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05:14:36
Name 물만난고기
Subject 부국제 추천작(두 교황, 결혼 이야기) (수정됨)

올해는 너무 바빠서 5편 밖에 보질 못했네요.
겨우 5편 이지만 그 중에 인상깊게 본게 두 교황과 결혼 이야기 입니다.

1567515941.jpg
먼저 두 교황은 전 교황 베네틱토 16세와 현 교황 프란치스코의 이야기입니다. 700년 전에 딱 한번 있었다는 전례가 있긴하지만 정말 보기드문 살아생전 교황이 교체되는 걸 우리는 두 눈으로 지켜보았죠. 영화는 이런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여 두 교황들이 나눈 대화와 당시 교회의 정치적 상황들을 픽션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교황이라는 이름값에 자칫 차갑고 딱딱한 내용이 될 수 있는데 그걸 시종일관 유머러스한 분위기 속에서 전교황, 현교황 모두 각각의 허물을 들추어내어 교황이라는 어찌보면 대중들에겐 마치 신의 사자와 같이 여겨지는 두 존재에게도 인간적인 고뇌가 있음을 일깨워주죠.
특히 교황역을 맡은 안소니 홉킨스와 조나단 프라이스는 각각의 교황역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우리가 아는 베네틱토 16세와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안에서 훌륭히 소화해냅니다.

1565767287.jpg
모영화제에서 결혼 이야기는 봉준호의 기생충과 함께 1,2위를 다툴정도로 이미 유명세를 탄 영화입니다. 전체적인 영화적 완성도에선 기생충에 모자를 수도 있지만 결혼을 안한 저 조차 이 영화가 왜 결혼 이야기인줄 100% 공감이 갈 정도로 정말 탄탄한 시나리오와 더불어서 연기자들의 열연은 영화가 끝난 뒤 절로 박수 칠 정도입니다.
특히 남편역을 맡은 아담 드라이버의 연기를 보고 있자면 결혼 하지마 XX란 짤방이 단지 우스개소리가 아니었구나가 느껴질 정도로 안습한 상황을 정말 잘 연기합니다.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없었다면 남우주연상감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요~
결혼을 한번도 해보지 않은 저 조차 이 영화를 보고 많은 걸 느끼게 해주는데 결혼을 했거나 이혼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 영화는 정말이지 여러가지면에서 각각의 남편과 아내에게 동질감을 느끼지 않을까 싶네요.


ps> 어떻게 하다보니 두 영화 모두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영화들인데 저번에도 로마,카우보이의 노래등 정말 괜찮은 작품들을 제작했었죠. 칸 영화제에서 넷플릭스와 그다지 사이가 좋지 못하다고 알고 있는데 이렇게 퀄리티 좋은 영화들을 꾸준히 내놓은다면 마냥 무시할 수도 없을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9 05:19
수정 아이콘
두 교황 티저 봤는데 놀랍도록 닮게 분장했네요. 정말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물만난고기
19/10/09 05:21
수정 아이콘
닮기도 닮았는데 뭐라고 할까요. 저의 이미지안에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너무도 똑같아서 더 현실감이 증폭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연출과 연기가 출중했다는 뜻이겠죠.
킹이바
19/10/09 11:35
수정 아이콘
결혼이야기 정말 좋았습니다.
aDayInTheLife
19/10/09 12:15
수정 아이콘
오늘 현장 예매 성공하고서 이 글 봤네요. 4시 반인데 두 교황 더더욱 기대되네요.
aDayInTheLife
19/10/10 08:19
수정 아이콘
두교황 너무 좋았네요. 따뜻하고 훈훈한 ‘인간적’드라마 같았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50] Camomile 19/06/14 13377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11460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5263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7971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5049 24
83181 [일반] 2-30대의 갤럭시/아이폰 점유율 추이 변화.gallup [101] VictoryFood5631 19/10/20 5631 1
83180 [일반] 조커 대한 색다른 견해 [18] 방과후계약직4286 19/10/19 4286 0
83179 [일반] (일상글)요리를 해먹다 [4] 잠이온다1472 19/10/19 1472 9
83177 [정치] 텐안먼,홍콩민주화운동가의 한국에 대한 홍콩 시위 지지 촉구를 위한 입장문 [99] 나디아 연대기8133 19/10/19 8133 0
83176 [정치] 정경심 첫재판, 사건기록 제공하라며 검찰 질책 [234] ArcanumToss13808 19/10/19 13808 0
83175 [일반] 저 결혼합니다. [62] HBKiD5970 19/10/18 5970 37
83174 [정치] 조국 사태가 남긴 생각들 - 한국(KOREA)형 법 [25] 아루에3107 19/10/18 3107 0
83173 [정치] 검찰이 특수부를 유지하려는 이유 [40] ArcanumToss4952 19/10/18 4952 0
83172 [일반] 손을 어떻게 씻고 말려야 할까. [20] 안초비2393 19/10/18 2393 1
83171 [정치] 문 대통령 "평창의 평화·화합,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계속되도록 지지" [307] 미뉴잇10051 19/10/18 10051 0
83168 [일반] 독서의 계절 맞이 책 나눔입니다. (마감) [31] 네오크로우1827 19/10/18 1827 9
83167 [정치] 10월 25일 광화문광장 안 나오면 생명책에서 이름 지우겠다 [89] ArcanumToss5505 19/10/18 5505 0
83166 [일반] 생활체육 이야기 [12] 그때가언제라도1491 19/10/18 1491 0
83165 [일반] 직장에서 업무실수? [44] 검정머리외국인4312 19/10/18 4312 0
83164 [일반] 감정이입은 보는사람이 하는경우도 많은거 같습니다. [14] 김아무개2518 19/10/18 2518 0
83163 [일반] 도쿄 올림픽, 마라톤 개최지를 놓고 잡음 [28] 及時雨4849 19/10/18 4849 0
83162 [일반] 제 친구는 어느센가 삐딱선을 탄거 같습니다. [59] 김아무개7183 19/10/18 7183 1
83161 댓글잠금 [정치] "국가대표 보호도 못 해주는게 어떻게 나라냐" 평양원정 후폭풍 [222] 청자켓12364 19/10/18 1236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