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5/09/25 21:12:41
Name 히또끼리
Subject 과연 그는 저의 친구일까요??
학원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중이었습니다..그러다가

배가 고파 고시원에 밥을 먹으로 갔죠 그래서 한참 먹고 있는데

친구가 전화를 하더군요

너 바쁘냐?? 그때 좀 머뭇거리다 말했죠 아니 별로 안바뻐 하면서 말입니다..

사실 전 재수를 해서 바빠야죠 지금 58일남았는데 한참 공부하느라 정신없어야

정상이겠죠....

그런데 그래도 놀고 싶어서 책이랑 떨어지고 싶어서인지 저도 모르게

아니 안바빠 했습니다 그래서 만나서 시내에 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친구가 하는말이 사진을 찍으로 가자 했습니다

그래서 같이 가줬죠....그런데 사진관이 좀 허름하고 약간 보기 안좋은 곳이었습니다

거기서 찍고 나오면서 괜히 옆에서 ㅅㅂ 뭐같내

지금 이 시추에이션이 뭐냐 하면서 자꾸 옆에서 불평을 하더군요

물론 서비스가 안좋아서 충분히 이해 했습니다만...

그래도 그렇게까지 대놓고 저앞에서 꼬라지를 낼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른 욕 잘하는 친구들도 20살이 되서 그런지 또는 제가 재수를 해서그러는지 몰라도

말도 가려하면서 그러는데 좀 기분이 나쁘더군요

그리고 시내를 갔습니다. 옷가게를 막여러군데 갔습니다

전 사실 집이 그렇게 유복한 편이 아니어서 보세의류를 많이 구입 했습니다

어쩌다가 한번 큰맘 먹고 브랜드 달린 옷을 구입했습니다

그 친구는 돈이 많은 친구라서 그런지...폴 모ㅝ 빈 뭐 do뭐 또 에릭씨가

한참 화보찍는nxx 노튼 tb뭐 등 막 여러군데 갔어요 그러면서 이것 저것 입으면서 점원

과 이야기 하더군요 저를 왜데려갔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완전 내팽게 치고

자기 옷만 입어보고 점원과 이야기만 하고 괜히 무시당하는 느낌 이었습니다

솔찍히 그렇게 무의미한 시간을 보낼거면 뭐할려고 따라다녔는지..

차라리 공부를 할걸.....한심스러웠습니다 한순간의 충동이 오늘 하루를

망쳤습니다.

그래놓고서 오늘 돈을 너무 많이썼다 맛있는것을 못사주겠다 미안 하더군요

솔찍히 자존심 상했습니다. 제가 그렇게 만만할걸까요 다른 친구 앞에서 그런 태도

보이지 않던데 좀 기분 나빴습니다. 진정 그가 나를 친구로 알면서 편하다면

조금은 예의를 갖춰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더더욱 기분 나쁜거...우리 학원 사람 욕하는거 정말 기분 나빴습니다



p.s 어찌 쓰다보니 일기를 쓰게됐내요...지금도 어이가 없고 기분 나빠서요..
pgr 식구들은 저의 하소연 받아줄거라 생각합니다. 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성태
05/09/25 21:19
수정 아이콘
만약 제가 그런 상황이었다면 처음에는 그냥 넘어가지만 자꾸 그렇게 나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할때는 점점 은밀히 사이를 둘것 같네요;;
최엘프
05/09/25 21:23
수정 아이콘
우선 속상하시겠네요.
제가 보기에는 본문내용으로만 보면 만만하게 보는거 맞는거 같습니다.
결론은 그분은 친구로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꿀꿀이
05/09/25 21:27
수정 아이콘
보통 친구대리고 옷사면 물어보거나 밥같이먹는대...저도요즘 나이들면서 친구에대해 생각을많이하는편인대..;;저도 이런친구라면 점점사이를두게댈거같내요..
못된녀석...
05/09/25 21:29
수정 아이콘
몇몇 애들은 혼자서 돌아다니는걸 싫어해서 다른애를 끌어들여 같이 다니는 애들이 있더군요...
그 친구가 잘못했네요
05/09/25 21:36
수정 아이콘
은근히 사이를 둘 게 아니라 저 같으면 대놓고 사이를 둘 것 같군요.
실제로도 전 싫은 사람은 대놓고 싫은 티를 내지만요.
그래서 약간의 대인관계가 문제가 있기도 하지만 지장은 전혀 없는...
마리아
05/09/25 21:38
수정 아이콘
오래된 친구분인가요?
제가 볼땐 좀 심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 친구 제가 볼땐 자기 힘들때만 히또끼리님//에게 연락하고..
진정 히또끼리님//이 힘들거나 부탁이 있을땐 들어주지 않을것 같습니다.
이런건 친구라고 보기 힘들죠...
핫타이크
05/09/25 21:38
수정 아이콘
그런친구들 있습니다.
뭐 님이 적당히 거리를 두셔야죠;
Gareth Gates
05/09/25 21:52
수정 아이콘
딱보니 생각없는 친구네요.. 친구가 그렇게 많을 필요는 없습니다.. 결단이 필요할듯..
05/09/25 22:08
수정 아이콘
글쓰신님 꽤나 수동적이시고 내성적이신 분 같군요. 무의미한 시간을 보낸 걸 후회할때, 무의미하지 않게 보낼수도 있었는데 라는 아쉬움은 들지 않으신가요? 친구분이 점원과 얘기하며 옷입어볼때 가서 자기가 봐주고 친구분과 얘기하면 그 친구분이 왜 글쓴이님을 있는 듯 없는 듯 대했겠습니까. 친구분이 학원사람들 욕할때, 그러지마라 그사람들 나쁜사람들 아니다 라고 한마디 하신다면 그 친구분이 다시는 그럴리 없지 않겠습니까.
매우 주관적인 제가 판단하기에, 글쓴이님은 자신감을 좀 가지시고 세상을 주도적으로 살아야 할 필요성을 느낍니다.

ps. 그 친구분 글쓴이님을 하루종일 데리고 다녔으면서 밥도 안사주고 가라고 한건, 꽤나 뻔뻔한 얼굴을 가졌을 것 같은 생각이 들게 하는군요.
이쥴레이
05/09/25 22:28
수정 아이콘
남자와 여자 관계인지 알았습니다. -_-;
05/09/25 22:31
수정 아이콘
글쓴분께서 맘 한구석에 의심이 든다면 그는 진정한 친구는 아닌거 같습니다. 진정한 친구는 의심이 없죠. 친구에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수준을 잘 맞춰주시면 만나도 후회 없을거 같네요.
먹고살기힘들
05/09/25 22:33
수정 아이콘
기분나쁘면 기분 나쁘다고 말하세요.
자기가 느낀 안좋은 감정은 그냥 털어놓는것이 친구관계를 길게 가져가는 방법입니다.
진짜 친구라면 안좋은 감정을 가지더라도 금방 풀 수 있으니까요.
05/09/26 00:24
수정 아이콘
점점 많은 인연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지 않게 됩니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정말 중요한 몇명의 인연만을 챙깁니다. 스물 다섯에 친구들과의 연락을 모두 끊어버리고, 이젠 몇명 남지 않았지만 그 몇명이 가장 소중합니다. 친구가 많은 것이 좋은 것은 아닙니다. 아니다 싶고, 이해하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면 과감히 잘라버리는 것도 나쁘진 않습니다.
EvenStar
05/09/26 00:52
수정 아이콘
보니까 꼭 시중부리는 것 같아요..뭐 시중까지는 아니더라도..
아예 들러리취급을 하는군요..말을 해보시던지 아니면 멀리하세요..
05/09/26 11:20
수정 아이콘
제가보기엔 혼자옷사러가기엔 뻘쭘하니까 님을 들러리로 데려간거같네요.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자기볼일만 싹보고, 그것도 재수하는 친구를 그렇게 무의미하게 데리고 다니는건. 심히 문제가 있는친구같습니다.
친구라그러면 시내놀러가려해도 말리고, 맛있는 저녁한끼 사주면서 힘내라~정도 해야되는거아닌지.
그런 친구는 거리를 점차 두는게 좋습니다. 저도 만만하게 여기는 친구가 있어서 기분나빠 거리를 뒀습니다.
그리고 저같은 경우는 보통 옷구경갈때는 같이 옷사야되는 친구를 데려가거나 아님 차라리 부담없는 애인이나,가족. 아니면 차라리 밥을 거하게 사줍니다.
WizardMo진종
05/09/26 20:57
수정 아이콘
내가 ㅅㅂ 이라고 말하겠네요
심장마비
05/09/26 20:58
수정 아이콘
재수하는친구 그렇게 불러내서 쇼핑하는데 데리고다닐정도면
인간성 상실인겁니다. (말이 너무 심한가요? 죄송합니다..)
같이 놀지마세요.
님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그런 쓰잘데기없는일에
재수생친구 데려가지 않습니다. 꼭 가야하는데 혼자가기 곤란하면
다른 친구를 데려간다던가 다른날 갈수도 있거든요.
같이 놀지마세요. -_-;;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6474 대한민국 교육은 뭔짓을 해도 소용이 없다 [33] 히또끼리3546 06/10/24 3546 0
25076 연기라는거 정말 어려운거 아나요?? [2] 히또끼리3304 06/08/19 3304 0
24857 인연의 소중함 [9] 히또끼리3361 06/08/06 3361 0
24267 영어선생님이 꿈입니다.그런데 좀 어렵내요 [14] 히또끼리3422 06/07/11 3422 0
21355 기대되는 대학생활 [33] 히또끼리4123 06/03/01 4123 0
20765 남자와 군대.. [29] 히또끼리3280 06/02/07 3280 0
20552 토고와 16강에 같이 가고 싶다... [13] 히또끼리3502 06/01/28 3502 0
20127 팬의 사랑을 받는 프로라면... [4] 히또끼리3359 06/01/15 3359 0
20073 첼시와 레알 마드리드. [80] 히또끼리4002 06/01/13 4002 0
19851 입양아 문제에대해서 생각좀 해봅니다. [4] 히또끼리3438 06/01/07 3438 0
19671 친구의 한마디.(실화....그렇다고 별로 그리 큰건 아닙니다) [12] 히또끼리3029 05/12/31 3029 0
19611 (can`t)fly [14] 히또끼리3164 05/12/29 3164 0
19521 꽃미남 전성시대. [19] 히또끼리3904 05/12/25 3904 0
19143 교사가 돼고 싶은 한 사나이의 고뇌 [13] 히또끼리3452 05/12/13 3452 0
19081 여러분도 이천수 선수를 싫어 하십니까? [41] 히또끼리3630 05/12/11 3630 0
18388 나의 다짐 (수능을 10일 남겨놓고......^^) [17] 히또끼리3499 05/11/13 3499 0
17856 주훈 감독 봤습니까??? [41] 히또끼리6305 05/10/29 6305 0
17354 경부 운하에 대한 저의 생각 [118] 히또끼리3801 05/10/15 3801 0
17190 이윤열은 반드시 칼을 갈겁니다 반드시 복수할거라고 [23] 히또끼리3779 05/10/08 3779 0
16798 과연 그는 저의 친구일까요?? [17] 히또끼리3115 05/09/25 3115 0
16679 상업주의....... [15] 히또끼리3121 05/09/21 3121 0
16242 조정웅 감독님께..... [15] 히또끼리3479 05/09/06 3479 0
15959 강민 선수 힘내세요^^;; [7] 히또끼리3495 05/08/27 349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