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5/20 01:00:00
Name kpark
Link #1 https://www.youtube.com/watch?v=pWztKxBVNeo
Subject [LOL] 야마토캐논 샌드박스 신임 감독 인터뷰

양질의 인터뷰를 많이 올려주시는 Korizon Esports의 애슐리 강님의 'YamatoCannon' 야콥 멥디 샌드박스 신임 감독 단독 인터뷰입니다.

20분 남짓한 영상에서는 이런 내용을 다룹니다.

- 깜짝 취임 뉴스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접한 야마토캐논 본인의 소감
- 샌드박스를 선택한 계기, 문화적 차이 우려에 대한 자세
- 샌드박스에서 본 가능성
- 부임 소식에 대한 샌드박스 선수들의 반응
- 언어 이외에 다른 장애물에 대한 생각
- LCK와 본인의 코칭스타일에 대해
- '2018 젠지전 인터뷰', 그리고 앞으로의 샌드박스의 플레이스타일 지향점
- LCK가 느린 리그라는 세간의 평에 대해
- 앞으로의 목표

야마토캐논 감독이 워낙 달변이라 시간 가는줄 모르고 봤네요.

마지막으로 인터뷰 말미에 섬머 예상 성적 질문을 받고 대답한 부분이 인상적이라 자막을 통채로 받아적습니다.

[저는 순위 예측을 별로 좋아하는 사람은 아닙니다만... 제가 지금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저희는 1위를 목표로 둘 거라는 겁니다. 그 이하를 목표로 잡는다는 건 솔직히... 한심한 일입니다. 저희는 1등 팀이 되기 위해 달려갈 거고, 1등이 되어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노력할 겁니다. 저희가 그 목표가 힘들어 보이는 상태에서 시작하는 건 맞지만... 만약 쉬운 목표였다면, 그 목표가 그만큼이나 특별할까요. 위대할까요. 도전일까요. 롤챔스는 세계 최고의 지역 중 하나입니다. 어렵겠지요. 그래도 저희는 1위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것이 저희의 각오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스위치 메이커
20/05/20 01:04
수정 아이콘
올때는 목표가 1등이었겠지만

솔직히 지금 샌박 기대치로는 플옵만 가고 선발전만 어케 나가도 성공적인 시즌일듯...
Dreamlike3
20/05/20 01:07
수정 아이콘
마지막 말은 흔히 볼수있는 순위예상이나 각오 질문에서 나오는 지극히 무난한 대답이네요.
현실적으로 샌드박스는 1위는 커녕 플옵도 어려우니까요. 야마토캐논이 그걸 모를리도 없구요.
언어적인 문제와 코로나 이슈때문에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힘든 감독이 강등권 팀을 상승시킨다라... 개인적으로 예측컨데 아무리 상상해봐도 그림이 안나오네요
비역슨
20/05/20 01:22
수정 아이콘
서밋 선수 인터뷰 보니 스프링 내내 팀적인 방향을 잡지 못하고 선수들이 방향성을 이해하지 못한게 아쉽다는 이야기를 하던데

그런 부분을 좀 잡아줄수 있다면 충분히 기대해볼만 할 것 같네요. 지금은 샌박에 대한 기대치가 박살났지만 개막 전에는 충분히 플옵권 전력으로 점쳐지던 팀이니
worcester
20/05/20 01:27
수정 아이콘
언어적인 문제는... 복한규 감독도 C9을 각성시켰는데 그 반대라고 안될 건 없다고 봅니다.
(여기서 통역의 질도 관건일 것 같아요. 박지선 통역만큼은 아니더라도.)

토마토캐논쯤이면 감독 자체의 능력은 어느 정도 검증되었다고 보고요. 샌박팬은 아니지만 아주 기대하고 있어요.
대관람차
20/05/20 01: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우실줄 스타일은 본인보다 약팀을 찍어누르는 데에 최적화돼있다는 말이 좋네요.
G2는 공격적이고 스스로의 한계를 시험하다 보니 가끔 약팀에게 뜬금패할 때도 있지만 큰 무대에서는 그게 다 자산이 된다 이런 느낌
야마토가 G2와 오리젠 예시를 들었지만 올해 티원과 젠지도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젠지가 오리젠보다 비교도 안될정도로 훌륭한 팀이긴 하지만요

사실 G2는 퍽즈 말마따나 롤드컵 못가는게 불가능한 팀이다 보니 이런 큰 그림 그리기에는 좀 유리한 부분이 있죠.
(약간 논외긴 한데 올해 C9가 진짜 다를 것 같은것도 자국에서 워낙 어나더레벨이다 보니 이것저것 해볼 여지가 많아서..)
어찌보면 LCK가 경쟁이 워낙 빡센 리그고 플옵이 건틀릿 방식이다 보니 승점 하나하나가 너무 소중해서 우실줄 문화가 더욱 발달한 것이 아닌가 싶어요.
LPL도 경쟁이 빡세기는 한데 여긴 마인드가 남다르기도 하고 그래도 1-2등 3-4등 5-8등 이렇게 묶이다 보니 좀 숨쉴 틈이 있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개인적으로는 플옵 방식을 바꾸면 리그 경쟁력에 어느 정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거라 봅니다
사이퍼
20/05/20 02:40
수정 아이콘
공감하는게 lck에서 뭘 시도하기엔 1패하면 순식간에 순위가 떨어져서 결승전 직행에서 플옵으로 떨어지는 경우같은데 많아서 힘들어 보여요.
이호철
20/05/20 03:37
수정 아이콘
목소리 개멋있네요.
20/05/20 03:41
수정 아이콘
샌박은 체급이 낮은데 우실줄 스타일을하니 문제였죠
팀 체질을 개선할 필요는 있어요
20/05/20 05:24
수정 아이콘
야마토캐논은 왜 유럽에서 팀 못구하고 있던거죠? 안구하고 있던건가요? LCK나 LPL 오기 위해서?
더치커피
20/05/20 09:26
수정 아이콘
근데 비슷하게 빡센 lpl에서 2연속 롤드컵 우승팀이 나오고 맨날 즐겜픽하는 ig같은 팀도 있는거 보면 리그 수준과는 큰 상관이 없는듯합니다..
더치커피
20/05/20 09:27
수정 아이콘
일단 미드부터 서열정리해야죠
도브와 페이트 중 누굴 쓰려는건지...
비역슨
20/05/20 09:37
수정 아이콘
야마토캐논은 바이탈리티에 남고 싶어했는데, 팀과의 작별이 좀 늦게 결정되었죠. (11월 말 즈음)
그때는 괜찮은 서구권 팀들은 이미 헤드코치를 다 구해놓은 상황이라 맘에 드는 제의는 없었던것같고요.
처음부터 LCK행을 염두에 두지는 않았을것 같고, LEC 해설/분석 일 하는 중에 괜찮은 자리가 나면 언제든 코치로 복귀할 거라는 이야기는 했었죠
무민지애
20/05/20 10:45
수정 아이콘
플레이오프 정도만 가도 윈윈인데...아무리봐도 쓴맛을 제대로 볼 것 같습니다.
LCK는 소위 양학이 순위에 결정적이라 약팀일수록 상대팀이 더 집중하기 때문에...
샌박이 약팀으로 낙인이 찍혔는데 과연 외국감독의 매직으로 그걸 벗어날수 있을지 기대가 되네요.
아웅이
20/05/20 15:08
수정 아이콘
222 원딜 캐리 중심의 rng는 결국 롤드컵을 차지한적이 없고 IG와 FPX는 독창적인 색으로 성과를 냈죠.
MicroStation
20/05/20 16:59
수정 아이콘
아무리 질럿을 한방에 못 잡는다고해도 토마토캐논은 너무 심한거 아닙니까!!??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234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114244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44433 287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34114 9
68632 [LOL] T1 조 마쉬가 방송 중에 팬들과 소통한 이야기 정리. [52] 감별사6440 20/06/05 6440 2
68631 [LOL]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에도 드롭스가 생깁니다 [20] 타바스코5336 20/06/04 5336 3
68630 [PC] 게임물관리위원회에서 이번 이슈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88] 감별사7750 20/06/04 7750 2
68629 [LOL] 프차 진행상황에 대한 짧은 정보 [92] 다크템플러6749 20/06/04 6749 2
68628 [기타] 레전드 오브 룬테라 향후 업데이트 계획이 공개되었습니다 [12] Leeka2287 20/06/04 2287 2
68627 [LOL] 우지가 싸워왔던 길 [113] 신불해15117 20/06/04 15117 299
68626 [콘솔] 기대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리메이크-성검전설 3 TRIALS of MANA- [14] 쿠보타만쥬1920 20/06/04 1920 0
68625 [LOL] 우지의 슈퍼플레이 No.1이 될거 같은 장면 [19] 라면6270 20/06/03 6270 0
68624 [PC] 등급 분류를 받지 않은 스팀 게임들이 이제 차단당하게 될까요? [82] Misaki Mei6759 20/06/03 6759 7
68623 [LOL] LPL의 시대를 열었던, Uzi out ('-')7 [18] Leeka3394 20/06/03 3394 0
68622 [LOL] (오피셜) LCK 서머 일정 및 개막전이 발표됐습니다. [20] 감별사4248 20/06/03 4248 0
68621 [LOL] (오피셜) 우지 은퇴 + 우지 트위터(추가) [75] 감별사8394 20/06/03 8394 4
68620 [LOL] T1 팬이 이번 MSC를 보며 굴려본 거대한 희망회로 [23] 감별사3928 20/06/03 3928 13
68619 [콘솔] 세가 창립 60주년 기념 세일 [18] 及時雨2670 20/06/03 2670 0
68618 [LOL] LCK는 변화해야 한다. 반드시 [51] 키토4192 20/06/03 4192 1
68617 [콘솔] 포켓몬스터 소드・실드 익스팬션 패스 1탄 6월 17일 발매 [21] 及時雨2128 20/06/02 2128 2
68616 [LOL] (스왑) 클템의 MSC 리뷰 [110] 감별사8602 20/06/02 8602 9
68615 [LOL] 우지의 FPX행 썰이 돌고 있습니다. [59] 굿럭감사7520 20/06/02 7520 0
68614 [LOL] 서머 플옵 8/26~9/5, 선발전 9/7~9/9 일 예정 [50] Leeka3504 20/06/02 350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