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6/29 00:11:45
Name 눈시BBver.2
Subject 문명 5 신과 왕 - 간단히 몇 가지만...
공략 까페 등에서는 이걸 마치 BTS처럼 문명 5.5로 얘기합니다. 게임의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것이죠. 몇 가지만 짚어 보겠습니다.

+) 이 모든 건 왕자 난이도에서 한 것이니까 참고해 주시구요.


가장 큰 변화는 역시 종교입니다. 이에 따라 가장 재평가 된 불가사의가 스톤 헨지입니다. 스톤 헨지의 효과가 신앙 +5로 바뀌었거든요. 오리지날에서는 초반 문화를 얻는 데나 썼던 것이 여기서는 종교 창시에 참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 것이었죠. 일반 건물도 종교 1 올려주는 성소부터 짓게 되구요.

종교는 신앙 10을 모으면 종교관을 정하게 되고 이후 신앙을 쌓아가다가 위대한 선지자가 나오면 창시할 수 있게 되는데, 왕자 난이도에서 이미 남들 다 종교관 찍는 동안 60 넘어서야 찍을 수 있더군요. 종교 면에서 우세를 점하려면 초반에는 스톤헨지와 성소 쪽으로 나가는 게 좋은 듯 합니다. 뭐 왕자라서 이 정도지 그 이상 가서 "불가사의는 남에게서 뺏는 거다" 수준이라면 그냥 포기하는 게 낫겠죠.

이 종교의 효과라는 것이 아주 결정적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넋 놓고 보기도 좀 그렇죠. 재밌었던 부분이 종교관에서 이미 자기 첫 도시에 특화됐다 할 만한 게 많다는 겁니다. 가령 농장을 많이 짓는 도시는 농장에서 문화 1을 주는 것을, 야영지가 많으면 야영지에서 식량 1을 추가해 주는 것을, 해안가라면 어선에서 생산력 1을 주는 것을, 사막이 많다면 사막에서 신앙 1을 주는 것을 선택하면 되겠죠.

http://mirror.enha.kr/wiki/%EB%AC%B8%EB%AA%85%205/%EC%A2%85%EA%B5%90

자세한 건 여기 참고하시구요. '-')/

이 종교라는 것이 뭔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냥 자기 도시나 주변 도시에만 자기 종교 퍼뜨려놓거나, 아예 종교 포기하고 남의 종교에 물들어도 아주 나라가 망할 정도의 차이가 나는 건 아니죠. 하지만 이건 적을 압도할 경우고,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경우 종교의 힘은 꽤 큽니다. 가령 이런 효과들이 있죠.

•신앙의 수호자 : 이 종교를 믿는 우호적인 도시 주위에서 전투력 20% 증가
•정의로운 전쟁 : 이 종교를 믿는 적대적인 도시 주위에서 전투력 20% 증가

양측이 영토와 군사력에서 비슷할 때 이 효과는 꽤 크겠죠. 둘 중 하나밖에 선택 못 합니다만.

그 외에도 종교는 정책을 선택해 가면서 위인들을 신앙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점에서 신앙을 아예 무시해 둘 수도 없죠.
저는 평화주의자(라고 쓰고 귀차니스트라고 읽습니다)라서 원시티 문화 승리를 좋아했는데, 신앙은 문화와 연결되지 않을까 싶어서 테오도라로 원시티 문화 승리를 노려봤습니다만.... 관련이 없더군요 =_= 한 도시에서 얻을 수 있는 신앙은 극히 제한돼 있어서 신앙을 늘리고 종교를 널리 퍼뜨리려면 도시를 늘리거나 정복을 많이 해야 됩니다. 여기에 선교사의 이동력이 4나 돼서 정찰에 정말 좋죠. 이렇게 우리는 선교사들을 정찰해서 미개인들을 우리 종교로 포섭하면서 정복도 하는 제국주의의 길을 걷게 되...는 거겠죠? 참고로 이 선교사들... 적에게 잡혀도 종교를 안 바꿉니다. (...) 신앙의 힘은 위대합니다.

-----------------------

도시 국가가 주는 퀘스트 역시 다양해졌습니다. 자세한 건 지면이 부족해서 말씀 안 드리... 는 게 아니라 전 그냥 늘 하던 것처럼 돈으로 밀어붙여서요. -.-a 위에서처럼 다양한 머리 싸움도 가능한 한편 압도적인 국력이라면 그냥 밀어붙이는 것 역시 가능합니다.

도시국가를 적은 돈으로 그냥 자기 영토로 만드는 오스트리아의 마리아 테레지아 여사께서 등장하셨습니다만 안 해서 그 효과가 어느 정돈지는 체감 못 해 봤군요.

-----------------------

종교의 등장과 테크가 이래저래 바뀌면서 과학의 비중이 많이 너프됐습니다. 과학자의 경우 그 어떤 기술도 무조건 하나를 얻는 것 대신 과학력을 어느 정도 채워주는 것으로 바뀌었고, 연협도 많이 너프됐죠.

그래도 테크를 타는 건 꽤 중요합니다. 세종대왕님의 힘은 여전해요. 아무리 계통이 바뀌어도 한국은 과학력에서 우월하죠. 여기에 한국에 더 좋아진 게 몇 개 있으니...

첫째는 공성 병기, 전투 유닛의 체력이 10에서 100으로 되면서 상성도 이래저래 많이 달라졌습니다. 공성기로 때리나 궁병으로 때리나 크게 차이 안 나고 오히려 발전한 공성병기로 때리는 게 더 나았던 것은 옛말, 유닛은 궁병으로, 도시는 공성 병기로 때려야 됩니다. 아무리 병력이 많아도 공성 병기 없이 도시 공격은 무리가 됐고, 조합이 중요해졌죠. 여기에 체력이 100으로 유닛이 쉽게 안 죽는 것도 크구요.

화차의 경우 여전히 유닛 공격에 특화됐는데, 이젠 유닛공격력이 대포와 비슷했던 것을 넘어서 야포와 비슷해졌습니다. (...); 여기에 투석기에서 발전할 경우 도시 공격에 유리한 것도 그대로 이어지구요. 이거 참 좋아요. ~_~ 마 그래도 유닛 상대할 때는 궁병으로 합시다

그리고 거북선, 거북선이 참 결정적이게 된 이유가 있으니... 해상 유닛도 이제 근접 유닛과 간접 유닛으로 바뀐 것이죠. 그런데 거북선은 근접 유닛입니다. 거북선으로 도시를 직접 때려 점령할 수 있게 됐고, 르네상스 시대까지 가장 공격력이 강한 것이 거북선이죠. 이제 연안 도시는 다 제 겁니다~

이래저래 한국은 손해 보는 게 없을 듯 합니다.


그 외에 현실처럼 전쟁의 흐름을 바꾼 게 있었으니, 궁병이 이제 개틀링-기관총병으로 승급하는 것입니다. 사거리가 2칸에서 1칸으로 줄지만 적 보병의 공격을 받아도 대등하게 싸울 수 있고, 적과 적 도시를 공격할 때는 피해 안 받고도 괜찮은 데미지를 뽑아낼 수 있습니다. (물론 적 도시 공격할 때는 공성 병기가 필요합니다. 기술도 병력도 압도적이라면 그냥 밀어도 되지만 시간이 좀 걸리네요)

근접 공격 유닛, 그러니까 그냥 알보병들은 애초에 간접유닛들이 잘 안 죽으면서 입지가 좁아졌는데 개틀링-기관총 시대에는 굳이 보호해 줄 필요도 없어져서 더 좁아졌습니다. 도시공격 패널티가 있다 해도 이제 도시 공격 막타는 기병이나 탱크가 더 유리한 것 같아요. 공성 병기와 간접 유닛으로 신나게 때린 후 막타만 치면 되거든요. 그런 면에서일지 몰라도 기병과 전차들은 전투력 면에서는 보병에 비해 그리 우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기동성이 좀 크죠 -_-;

----------------------------------

그 외에는 잘 모르겠군요. 대충 맛을 봤으니 이제 본업으로 돌아가야 ( ..)... 걱정 마세요. 안 샀어요. 그냥 돈 많은 친구집 놀러간 것 뿐이예요
... ㅠ_ㅠ) 아흑...

마지막으로


"Let's down to business to defeat the Huns~"

훈족은 강합니다. ㅠ_ㅠ 조심하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agddoga
12/06/29 00:38
수정 아이콘
개틀링 의사양반(...)께서는 자신이 만든 발명품이 '대 기관총시대'를 열 줄은 몰랐을겁니다...
무지개곰
12/06/29 00:38
수정 아이콘
한국은 위대한 과학자 너프와 맞물러서 최고의 사기 종족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트리뷰셋 - 화차 - 대포 - 야포 라인으로 최강의 화력과 과학력 넘사벽의 파워를 가지고 말이죠
12/06/29 01:01
수정 아이콘
화차의 순수 화력이 대포는 물론이고, 야포와 비슷한 수준이더군요.
사티레브
12/06/29 01:20
수정 아이콘
했네 했어
눈시BBver.2
12/06/29 01:25
수정 아이콘
K-DD님을 탓하세요 (...)
12/06/29 01:29
수정 아이콘
아 정말 피쟐러들 쎈쓰란 비슷한가봐요.
제가 이걸 딱 달라고 했는데 글 읽다가 늦어버렸네요.
12/06/29 01:52
수정 아이콘
문명 시리즈에 대해서 (중독성 관련해서 이야기만 듣고) 아무것도 모르는 초본데,
소개해주신 요것부터 시작해봐도 복잡하지 않고 할만한가요? 뭔가 시리즈 하기 전에 알아야 할 것이나 그런게 많나요?
눈시BBver.2
12/06/29 01:53
수정 아이콘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 사티레브님 댓글 맞춰서 주저리주저리 써 놓은 거 그냥 삭제. 하짐 사에요
사티레브
12/06/29 01:58
수정 아이콘
그냥 시작하셔도 되긴하는데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2)
모리아스
12/06/29 02:02
수정 아이콘
이혼사유까진 안되도 여친과 헤어지게 되는 이유 정도는 되는 게임입니다.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3)
무지개곰
12/06/29 02:15
수정 아이콘
한판 정도야 뭐 ...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4)
체념토스
12/06/29 02:30
수정 아이콘
과거에서 왔습니다.

한판만 했을뿐인데.. 미래로 왔습니다.
샨티엔아메이
12/06/29 02:55
수정 아이콘
1차 진입장벽 2차 호불호 3차 넉넉한 시간
요렇게 관문을 넘기시면
인생에 또하나의 즐거움이 생깁니다.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5)
바다밑
12/06/29 06:58
수정 아이콘
5는 4에 있던 그 진입장벽조차 확 낮춰버렸죠

그냥 읽히는데로 이것저것하다보면 하루사이에 다 배웁니다 (게임모르는 여자분도 쉽게 하더라구요)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 (6)
바다밑
12/06/29 07:04
수정 아이콘
첨에 과학트리 길어져서 타이밍 읽기 힘들어서

과학자는 과학기술 가속화만 도와서

세종 너프야 너프했는데 크크크

아.. 화차는 자체가 패치로 강해진게 아니라 그전 공성병기에서 업그레이드 시킬경우 강해집니다

원래 도시공격력 전무한대신 유닛공격력만 엄청 센놈이라는 설정이었는데

공성공격력까지 업글되어서 후기에나오는 공성병기보다 세진거라더군요

간단하게 공성병기의 능력이 그전엔 승계가 안되다가 승계되게 바뀌면서 기존의 없던능력까지 얻게된거 같아요
12/06/29 07:10
수정 아이콘
진짜.. 와.. 문명5는 좀 실망이었는데..

확팩은 장난없네요.. 정신차려보니 7시...
kimbilly
12/06/29 08:33
수정 아이콘
맨 위에 이미지 엔하위키 미러에서 퍼오신듯 한데 뜨질 않습니다. 다른 서버에 이미지 올리신 후 수정 부탁 드립니다.
12/06/29 08:33
수정 아이콘
화차는 조만간 패치가 있겠죠. 업그레이드로 생성하면 도시상대로 1차대전병기급을 능가하는 화력이 중세시대에 나오니...
12/06/29 09:28
수정 아이콘
문명 5 나왔을 땐, 라이트 유저를 위한 시리즈라면서 말이 많았는데..

확장팩은 말그대로 장난없네요..; 많은 분들이 문명(?) 하실듯..
(근데, 밑에 뮬란 노래는 오랜만에 들어서 그런지 정말 좋네요 크~)
12/06/29 10:07
수정 아이콘
훈족 공격성 장난 아니더군요..사실 역사가 그렇지만. 공격을 위해 존재하는 종족..
Dr.faust
12/06/29 10:24
수정 아이콘
확팩때문에 상당히 완성도가 높아지고 게임이 다이나믹 해진 것 같아서 마음에 들더군요.
그런데 아직 버그가 좀 있는것 같더라구요.
Belief 중에 Peace Loving, 다른 문명의 follower5명당 행복 +1, 이 적용안되는 버그 때문에 어제 약간 허탈했네요.
열심히 포교했더니 왜 효과가 적용이 안되니 ..... 흑흑
스타나라
12/06/29 10:34
수정 아이콘
아니 의사양반! 그 무슨말씀이시오!
스타나라
12/06/29 10:37
수정 아이콘
별로 재미없어요. 밥먹고 나서 타일 하나사고 도시하나 만들고 우주선 쏘니까 한 30분 밖에 안지났더라구요.
날짜가 바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아뇨
하지 마세요
절대(7)
12/06/29 11:08
수정 아이콘
하하하;; 답변들 감사합니다.
12/06/29 11:17
수정 아이콘
절대 안한다고 하시더니만 흐흐 전 유게 게시물 본날 스팀 결제해서 깔았습니다. (-_- )
확팩 깔고 처음 돌려보니 여태 DLC로 출시되었던 전종족 추가, 종교, 스파이 시스템 부활등등 때문에 아주 정신이 없더군요.
사실 오리지날은 이런 전작의 매니악한 요소가 전부 사라져서 밋밋했는데 대만족입니다.
(테오도라 누님, 이사벨라 누님이 이뻐서 이러는건 절대 아닙니다)
12/06/29 11:52
수정 아이콘
오리지날은 접근성 문제 때문에.. 매니악한 요소를 제거하고 발매(문명3이나 4도 그랬었지요)하고..

확장팩부터 본격적으로 파고들 수 있는 거리들을 추가하는거 같더라고요..


전체적인 벨런스도 많이 좋아져서 확실히 만족중입니다.
Siriuslee
12/06/29 12:01
수정 아이콘
초기 개틀링건이 많이 팔린건 맞지만.. 초기 개틀링건은 19세기가 지나기전에 구식이 되었습니다.
너무 무겁고 크거든요.
기관총 시대를 연건 이후 개발된 맥심 기관총입니다.
(초기 개틀링건은 수동.. 입니다)

개틀링이 다시 주목받은건, 제트전투기 시대가 열리면서 기존 기관총을 개량하는데 어려움을 겪자
(대구경화 하면 연사력이 떨어지고, 소구경탄으로는 상대 전투기를 격추시키기 어려워서)
연사력과 대구경을 둘다 만족시키는 물건을 찾다가 캐틀링을 개량해보면 어떨까? 하고 나왔습니다.

그렇게 나온 물건이 M61 발칸 - 흔히 발칸포라고 불리는 물건이지요.
12/06/29 12:03
수정 아이콘
아 하긴 그랬었죠.
근데 4는 뭔가 잘 맞아떨어져서 그런지 오리지날도 굉장히 재밌게 했던 기억이 나서요 흐흐
무한낙천
12/06/29 15:50
수정 아이콘
확팩 사면 그동안 나온 DLC 전부 추가인가요..
그동안 DLC 샀던 돈이 좀 아깝네요 .. 이런..
12/06/29 16:36
수정 아이콘
문명은 할 수만 있다면 멀티플레이가 최고죠. 컴퓨터와 할때보다 훨씬 스펙타클 다이나믹한게 크크!
하루빨리
12/06/29 16:52
수정 아이콘
스페인만 추가됩니다. 다른 DLC들은 따로 사셔야 해요.
12/06/29 17:58
수정 아이콘
뻘플이라 죄송한데, 저는 저장을 하면 불러오기가 안됩니다.
무한로딩이 뜨더군요.
알아보니 저만 있는 버그가 아닌거 같은데, 여기서 다른분들은 다 잘 하고 계신거 같아서 부럽네요.
무지개곰
12/06/29 21:14
수정 아이콘
고거 문명메트로폴리스에서 본것 같은데 -_-;; 한번 가보기를 권해 드립니다.

제가 기억하기로는 다시 까는 수 밖에없다고 한것 같은데 ;;
12/06/29 23:13
수정 아이콘
엄밀히 말하면 몽골도 무료 DLC이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841 말 그대로 압도했습니다. [60] 相変わらず 4714 12/07/17 4714 0
47840 국본이여 전설이 되어라 [18] 스웨트3013 12/07/17 3013 0
47839 정명훈. 새로운 시대를 열다. [61] Leeka4696 12/07/17 4696 0
47838 충격과 경악을 감출수가 없습니다. [85] 영웅과몽상가7111 12/07/17 7111 0
47837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8) [357] SKY925871 12/07/17 5871 0
47836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7) [429] SKY924555 12/07/17 4555 0
47835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6) [548] SKY924670 12/07/17 4670 0
47834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5) [345] SKY924360 12/07/17 4360 0
47833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4) [393] SKY924597 12/07/17 4597 0
47832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3) [491] SKY924603 12/07/17 4603 0
47831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2) [261] SKY924148 12/07/17 4148 0
47830 NLB Summer 2012 8강 A조 승자전, MVP White vs Tempest #1 [288] 키토3014 12/07/17 3014 0
47829 tving 2012 스타리그 4강 B조 이영호vs정명훈 [401] SKY925977 12/07/17 5977 0
47828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2R 4주차, 8게임단 vs STX #2 [201] SKY923103 12/07/17 3103 0
47827 [LOL] 서포터의 미학. 서포터 좋아하세요? [59] 아마돌이3935 12/07/17 3935 0
47826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2R 4주차, 8게임단 vs STX #1 [283] SKY923187 12/07/17 3187 0
47825 여러모로 아쉬운 최근의 LOL 방송 관련해서 쓴소리 몇가지 써봅니다. [56] 티니3855 12/07/17 3855 0
47824 오늘 김택용과 도재욱을 봤습니다! [13] Aerika5708 12/07/17 5708 0
47822 [豫言] 예 언 [9] 청보랏빛 영혼 s2898 12/07/17 2898 0
47821 본격 김캐리 찬양 글 [32] 성유리5883 12/07/17 5883 0
47820 이영호 vs 정명훈, 최후의 테란 [64] becker7858 12/07/17 7858 61
47819 온게임넷 스타리그 듀얼 2012 시즌2 1회차 #5 [406] 캐리어가모함한다4940 12/07/16 4940 1
47818 온게임넷 스타리그 듀얼 2012 시즌2 1회차 #4 [338] 캐리어가모함한다3452 12/07/16 345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