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0 07:00:16
Name 스컬리
Subject [일반] [10]가장 생각나는 추석
오랫만에 들어와 보다가 글쓰기이벤트에  추석이란 글자를보고
딱 생각나는 추석날이 있었다

옛날 그때그시절 생각나는 어릴적감성인데  그때 충격이 너무 컸었던듯 하다

몇년도인지 몇학년때인지도 기억안나지만  그때의 충격은 정말 지금도 잊지못할듯 하네요

아버지는  4형제중  셋째로 인천검단이란 산골에서 살고있었고

큰아버지와 둘째큰아버지는 서울 신내동쪽에서 배농사를 지으시며 지내셨다

어릴때부터 배는 사본적도 없었고 큰집에서 명절때 실컷 먹었어서 성인이 된후 마트에 있던 배가격에  경악을  금치못했던  생각이 나네요

지금은 차로 1시간이면 가는 거리이지만 그시절
시골검단에서 17번버스를 타고 동인천에서 국철타고 청량리역에서 17번 버스를타고 다시 마을버스를 타고 가는 정말 3시간 이상이 걸리는 코스였다
큰집은 6남매 우리집 3남매 작은집 2남매 애들만 11명 둘째큰집은 신내동 같아서 당일 아침에 오시고
그 좁은집에 앉아 있을 공간이 부족한 애들은 근처 부잣집 산소 였던 작은 동산은 롯데월드 저리가라할만큼 동네 꼬마들의 핫플레이스였다
마른풀을 타고 내려오는 미끄럼틀이며 숨박꼭질이며  얼음땡 이며 시간가는줄 모르고 놀다보면 식사시간 이 오고 전부치고 음식장만하는 엄마근처에서  전이라도 하나 얻어먹을려고  얘교도 부려보고 하지만 밥때까지 절대 주지 않았던  음식들  
맛있는 식사가 끝나고 나면 그 좁은 방에  온가족들이 다모여서 언능 애들은  자라고 하면서 이불을 깔아주지만  잠은 안드로메다요  언니오빠들하고 장난치고 싶지만  이 모든 사람들의 눈은 티비를  향해 있었다  이불을  가려가면서 밨더 추석특집 전설의 고향  정말 잊지못하는  그 목소리
"내다리내나   내다리내나 "
그후로 나는 화장실도 못가고 묘지 놀이터에서  더이상 놀지도  않았다  정말 잊지못하는  추석이  되어 버렸다  
어린친구들은 잘 모르겠지만  알만한분은 다아는  그때 그시절이네요  
해피추석보내시고 가끔 그시절이 그리워지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착한아이
19/09/10 08:55
수정 아이콘
전설의 고향 정말 핫했죠. 그때 생각하면 진짜 무서우면서도 재밌고, 감동과 교훈까지 있는 옛날 이야기였던 것 같아요.
치열하게
19/09/11 11:34
수정 아이콘
저희 집안도 예전엔 전날 큰집(서울) 모여서 음식 장만하고, 음식 먹고 했었죠. 가족 다 저녁에 노래방에 가거나 TV에서 나오는 특선영화를 보고 자거나. 지금은 자고 오지 않게 되었는데 가끔은 다같이 모여서 먹고 놀고 자고 했던 날이 그리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490 [일반] 삼국지 각편의 정사 취급에 대해 구당서, 신당서는 어떻게 기록하나? [12] 서현123127 20/05/30 3127 28
86489 [일반] 방탈출카페 이야기 [44] 바둑아위험해5845 20/05/30 5845 16
86488 [일반] 고기를 먹어봅시다. [24] 공기청정기5242 20/05/30 5242 11
86487 [일반] 15년만에 쓰는 아무것도아닌것에우리는 두 번째. [5] Ace of Base2573 20/05/30 2573 4
86486 [일반] [일상글] 결혼하고 변해버린 남편 -게임편 [91] Hammuzzi7357 20/05/30 7357 56
86485 [일반] 락 장르의 미래? [45] 아슨벵거날3376 20/05/30 3376 3
86483 [일반] 남중 다니다가 남녀공학 고등학교 다닌 썰 [52] 피잘모모4414 20/05/30 4414 7
86482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8) [13] 성상우2776 20/05/30 2776 3
86481 [정치] (미국정치) 죽은 민주당원만이 좋은 민주당원이다. [134] 쿠키고기6294 20/05/30 6294 0
86480 [일반] 웹툰추천(3)-아비무쌍, 지옥사원 [42] lasd2412403 20/05/30 2403 1
86479 [일반] 6개월 간의 정신건강의학과 경험담 [13] CoMbI COLa3256 20/05/30 3256 33
86477 [정치] 정의연과 윤미향씨를 믿는 방향으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278] i_terran14058 20/05/30 14058 0
86476 [일반] 한국(KOREA)형 게임모델(2) [28] 성상우1270 20/05/30 1270 4
86475 [일반] 미국 George Floyd 사건 관련 추가 뉴스-CNN 기자 체포후 석방 등 [32] 밤의멜로디3905 20/05/30 3905 1
86474 [정치] 카르텔 [12] 79년생2554 20/05/30 2554 0
86473 [일반] [팝송] 두아 리파 새 앨범 "Future Nostalgia" [10] 김치찌개949 20/05/30 949 2
86472 [일반] 보호자 일기 [22] 자몽쥬스1385 20/05/30 1385 18
86471 [일반] 촉한사영과 과로사 문제 [7] 서현122490 20/05/30 2490 9
86470 [정치] 투병 노태우 '5.18 참회의 꽃'···장남 노재헌 통해 묘지 헌화 [45] 강가딘4864 20/05/29 4864 0
86469 [정치] 윤미향의원에게 던저야 할 핵심을 찌르는 질문 하나 [40] 79년생5830 20/05/29 5830 0
86468 [일반] 네이버멤버십 ‘월 4900원’ 확정 [92] 及時雨8995 20/05/29 8995 3
86467 [정치] "김홍걸이 집안 뒤통수 쳐…노벨상 상금까지 털어갔다" [91] 미뉴잇8602 20/05/29 8602 0
86466 [일반] 자녀의 문제에 과민반응하는걸 당연시 하는 사회 [69] nada825092 20/05/29 5092 2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