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 기간동안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4/08 14:59:43
Name Leeka
Subject 1년 전 吳 패배 광진을, 이번엔 오세훈에 59% 몰아줬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5&aid=0003091853

광진을의 경우 '25년동안 민주당 또는 민주당계열의 후보만' 당선되었으며
대선/시장선거 등에서도 25년 내내 민주당 또는 민주당계열의 후보가 이긴 지역구입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도 오세훈이 출마해서
고민정에게 패하면서 쓸쓸히 떠난 곳이 광진을인데요.

이 광진을에서 오세훈이 58.7%
박영선이 37.2%를 획득하면서

21.5%의 차이로 오세훈이 승리를 거뒀다고 합니다.


1년전에 오세훈에게 안긴 패배가. 1년뒤에 21.5%의 큰 표차이를 선사하면서 반전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슈로더
21/04/08 15:01
수정 아이콘
문재인의 숨결을 익힌 고민정 맛이 맵긴 매웠나보네요...
LeeDongGook
21/04/08 15:03
수정 아이콘
출근길마다 광진구를 지나가는데
작년 총선 당시 구의역 앞 자양사거리에서 고민정,오세훈 두 후보가 유세하는 곳에서 온도차가 꽤 느껴졌었고 (고민정>오세훈)
고민정의원한테 졌을때만해도 오세훈 정치인생은 끝났구나 했는데
야구 모르듯이 사람 일도 참 모르는거네요.
21/04/08 15:06
수정 아이콘
박영선 선거인지 고민정 선거인지 분간이 안 갈 정도던데
난 오세훈 이겨봤는데 언니는 안되네? 뭐 이런 건가 싶을 정도
호머심슨
21/04/08 15:09
수정 아이콘
돌고 도는게 정치라지만
민주당은 타개못하고 자민련될것 같네요.영원히
대체 뭘처먹어야 역사의 경험치같은 소리를
할수있지.
크라피카
21/04/08 15:11
수정 아이콘
명왕 재인리의 패기를 전수받은 고민정의 매운 맛
어서오고
21/04/08 15:15
수정 아이콘
고민정 서울시장 후보 너무무섭다
Grateful Days~
21/04/08 15:18
수정 아이콘
다음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고민정으로..
StayAway
21/04/08 15:19
수정 아이콘
그냥 구도가 달랐던거죠.
암스테르담
21/04/08 15:19
수정 아이콘
오세훈: 무엇보다 결정적으로 거기에 조선족 중에 귀화하신 분들이 몇만 분 사십니다. 양꼬치 거리 들어보셨잖아요?
이분들이 조선족 출신분들이 거의 90% 이상 친 민주당 성향입니다.

그럼 조선족 분들 몇 만명이 이번에는 오세훈을 밀었을까요?

행정안전부가 공개한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 주민현황(11월 1일 기준)에 따르면 광진을 지역구(화양동, 구의1동, 구의3동, 자양1~4동)에
한국국적을 취득한 외국인은 1,161명이다. 이들 모두가 이전 국적이 중국국적인 조선족이라 하더라도
오세훈 예비후보가 주장한 몇만 명과는 차이가 매우 크다.

민주당 지지자조차 오세훈을 민겁니다. 그만큼 LH와 정부 실책을 크게 느낀거고요.
호날두
21/04/08 15:19
수정 아이콘
안철수가 자기 선거처럼 오세훈을 도왔듯, 고민정도 자기 선거처럼 열심히 했죠. 도움이 안 돼서 그렇지 크크
미뉴잇
21/04/08 15:20
수정 아이콘
저긴 고민정이 너무 심하게 어그로를 끌었어요..
친박연대 시절 박근혜 팔아서 국회의원 된 사람들도 저 정도는 안 했는데..
R.Oswalt
21/04/08 15:27
수정 아이콘
지역구는 뒷전이고 당만 바라보는 초선의원들한테 데인 지역구들 다음 총선에서 아주 가관일 겁니다. 고민정, 김남국 이런 인물들요.
사당보다먼
21/04/08 15:51
수정 아이콘
상황이 다른거죠 뭐. 박영선도 지난 총선 때 광진을에서 오세훈이랑 붙었으면 이겼을겁니다. 그때는 코로나 초기대응 여파로 여당이 유리했어요.
21/04/08 16:18
수정 아이콘
광진을 화양동 거주자인데 다른거보다 성범죄자 뜻을 잊지않겠습니다 동네방네 플랜카드 다 붙여놔서 정의구현 당해서 꼴좋다고 생각합니다. 건대역부터 구의역까지 온동네 다 붙여놔서 진짜 역겨워죽는줄
한량기질
21/04/08 18:09
수정 아이콘
이거리얼이죠. 진짜 미친 건가 생각이 드는 플래카드를 어찌나 많이 걸어놨던지.
신류진
21/04/08 16:42
수정 아이콘
고민정이 하드캐리하긴 했죠

안좋은쪽으로 크크크크크
카라카스
21/04/08 16:51
수정 아이콘
언론플레이 잘하라고 뽑아놨는데 반대로 하고 있었죠
패트와매트
21/04/08 18:04
수정 아이콘
광진을도 개발붐 이후로 옛날하곤 조금씩 다르긴하죠
앙몬드
21/04/08 20:21
수정 아이콘
속된말로 너무 깝쳤죠
고민정에 대한 당내 시선이 어떨지 정말 궁금하네요
그래도 아나운서 시절엔 이미지 나쁘지 않았던거같은데 왜이렇게까지 된거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재보궐선거 관련,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노틸러스 21/03/15 4206
공지 선거 관련된 여론조사 결과를 담은 글 작성시 주의사항 [28] jjohny=쿠마 18/04/18 19094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2143
5258 이선옥 작가가 제시하는, 젠더 갈등의 해결 방법. 그 답안지. [44] 노르웨이고등어4921 21/04/14 4921
5256 7억대 아파트 단숨 17억 됐다…부산 재건축단지 '박형준 파장' [36] 회색의 간달프4139 21/04/14 4139
5255 순수 정치공학적으로만 따져서는 이번 보선이 여당에게 딱히 나쁜 것은 아닌듯 [77] avatar20044324 21/04/14 4324
5254 오세훈표 '상생방역'에 대해 민주당 신헌영의원이 긍정적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64] 찬공기6199 21/04/13 6199
5253 '좌표찍기' 논란 김남국 사과글도 8000개 '비추'에 삭제 .txt [30] 마늘빵5281 21/04/13 5281
5252 오세훈 서울 시장의 이상한 제안 [69] 암스테르담6025 21/04/13 6025
5251 성인지교육지원법의 찬성/반대 비율 [21] 커피소년3160 21/04/13 3160
5250 꽤 재미있는 김종인 인터뷰.. [18] Restar3222 21/04/13 3222
5249 근데 페미문제는 좀더 본질적인것에 집중하면 어떨까요. [85] 노르웨이고등어8326 21/04/11 8326
5248 "명예훼손 피고인 최강욱, 첫 재판전 '셀프구제법' 발의" [17] 미뉴잇2799 21/04/13 2799
5247 "윤석열, 문재인 정권 타격 안 주려고 조국 수사했다더라" [48] 훈수둘팔자4943 21/04/13 4943
5246 與 송영길 “무주택자 담보대출 90%로 풀겠다” [72] LunaseA5252 21/04/13 5252
5245 김준형 외교원장 강연을 후원하는 통일뉴스는 어떤 단체인가? [22] aurelius2579 21/04/13 2579
5244 민주 의원 부동산 조사한다던 권익위, 금융정보 동의조차 안 받았다 [23] 맥스훼인3527 21/04/13 3527
5242 딴지일보에 FM코리아 좌표를 찍은 국회의원 [63] 난포7609 21/04/13 7609
5241 좋아하는 선거 구호 [26] 피잘모모3004 21/04/12 3004
5240 출간 예정인 '윤석열의 진심' [57] 차단하려고 가입함5447 21/04/12 5447
5239 [시사] 오늘 금태섭 페북에 한 문빠가 저지른 만행 [68] aurelius6254 21/04/12 6254
5238 [외교] 美국무부, 2022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검토 [49] aurelius10724 21/04/07 10724
5237 남성 젠더 문제로 더더욱 깽판을 쳐야한다. 영악하게. [37] 깃털달린뱀5662 21/04/12 566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