠지만, 소심한 사람은 부담감 때문에 단 한자 적기 힘든 경험을 하게 된다). 기억해 두시라, 뒤 이은 박사 절에서 언급하겠지만, 당신은 튜토리얼 과정 중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완벽하고 훌륭한 논문을 단박에 내어 놓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논문에 대한 부담감을 떨쳐버려야 한다.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실험이든 이론이든, 당신이 한 것이 있다면, 지금 당장 컴퓨터 앞에 앉아서, 자신이 한 일을 정리해라. 가장 중요한 것은 just do it 이다.

우선 초안을 써 두었다면, 두 번째로 해야 할 일은, 완결성을 높이기 위한, 수정본을 작성하는 일이다. 이때 필자가 해주고 싶은 조언은 사소하지만, 집중력이 많이 필요한 일을 할 때에는 주어진 환경을 바꾸어 보라는 것이다.

필자의 경험적으로 말하건데… 바뀐 환경에서는 이상하게 집중력이 올라간다. 특히나 예쁜 사람들이 많이 오는 카페에서는 그 능률이 증가한다 (육체적으로 매력이 없는 필자에게는 지적으로 노트북 타자를 두드리는 모습에 자아도취에 빠지는 유일한 일지도 모르겠다). 일단 뽑아서 근처의 카페에 가서 차 한잔 하면서 여유를 가지고, 직접 종이에 필기를 해가면서 일을 해보라. 필자의 경우 꽤나 효과가 컸다.

이 절에서 필자가 말하고 싶은 또 한가지는, 일에서 가장 주요한 덕목은 다른 시야를 가질 수 있는 여유라는 것이다. 필자 주변에도 유능한 후배가 많지만, 정작 해야 할 일은 보지 못하고, 경주마처럼 하나의 주제에 매달려 결과론 적으로는 열심히 했지만 비능률적으로 연구하는 모습을 많이 보았다. 구체적으로 논문의 결과에 세세한 집중을 한다고, 전체적 구성이나, 연구의 전체적 주제, 앞으로 방법론을 보지 못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특히나 교수가 바라는 연구의 방향을 놓칠 수도 있다. 논문은 결국 지도교수가 교신저자로 들어가기 때문에 교수의 방향성이 매우 중요한데, 이러한 것을 챙기지 못하게 된다면, 열심히 한 논문의 줄거리가 엉망진창이 되어 안 하느니만 못한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이럴 때는 연구환경을 환기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지금 장장 컴퓨터 앞을 읽어 나서, 근처의 카페로 가도록 하자.


2.           영어로 논문 작성 방법

주체적 연구자로서 석사기간 동안 갖춰야 할 제 1의 덕목인 영어 논문 작성법에 대하여 이야기하고자 한다. 사실 필자 이외에도 국내에서 영어 논문을 잘 쓰기 위해 많은 책들이 전문적으로 서술 되었다. 필자는 명헌국 교수의 “영어논문 작성법”과 김형순 교수의 “눈문 10%만 고쳐써라”를 주로 탐독했으며, 본 저서에도 이 두 교재에서 언급한 내용 중 필자가 느낀 가장 중요한 요소만 언급하도록 하겠다.

우선 논문에 있어서 문법적 요소도 중요하지만, 우선 영작과 국어 작문의 차이점을 알아 두어야 한다. 한국어의 특징상 2차원 적으로 배열된 인과관계가 하나의 복잡한 문장으로 나타나는 반면에, 영작은 1차원적인 인과관계로 서술되기 때문에, 아무리 번역을 잘하더라도, 한글 작문과 영문 작문의 차이점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먼저 인지해 두어야 한다.

둘째로 시제에 있어서 두드러지는 특징은, 본인의 연구결과를 서술할 때는 과거형을 쓰지만, 타인의 연구결과를 언급할 때는 현재형을 쓴다는 사실이다. 또한 본인의 연구결과를 해석할 때는 현재형을 쓴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관용어구를 알아 두어야 한다. Therefore와 비슷한 의미로 쓰일 수 있는 단어들만 하여도 in conclusion, as results, hence, 등처럼 다양한 낱말들이 있다. 문제는 이러한 어구에 대한 품사와 문법을 정확히 숙지해야 아카데믹 작문을 진행 할 수 있다. 필자가 추천 하는 방법은 native speaker의 논문의 좋은 문장을 문법적으로 분석 (문장의 구성요소 이외에 품사를 정확히 구분하는것이 매우 중요하다)하고, 관용적으로 쓰는 어구를 참고하는 것이다. 영작에 있어서는 같은 단말을 반복하는 것이 지양되기 때문에, 다양한 어구를 익혀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3.           학회 발표

발표를 하기 전에 앞서, 본인의 연구 실력이 뛰어난 것이 매우 중요한 사실이겠지만, 발표 자체에서도 사람들의 주목을 끄는 간단한 테크닉이 필요하다. 학회의 특성상 짧은 시간 내에 피곤에 지친 동료 연구자에게 초기에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수 없다면, 끝날 때까지도 주목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필자의 경우 연구 결과를 먼저 Introduction에 배치하여 사람들 주목을 먼저 끌게 하고자 한다. 이에 관한 이유는 정확히 논문을 읽는 방법을 똑같다 것이다. 두괄식 언어의 전달이 가장 효과적인 의사소통 방법이기 때문이다. 또한, 연구 배경과 방법론은 되도록 간단하게 소개하고, 결과와 논의를 많은 식간을 투자해서 설명하고자 하는데, 학회의 청중의 수준이라면 대부분, 기존의 연구 배경을 알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킬링조크
19/11/07 09:16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공감이 많이 되네요
방과후계약직
19/11/07 17:5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78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141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339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907 24
83458 [일반] 자영업자는 정말 도인이 되야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20] 기다리다3847 19/11/17 3847 5
83457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4) [2] 성상우600 19/11/17 600 1
83456 [일반] (스포)사이코패스 3기 [4] 그때가언제라도1288 19/11/17 1288 0
83455 [일반] "정규직됐으니 월급 올려라"..공기업 골병 [110] 비기9250 19/11/17 9250 14
83454 [정치] 두 전현직 의원의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문 [64] Jun9115147 19/11/17 5147 0
83453 [일반] 일본이 결국 규제품목 전부 수출 허가 하긴 했습니다. [124] 닭장군10102 19/11/17 10102 6
83452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91] 4235 19/11/09 4235 0
83451 [일반] 지름길을 선택하라 [8] 성상우2617 19/11/16 2617 1
83450 [일반] [뉴스] 트럼프 "일본도 방위비 4배 더 내라"…연 80억달러 요구 [42] aurelius8206 19/11/16 8206 1
83449 [일반] 조커 (2019) 월드와이드 10억불 돌파 [32] Rorschach4772 19/11/16 4772 1
83448 [일반] [토막글]미투 운동의 후폭풍 혹은 부작용? [52] kien6611 19/11/16 6611 3
83447 [일반] 날도 추운데 주말에 술이나 마시지요. [21] 치열하게5351 19/11/16 5351 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5] 성상우2221 19/11/16 2221 5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0] prc721788 19/11/16 1788 31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49] 여왕의심복3511 19/11/15 3511 49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29] OrBef8377 19/11/15 8377 28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13] 소시2795 19/11/15 2795 9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53] 추적왕스토킹5200 19/11/15 5200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9] 나디아 연대기3967 19/11/15 39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