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5/19 12:59:35
Name 히나즈키 카요
File #1 1.jpg (137.2 KB), Download : 1
File #2 2.jpg (142.1 KB), Download : 0
Subject 파르마의 세리에A 복귀, 그야말로 영화와 같은 일이 벌어졌네요.




세리에A를 보셨던 분들이라면 파르마를 기억하실겁니다.

칸나바로, 튀랑, 콘세이상, 부폰 등이 뛰며 한때 세리에 7공주의 일원으로 유로파 우승 2회, 세리에 준우승을하기도 했던 파르마는

이후 b로도 강등되며 몰락하긴 했지만 다시 승격, 13-14시즌 세리에A 6위를 기록하기도 하는등 나름대로 탄탄한 팀이었습니다.



그러나 사기꾼 마시모 페레로라는 인간한테 걸려서 파산, 14-15시즌 세리에D(아마추어 리그입니다.)로 강등됩니다.

(정확하게는 해체후 예전 레전드들이랑 서포터즈의 십시일반으로 재창단.)

그때부터 연속으로 세리에C, 세리에B로 승격,

그리고 오늘 새벽 세리에 B 최종전에서 스페치아를 2-0으로 격파하고  세리에 A로 3년만에 복귀하게 되었습니다.



그 중심에는 파르마의 위대한 주장, 알레산드로 루카렐리가 있었습니다.

강등당할 당시 파르마의 주장이었던 루카렐리는 팀이 해체될 당시에 다른 선수들처럼 자유계약으로 풀려났습니다.

비록 37살이라는 적지않은 고령이었지만 바로 전시즌 세리에A 6위를 기록한 팀의 주장이었으니 여러 프로팀들의 제안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루카렐리는 그 제안들을 모두 거절하며 [내 심장이 시키는 대로 파르마에 남는다.]는 명언을 남기며 파르마에 잔류했습니다.

당시 파르마 선수들중 유일하게 파르마에 잔류한 선수라고 합니다.

[세리에 A 6위 팀의 주장이었던 선수가 아마추어 리그로 가겠다]는 건 정말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겁니다.

루카렐리는 이후 파르마의 주장으로서 파르마 소속 최다출장 기록과 최고령 기록을 갱신하며 승격에 일조했습니다.

이후 인터뷰에서 [나는 약속을 했고, 그 약속을 지켰다]라며 소회를 밝혔습니다.
https://www.football-italia.net/121567/lucarelli-i-kept-parma-promise

그리고 "이제 나는 쉴수가 있습니다. 모르겠지만, 두고 보죠. 일단 승격을 자축하고요." 라며 은퇴를 암시했습니다.

(사실 지난시즌 은퇴를 고려했었는데, 세리에 B로 승격되기로 결정되고 한시즌 더 뛰기로 했다는군요.)



여담이지만 이 선수의 형 크리스티아노 루카렐리는 세리에A 득점왕으로(리보르노에서 기록.) 이탈리아 국가대표로도 뛰었던

스트라이커였는데 그의 고향팀이던 리보르노로 가기 위해 자신의 주급을 절반으로 삭감하며 세리에 A에서 B로 내려간 일화가 있습니다.

형제가 둘다 의리남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우르갓
18/05/19 13:09
수정 아이콘
"나는 약속했다. 나는 파르마를 세리에 A로 다시 데려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내 약속을 지켰다." 루카렐리는 스카이 스포츠 이탈리아에서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너무 멋있네요..
스웨트
18/05/19 13:11
수정 아이콘
핵간지 네요 진짜 ㅠ
초코궁디
18/05/19 13:12
수정 아이콘
그.... 그 세레머니로 유명한 루카렐리는 형 쪽입니다. 간혹 헷갈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18/05/19 13:15
수정 아이콘
캬 로망이 살아있네요.
18/05/19 13:16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진짜 상남자에 의리남입니다. 저런 레전드를 가진 팬들은 정말 행복할것 같습니다.
18/05/19 13:17
수정 아이콘
형 루카렐리 득점왕시절 FM05-06 폭격기죠 엄청무섭습니다 크

파르마하면 나카타 아니겠습니까 크..
Mr.Doctor
18/05/19 13:21
수정 아이콘
FM2006이었던가 기억은 안 나는데 루카렐리+클로제 투탑 세웠더니 아무 것도 안 해도 둘이서 알아서 맹폭을 퍼붓던 기억이 나네요
18/05/19 13:25
수정 아이콘
당시 fm05-06때 세리에A 피오렌티나 나폴리 같은 팀으로 자주 했는데 제노아 3백이랑 리보르노 루카렐리 철퇴에 무릎을 꿇었떤 기억이 남아있네요 크크...
18/05/19 13:37
수정 아이콘
크크 만화에나 나올법한 로열티네요...
치토스
18/05/19 13:47
수정 아이콘
와.. 진짜 폭풍간지네요
及時雨
18/05/19 13:49
수정 아이콘
사나이 그 자체...
최종병기캐리어
18/05/19 14:05
수정 아이콘
리얼 레전드
새강이
18/05/19 14:13
수정 아이콘
대단하네요
18/05/19 14:19
수정 아이콘
와 세리에D에서....
후추후추
18/05/19 14:33
수정 아이콘
낭만이 있네요 영화같은일이 현실에서 이뤄졌군요
18/05/19 14:52
수정 아이콘
캬 간지가 무슨.....

일본 프로야구 구로다 히로키같은 상남자군요
딱총새우
18/05/19 15:06
수정 아이콘
부폰 은퇴미루는 각이던데 여기로 가는 걸까요.
18/05/19 15:18
수정 아이콘
엠블렘이 멋있는 팀.. 뽀빠이는 처음보네요
bluedawn
18/05/19 15:34
수정 아이콘
잊고 있었는데 이런 드라마가 있었군요
강가딘
18/05/19 16:18
수정 아이콘
파르마에 동상 세워야...
아마존장인
18/05/19 16:57
수정 아이콘
영화 찍으시는 분..
FastVulture
18/05/19 17:47
수정 아이콘
와 ..
18/05/19 17:59
수정 아이콘
멋지다!
닝구임다
18/05/19 19:19
수정 아이콘
파르마는 가구아닙니까 파르마!
18/05/19 19:2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물어보려했는데 미리 정보가 있어서 좋네요
카미트리아
18/05/19 19:27
수정 아이콘
이건 영결 각인데요
18/05/19 20:26
수정 아이콘
와 이건 진짜;;
카디르나
18/05/19 20:46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추천 드리고 갑니다.
18/05/19 23:40
수정 아이콘
가구는 파로마....
18/05/20 06:18
수정 아이콘
만화에서나 나올법한 일이네요 응원합니다.
스윗앤솔티
18/05/20 11:01
수정 아이콘
득점왕 루카렐리인줄.. 아무튼 대단한 스토리네요!!
파르마하면 크레스포 아닌가요? 크크크
솔로몬의악몽
18/05/20 16:21
수정 아이콘
와 팀에 저런 충성심이라뇨 팬들은 정말 행복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2475 [일반] [펌]에반게리온의 세계관 및 설정 파해치기 VOL1(스압) [5] 히로요8302 11/10/20 8302 0
30516 [일반] 메이저 리그에서도 희귀한 3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 [24] 히로요9112 11/07/25 9112 0
22454 [일반] [펌]민주주의와 선거에 관한 여러 옛 말들.. [7] 히로요3791 10/06/01 3791 0
21297 [일반] [펌]사람을 쏜적이 없거나 부상자의 비명을 듣지 못한 자만이 피와 더많은 복수와 파괴를 외친다.. [7] 히로요3962 10/04/21 3962 0
18164 [일반] Ob-La-Di, Ob-La-Da 첫 라이브가 12월 2일에 있었네요... [11] 히로요4168 09/12/09 4168 0
15812 [일반] 배철수 음악캠프에서 조사한 가장 좋아하는 비틀즈 노래 1위만 남았네요.. [36] 히로요5634 09/09/08 5634 0
15750 [일반] 비틀즈 팬이라면 아주 반가울만한 TV 광고가 나왔네요.. [22] 히로요4440 09/09/05 4440 0
15637 [일반] 어제 방송했던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의 간접적인 지 드래곤 표절 언급.. [174] 히로요9686 09/09/01 9686 2
15390 [일반] G 드래곤의 표절 논란에 대한 소니ATV뮤직퍼블리싱 한국지사 입장 전문 [47] 히로요7954 09/08/21 7954 1
15214 [일반] YG, G드래곤은 진퇴양난의 위기네요.. [63] 히로요10077 09/08/14 10077 1
15132 [일반] 비틀즈 좋아하시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방송에 나왔던 매니아 퀴즈입니다... [6] 히로요4237 09/08/11 4237 0
5326 [일반] [퍼온글]시골 의사가 본 의료보험 제도 논쟁.. [26] 히로요5963 08/04/16 5963 3
1760 [일반] 지구 방위대 드림팀 놀이 재밌네요:) [12] 히로4044 07/07/03 4044 0
1307 [일반] 부대복귀를 30분 남기고 [14] 히또끼리4342 07/05/14 4342 0
78342 [일반] 로마의 전설, 비밀의 이름 [20] 히나즈키 카요6394 18/09/24 6394 15
77140 [일반] 파르마의 레전드, 루카렐리 은퇴선언 [29] 히나즈키 카요7361 18/05/29 7361 9
77093 [일반] 미국이 밝힌 북한이 어긴 약속들 [94] 히나즈키 카요13157 18/05/25 13157 23
77022 [일반] 파르마의 세리에A 복귀, 그야말로 영화와 같은 일이 벌어졌네요. [32] 히나즈키 카요10006 18/05/19 10006 17
76925 [일반] 1차 세계대전에 참가했던 유대계 독일인들 [20] 히나즈키 카요6710 18/05/10 6710 6
76884 [일반] 통일 뒤에 국방비를 줄일 수 있을까? 중국의 도련선 전략. [85] 히나즈키 카요10971 18/05/05 10971 16
76449 댓글잠금 [일반] (칼럼 번역)House of 1000 manga-강철의 연금술사 [302] 히나즈키 카요7626 18/04/02 7626 22
76282 [일반] 문통의 사과메시지 제안에 난색을 표한 베트남 정부 [43] 히나즈키 카요13995 18/03/24 13995 5
35446 [일반] 프로야구 10구단, 전북지역 기업이 공개가 되었네요. [63] 7301 12/02/20 730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