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0/07/28 21:31:22
Name 아영아빠
Subject [일반] 희비의 쌍곡선..(부제 4차 치료를 해야하냐?)
오늘은 4차 검사하는 날입니다.

예약시간인 4시에 가까워질수록 초조함과 짜증이 자꾸 묻어나서 일도 잘 안되고...그저..휴.....

그러나, 어쩔 수 없는 상황은 당당하게 맞서야하는 것인지라, 샤워하고 맘 단단히 먹고 방사선과로 향했습니다.

럴수럴수 이럴수가..하하하하....

3차까지 요지부동이던 8mm 결석이 2-3mm로 줄어들었다는 선생님의 말씀에 '야호'하고 환호를 지를뻔했습니다.

5mm미만은 잘하면 그냥 나올수도 있다고 하길래, 오늘 치료를 안해도 되지 않을까하는 막역한 기대감을 가지고

비뇨기과로 향했습니다.

이런....우라질 레이션....

똑같은 사진을 보고 방사선과와 비뇨기과 선생님의 소견이 다르더군요.

비뇨기과 선생님은 5mm 정도라서 한번도 받자고 하더라구요.

(이런...13만원 날라가는 소리..흑흑)

울며겨자먹기로 치료를 받았습니다.

후후...근데 기분이 좋아서인지 너무 피곤해서인지...살짝 졸고 말았습니다.

나중에 선생님한테 핀잔 들었습니다.

세상에 레이져타격받으면서 자는 사람은 첨봤다고 하더군요...

여하튼 오늘은 정말 아름다운 밤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대구청년
10/07/28 21:49
수정 아이콘
빠른쾌유바랍니다... 지난번 글에서 8cm라고 적혀있어서 깜놀했습니다..^^
pErsOnA_Inter.™
10/07/29 10:07
수정 아이콘
결석이 정말 아픈 통증인데.. 쾌유를 빕니다.
LastStage
10/07/29 14:07
수정 아이콘
요로결석... 진짜 내상이나 마찬가진데...
저는 그냥 근이완제(?)+진통제 등등 하니까 발병후 2주만에 통증이 사라지고...
무려 4달만에 소변으로 나왔다는...대충 5mm는 됬던거 같습니다...
으어.... 나올때의 그 고통...;;
특히 요석은 혈뇨볼때가 제일 무서워요...ㅠㅠ
아무튼 쾌유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049 [일반] 히든싱어1~3 왕중왕전 무대 모음입니다! [14] 피즈더쿠8424 14/11/23 8424 1
61666 [일반] 히든싱어(라운드 스포, 결과 스포는 X)보고 나서 드는 추억을.. [4] 카나페4804 15/10/25 4804 0
47316 [일반] 히든싱어 조성모편 결과(스포많음) [48] 민민투11690 13/10/27 11690 1
53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3가 다음주로 다가왔네요. [9] 유치리이순규4511 14/08/03 4511 0
46397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첫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39] 에이핑크8513 13/09/10 8513 4
4948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우승자 나왔습니다 (스포주의) [34] 성대모사달인7697 14/01/26 7697 2
47175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신승훈편 결과 (스포 많음) [43] 민민투7381 13/10/20 7381 0
4730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3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60] 에이핑크8012 13/10/26 8012 0
4716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2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18] 에이핑크6932 13/10/19 6932 0
47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2 - 상금을 드립니다.(스포) [21] 유치리이순규6942 13/10/13 6942 0
42760 [일반] 히든싱어 - 모창가수의 반란 [35] 유치리이순규9520 13/03/19 9520 0
84034 [일반] 히데요시의 조선팔도 분할계획 지도 [28] 삭제됨9184 20/01/15 9184 1
15769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범인이 누군지 좀 알려주세요. [5] 미소천사선미16377 09/09/06 16377 0
20085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 방황하는 칼날(미성년자 처벌의 수위는? 스포 有) [14] 루크레티아6023 10/03/10 6023 0
53170 [일반] 흰옷을 입은 적들... [14] Neandertal5850 14/08/11 5850 4
50861 [일반] 흰쌀밥 찬양 [55] 성동구8360 14/04/03 8360 1
17068 [일반] 흰다리새우와 대하 구별법 [40] もやしもん6314 09/10/29 6314 0
40811 [일반] 흰눈 [8] 대한민국질럿3994 12/12/03 3994 0
88266 [일반] 희안과 제제 [1] 4071 20/10/02 4071 0
23814 [일반] 희비의 쌍곡선..(부제 4차 치료를 해야하냐?) [3] 아영아빠3909 10/07/28 3909 0
68402 [일반] 희비가 엇갈린 한국영화, 럭키와 아수라 [18] ZeroOne5834 16/11/04 5834 0
80381 [일반] 희미한 기억 속 남아있는 몇몇 선명한 순간들 [3] 소집해제3912 19/03/12 3912 5
81090 [일반] 희미한 그리스 문명의 불빛 속에서 날아다니는 아리스토텔레스 [35] skkp4533 19/05/10 4533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