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5/01/29 10:15:13
Name cheme
Subject [일반] 민두노총에 새희망은 찾아오는가?
나이가 들면서 저 역시 머리숱에 자신감을 늘 당연히 가지고 있다가, 머리숱이 조금씩 옅어지는 것을 체감하는 요즘,
부쩍 민두노총 회원분들은 얼마나 오매불망 발모제 신약소식이나 치료기술 등장을 기다리고 있을지 상상도 안됩니다.
전 세계로 따져 봤을 경우, 거의 북중미 전체 인구 규모의 민두노총 회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하네요.

그러던 와중, 최근 미국에서 줄기세포치료방식을 이용한 모낭+모근 재생실험이 동물실험단계에서 성공했다고 하네요.
자세한 기사는 아래의 원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15/01/150127095919.htm
Ksenia Gnedeva, Ekaterina Vorotelyak, Flavio Cimadamore, Giulio Cattarossi, Elena Giusto, Vasiliy V. Terskikh, Alexey V. Terskikh. Derivation of Hair-Inducing Cell from Human Pluripotent Stem Cells. PLOS ONE, 2015; 10 (1): e0116892 DOI: 10.1371/journal.pone.0116892

정확한 치료 방식에 대해서는 더 알아 봐야 할 것 같지만, 기본적으로 인간배아줄기세포 (hESCs)로부터,
모낭 및 모발 형성에 지대한 역할을 하는 모유두세포 (Dermal papilla cell)와 비슷한 세포를 얻은 후, 이를 다시 동물에 이식하여
실제 발모가 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하네요. 이전까지는 동물의 모유두세포를 인간에게 직접 이식하는 것도 힘들다고 알려졌을 뿐더러,
이식한다고 해도, 발모가 되는 효과를 확인한 실험은 없었습니다. 이번 실험은 직접 인간으로부터 유도된 모유두세포와 비슷한 세포에서
동물실험을 한 것이므로, 이전 연구에서 한 단계 더 진전된 결과라 볼 수 있습니다. 다음 단계는 당연히 인간에게 직접 이식하여
발모효과를 확인하는 연구가 되겠죠.

이러한 방식의 탈모치료방식은 기존에 많이 시행되고 있는 모근이식과 비교하여 가격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될 뿐더러,
거의 반영구적인 방식으로 탈모치료가 가능하다는 특징때문에, 민두노총회원분들께 아마 희소식이지 않을까 합니다.
모쪼록 인간에게 직접 이식하여 발모가 되는 것까지 확인되었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5/01/29 10:16
수정 아이콘
상용화되면 떼돈 벌겠네요...
모여라 맛동산
15/01/29 10:16
수정 아이콘
엌... 제목만 보고 유게글이 잘못 올라온 줄 알았네요.
15/01/29 10:43
수정 아이콘
제목이 좀 낚시서이었나 봅니다. 착각하셨다면 죄송하네요.
모여라 맛동산
15/01/29 11:01
수정 아이콘
아뇨. 죄송할 것 까지야... 크크크
닭이아니라독수리
15/01/29 10:18
수정 아이콘
임상실험 성공했다는 방법들은 전에도 종종 나왔었던 것 같지만 실제로 나온 건...
15/01/29 10:44
수정 아이콘
이전 방식과 다른 점은, 인간배아줄기세포에서 유도한 세포라 아마도 면역저항도 동물이식보다는 적을 것이고, 이식 효과도 더 뛰어날 것이라는 점인 것 같아요. 줄기세포치료가 이분야 저분야에 폭발적으로 많이 쓰이고 있는데, 탈모치료에도 분명 적용될만한 효과가 있을 것이고, 이번 연구가 그 시효가 되는 것이라 봅니다.
15/01/29 10:27
수정 아이콘
탈모의 완벽한 치료법을 개발하는 사람은

노벨의학상, 경제학상, 평화상을 한번에 줘야합니다.
윤성호
15/01/29 10:42
수정 아이콘
그렇기에 저 사는동안은 안나올것 같기도 하네요
15/01/29 10:45
수정 아이콘
탈모치료제 회사의 강력한 로비로 평화상만 수상할 것 같아요.크크
The Seeker
15/01/29 11:16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하심군
15/01/29 10:27
수정 아이콘
이상하게 북미 여성들은 풍성충에서 민두노조원으로 바뀌는 시기의 남성이 섹시하다고 생각하는것 같던데... 저무는 저녁 노을이 예쁘다고 생각하는거랑 비슷한 걸까요?
15/01/29 10:48
수정 아이콘
이민을 준비해야겠군요
15/01/29 10:50
수정 아이콘
제가 고민을 좀 해봤는데. 머리크기가 달라서가 아닐까 하는 결론을.. 같은 스킨헤드라도 머리크기에 따라 참 느낌이 다릅니다 ㅠ
열혈오타쿠
15/01/29 11:02
수정 아이콘
저도 머리가 벗겨지면서도 멋있어지는 지단같은 서양인들을 보면서 고민한건데

검은머리에 살색 민두 와 갈색,금발머리에 살색 민두의 차이로 자체결론 냈습니다.

비율이 아무리 좋아도 동양인 탈모가 멋있어 보인적은 정말 단 한순간도 없었거든요.
백화려
15/01/29 10:31
수정 아이콘
이거 되면 민두노총 해산
아팡차차찻
15/01/29 10:48
수정 아이콘
탈모는 운명입니다.
운명을 거스를순 없어요.
15cpa합격하자
15/01/29 10:49
수정 아이콘
닥치고 내 돈을 가져가!
어리버리
15/01/29 11:08
수정 아이콘
암을 정복하는 것만큼 탈모 정복도 돈이 되는 사업일거 같아요. 암 정복은 단 시일내로 이뤄지기 힘들거 같지만 탈모는 암보다는 더 빨리 정복될거 같은 느낌이...
귀여운호랑이
15/01/29 12:17
수정 아이콘
돈 되는 사업 정도가 아니라 세계정복입니다.
The Seeker
15/01/29 11:16
수정 아이콘
지금 먹는 약 보험이라도 좀 해주세요
피와땀
15/01/29 11:34
수정 아이콘
성공하면 당연히 노벨상을 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15/01/29 11:36
수정 아이콘
으아 제발 잘되길....
R.Oswalt
15/01/29 11:52
수정 아이콘
꼭 성공하세요. 이건 부탁이 아닙니다, 명령입니다.
빨리 성공해서 내 돈 가져가세요 ㅠㅠ
톰슨가젤연탄구이
15/01/29 12:07
수정 아이콘
이런 기사는 매년 보는거같은데 저는 무신론자지만 만약 신이 있다면 그 증거는 머리카락이라고 봅니다... 인간이 어떻게 할수있는게 아닌듯 ㅠㅠㅠㅠㅠㅠ
바람모리
15/01/29 12:12
수정 아이콘
한번 심었습니다.
꽤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었는데 사람 욕심이란게..
수술후 1년 쿨타임이 돌아서 한번 더 할까 매우 고민중인데요.
일단 비용은 오른 부가세? 포함 220인데 2차 시술이라고 200에 해주겠다더군요.
마취때 빼고 아픈건 없지만 그.. 약간의 공포와 거부감이 아직도 있어서..
비유해보자면 못같은걸로 유리창긁는 소리를 강제로 들어야 하는 뭐 그런 느낌이랄까요.
임상실험을 신청할수 있다면 좋겠는데 말임다.
王天君
15/01/29 12:22
수정 아이콘
드래곤볼 수준이네요
15/01/29 12:32
수정 아이콘
닥치고 내 돈을 가져가!(2)
possible
15/01/29 13:04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m/pb/pb.php?id=qna&no=48689&divpage=11&sn=on&keyword=possible

옛날에 제가 자게에 올린 글이 생각나네요..
스타트
15/01/29 13:06
수정 아이콘
초치긴 그렇지만.. 저렇게 줄기세포를 이용한 시도는 많았지만 탈모의 근본적인 문제는 저게 아니라서..
세계구조
15/01/29 13:50
수정 아이콘
기미가 보여서 2달 전부터 약 먹고 있습니다. 덜 빠지는 역할이라는데 그거라도 감사해야죠. 두달이지만 약간 효과가 느꺼집니다. 문득 든 생각인데 애매하면 밀어버리는 분들 계시잖아요? 홍석천씨라든지 구준엽씨라든지... 그럼 수영장에 수영모 안 쓰고 가도 되나요?
새벽이
15/01/29 14:09
수정 아이콘
민두노총이셨던 친/외할배, 반민두노총이신 아부지, 초기민두노총인 형을 가진 저 역시 언젠가 가입하겠지요? 두렵네요.
시진핑
15/01/29 15:21
수정 아이콘
줏어온 아들이 아니시라면 거의 100% ㅠㅠ
새벽이
15/01/29 15:31
수정 아이콘
근데 제가 머리숱이 상당히 많거든요. 거기에 서른이 넘어서도 아직 기별이 없는데 말입니다...형 말로는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다고 하는데. 우찌 될지 궁금합니다. 아내는 상상만해도 끔찍하고 더 못생겨질거라고 하는데 걱정입니다...
스타트
15/01/29 15:35
수정 아이콘
저도 할아버지 민두노총, 원형민두노총 아버지, 초기민두노총 형 있는데 풍성합니다. 저도 어느 날 갑자기..?
제이크
15/01/29 16:00
수정 아이콘
민두노총 가족 사이 나홀로 풍성은 패륜일까요 효도일까요
아버지 5형제 모두 민두노총이신데 전 아직은 괜찮아서.... 생각해봤습니다
Darwin4078
15/01/30 18:59
수정 아이콘
순간입니다. 어어어... 하는 순간 이미 님 집앞에 민두노총 봉고차가 서있습니다.
기아트윈스
15/01/29 18:06
수정 아이콘
이게 y염색체 타고 내려오는거라 친할아버지가 노조원이시면 회원님은 백프롬미다 ㅡㅜ
새벽이
15/01/30 00:02
수정 아이콘
아 이제 슬슬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네요...
임시닉네임
15/01/29 23:49
수정 아이콘
획기적인 탈모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비아그라 개발자보다 돈을 더 벌 수 있을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922 [일반] 중국 반도체 굴기의 미래 2 [95] cheme11061 20/09/01 11061 82
87871 [일반] 중국 반도체 굴기의 미래 1 [120] cheme17893 20/08/30 17893 88
85379 [일반] 미국 신규 실업급여신청자수 사상 최대치 돌파 [54] cheme13366 20/03/26 13366 4
83221 [일반] [양자 우월성 달성은 가능한가?] [37] cheme11737 19/10/24 11737 15
82186 [일반] [류현진은 역사상 최고의 ERA+ 시즌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97] cheme9889 19/08/12 9889 35
78142 [일반] 수학적 아름다움은 물리학을 어떻게 이끌었는가? [103] cheme14663 18/09/06 14663 94
77357 [일반] 실험적으로 입증될 수 없어도, 그래도 여전히 과학인가? [27] cheme7754 18/06/21 7754 40
76396 [일반] 암흑물질이 '없는' 은하 발견 소식 [122] cheme15397 18/03/29 15397 48
74192 [일반] 2017 MLB 포스트시즌 4강 대진 확정 소식 [34] cheme5020 17/10/13 5020 3
70348 [일반] 문재인의 차기 내각 인선의 오류 반복 가능성? [48] cheme6918 17/02/03 6918 3
69451 [일반] [도올이 묻고 문재인이 답하다] 라고 쓰고 [도올이 유도하고 문재인이 맞춰준다]라고 읽는다 [65] cheme8611 16/12/16 8611 4
62313 [일반] 삼행시 대회 피자 이벤트 추첨 결과입니다. [18] 원시제3154 15/11/30 3154 8
59980 [일반] [야구계층] 우리는 메이저리그 선발투수 조정방어율 300의 시대를 볼 수 있을 것인가? [64] cheme7287 15/07/23 7287 4
59111 [일반] 작가 신경숙 일부 작품 표절 논란 [115] cheme12857 15/06/16 12857 8
58322 [일반] [매드맥스 짧은 감상평 및 몇 가지 팁과 의문점_스포주의] [9] cheme4702 15/05/20 4702 1
58137 [일반] 무어의 법칙과 부의 재분배 (부제: 과학기술혁신은 결국 중산층의 몰락을 야기하는가) [51] cheme6458 15/05/12 6458 10
57242 [일반] 왜 우리는 목성을 두려워 하는가? [36] cheme7701 15/03/28 7701 12
56248 [일반] 민두노총에 새희망은 찾아오는가? [39] cheme7022 15/01/29 7022 2
46180 [일반] [대세동참] 같은 운동이라도 체력을 측정하면서 합시다. [4] cheme3935 13/08/29 3935 3
39075 [일반] [테니스] 앤디 머레이 사상 첫 테니스 단식 메이저 대회 우승 [26] cheme4333 12/09/11 4333 1
38853 [일반] 두 명의 암스트롱 [13] cheme5467 12/08/27 5467 0
38012 [일반] [아마도?] 힉스 보존 발견이 임박한 듯 합니다. [39] cheme5475 12/07/05 5475 1
36803 [일반] 문대성씨가 탈당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네요. [54] cheme5522 12/04/18 55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