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10/08 14:00:58
Name 비역슨
Subject [LOL] 일생일대의 다전제를 앞둔 이수루스 게이밍




ESPN의 기사에서 세이야를 다루며, 서두에서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가장 압도적인 선수는 페이커지만, 자국 대회에서 가장 압도적인 커리어를 쌓은 선수는 세이야"

남아메리카 리그 오브 레전드의 아이콘과 같은 이 선수는 본인의 지역에서 11번의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이게 더 압도적인 이유는 2018 서머를 제외하면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즉, 12번의 대회에서 11번 우승)

활동해온지도 오래 되었고 북미 솔랭에서도 이전부터 이름을 알린 선수라 지역 외에서도 리스펙을 많이 받는 선수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CG의 다몬테도 북미 솔랭에서 세이야를 마주친 경험을 이야기하며 세이야를 응원하기도 했죠.


그런 세이야가 단 한 번도 밟아보지 못한 것이 롤드컵 본선 무대입니다. 가장 근접했던것이 2017년 라이언 게이밍이었지만, 넉아웃 스테이지에서 C9을 상대로 만나 0:3으로 패배했죠. 

그 때에 비하면 이번 롤드컵은 정말 하늘이 내려준 기회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HKA는 전력에서 이수루스 게이밍에 앞선다는 평가를 받지만, LMS의 3번 시드 팀이고 다른 메이저 지역 팀들과 비교하면 현저한 격차가 있는 팀이니까요.

이번 대회가 마지막일 것으로 보이는 브라질의 전설 BrTT는 91년생의 노장이지만, 세이야는 96년생의 선수(페이커와 동갑)로 아직 다음 기회도 볼 수 있는 선수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두 번 다시 이런 기회가 찾아오지 않을 확률이 더 높음을 본인도 잘 알겠죠.







부각스는 '내일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다전제 경기를 치르게 된다.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준비되어 있다' 는 트윗을 올렸습니다. 

이수루스가 이 게임을 준비하는 각오는 'Now or Never' 입니다. 말 그대로 지금이 아니면 앞으로 다시는 찾아오지 않을 기회. 

오디도 같은 코멘트를 트윗하면서 전의를 불태우기도 했습니다. TYC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오디는 '우리는 새 역사를 만들기 위한 준비가 되어 있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선수 본인들 뿐만 아니라, 남아메리카 롤 프로씬 전체에 중대한 변곡점이 될 수 있는, 많은 것이 걸려있는 다전제입니다. 남아메리카 리그는 다음 시즌부터 멕시코 시티로 둥지를 옮겨 정해진 경기장에서, 관중들 앞에서 리그를 치르게 됩니다. 지금까지는 정규시즌 경기가 피시방 대회 수준으로 치러진 것에 비하면 이제서야 본격적인 프로 리그로 거듭난다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국제대회 성과까지 뒷받침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죠.


현실적으로 이수루스 게이밍이 언더독인것은 여전히 변함없고, 아마 어제 로얄 유스나 로우키 게이밍이 그랬듯이 벽에 부딪히게 될 가능성이 더 높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플레이인에서 언더독의 반란이 한 팀 정도는 나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해 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웃어른공격
19/10/08 14:05
수정 아이콘
예전에 카미가 생각나네요..브라질 미드였던가?
파란무테
19/10/08 14:07
수정 아이콘
한번 정도는 와카지역의 반란이 있기를 바랍니다.
그것이 유니콘일지 이수르스일지.. 궁금하지만 젭알!!
비역슨
19/10/08 14:08
수정 아이콘
브라질 맞습니다. kami >> faker 어그로가 참 많았는데 지금은 그립네요
19/10/08 14:12
수정 아이콘
홍콩에겐 미안하지만, 그간 국제대회에서 자주 보기도 했고 이번에 한국에서 연습 해서 그런지 이수루스에게 왠지 모르게 더 정감이 가네요. 이수루스가 이겼으면 좋겠습니다.
결정장애
19/10/08 14:26
수정 아이콘
3:1 정도로 그룹 스테이지 진출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9/10/08 14:45
수정 아이콘
지난 시즌에 보았던 5대리그 3팀 + 와카 직행이라는 뻔한 결과를 이수루스가 깨부술 수 있을까요...? 지켜봅시다.
Cazorla 19
19/10/08 15:04
수정 아이콘
업셋 가능성이 가장 큰 매치..
기대됩니다
네~ 다음
19/10/08 15:20
수정 아이콘
LMS 3시드면 뚫을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생각합니다.
비오는풍경
19/10/08 15:32
수정 아이콘
세이야 뿐만 아니라 오디도 국제대회 잔혹사를 깰 정도로 폼이 올라와서 굉장히 기대됩니다
KT야우승하자
19/10/08 15:43
수정 아이콘
세이야는 라틴쪽 아닌 북미계 선수였어도 더 좋은 선수가 되었을거에요
세이야나 G4나 전부 자국리그 한계때문에 성장이 지체되서 아쉬워요
딱총새우
19/10/08 17:32
수정 아이콘
아이디가 낯익습니다. 미드바이 가즈아

세인트세야!! 다키시메타~
19/10/08 17:55
수정 아이콘
힘내라 세이야 불태워라 너의 코스모ㅠㅠ
묘이 미나
19/10/08 18:28
수정 아이콘
어차피 본선가서 승점자판기 할거면 올해가 마지막인 망리그 lms 3번시드보단
앞으로 성장가능성있는 리그팀이 올라가는게 경험도 쌓고 좋죠 .
19/10/08 18:54
수정 아이콘
이수루스가 이기는게 보고 싶지만 홍콩이 3대0이나 3대1로 이길 거 같네요
19/10/08 20:48
수정 아이콘
잘 풀리면 좋겠네요. 전체 판을 생각하더라도 4대리그 이외의 지역에서 선전해주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19/10/08 23:39
수정 아이콘
아..... 많이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네요
비역슨
19/10/08 23:41
수정 아이콘
아쉽네요.. 크크 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4329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67671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81205 9
66797 [LOL] 라이브 서버에서 발견된 케이틀린 버그.jpg [8] 프테라양날박치기1212 19/10/20 1212 0
66796 [LOL] 4대리그의 국제대회 커리어 [12] Leeka1134 19/10/20 1134 0
66795 [LOL] 여전히 해명없는 그리핀 프런트, 그리고 욕먹는 선수들 [35] fallsdown2641 19/10/20 2641 5
66794 [LOL] 북미는 멸망할것인가? [20] Leeka3270 19/10/20 3270 1
66793 [LOL] BBQ 정글 말리스 선수가 폭로한 내용 요약. [22] 감별사5752 19/10/20 5752 2
66792 [LOL] 오늘 마지막 경기가 끝나고, 우지의 모습 [49] 신불해5633 19/10/20 5633 33
66791 [LOL] 여러분의 승부의 신은 안녕하십니까? [19] 크림샴푸1586 19/10/20 1586 0
66790 [LOL] 사실상 마지막 롤드컵일 우지를 떠나보내며... [53] 감별사4903 19/10/20 4903 2
66789 [LOL] 현 시점에서 SKT의 유일한 약점 [56] 아돈노후유a5372 19/10/20 5372 0
66788 [LOL] 그리핀 선수들에게 과도한 비난은 자제해야되지 않을까요 [202] 꼼햇5705 19/10/19 5705 8
66787 [LOL] 그리핀 선수들을 응원합니다 [42] 안녕하시나요3434 19/10/19 3434 4
66786 [기타] 크루세이더 킹스 3, 2020년 발매 [25] MiracleKid2120 19/10/19 2120 1
66785 [스타1] 미성년자 고등학생 스타방송이 있습니다. [19] 오만과나태4904 19/10/19 4904 5
66784 [LOL] A조 선수별 코멘트 및 평점(by ESPN) [60] 라면6820 19/10/19 6820 3
66783 [LOL] 현 세계최강 G2를 상대로 어덜트레벨(!)을 입증한 그리핀. A조에서 당당하게 1위로 진출 [252] 요한8927 19/10/19 8927 15
66782 [LOL] 국제대회에서의 라운드 별로 바뀌는 폼 [56] Leeka5151 19/10/19 5151 3
66781 [LOL] 변영섭 코치님을 응원합니다 [65] 삭제됨4061 19/10/19 4061 0
66780 [LOL] 씨맥 방송 정리 [88] 아름다운돌15182 19/10/18 15182 13
66778 [LOL] 롤 10주년 기념 벽화가 공개되었습니다. [456] Leeka19175 19/10/18 19175 0
66777 [LOL] 씨맥이 금일 저녁에 추가 방송을 예고했습니다. [92] Leeka12145 19/10/18 12145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