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8/03 09:43:13
Name 길갈
Subject [보건] 8월 3일
□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청장)은 8월 3일 0시 기준으로 1차 접종은 473,850명으로 총 19,947,507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35,955명이 접종을 완료하여 총 7,182,557명이 접종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8월 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152명, 해외유입 사례는 50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02,203명(해외유입 12,069명)이라고 밝혔다.

 ○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7,412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2,946건(확진자 154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3,523건(확진자68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3,881건, 신규 확진자는 총 1,202명이다.

 ○ 신규 격리 해제자는 1,304명으로 총 177,909명(87.99%)이 격리 해제되어, 현재 22,190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31명, 사망자는 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104명(치명률 1.04%)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확진 1202 격리해제 1304 사망 5
(해외 50)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03 1152
7/27 1276
7/20 1242
7/13 1097
(국내기준)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오늘부터 60대 이상 미접종자 신청 받는다고 합니다
불판창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03 09:47
수정 아이콘
확진율이 많이 떨어진거 같네요. 다만, 걱정되는 건 델타보다도 강력하다는 델타 플러스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2명 발견됐다고 합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POD&mid=sec&oid=001&aid=0012573427&isYeonhapFlash=Y&rc=N
덴드로븀
21/08/03 10:25
수정 아이콘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POD&mid=sec&oid=001&aid=0012573515&isYeonhapFlash=Y&rc=N
[직계약 AZ백신 118만2천회분 SK바이오 안동공장서 추가 출하]

싱싱한 안동특산물(...)이 나왔다네요.
탈탄산황
21/08/03 10:25
수정 아이콘
신규 격리해제가 신규 확진자수보다 많아졌네요.
21/08/03 10:31
수정 아이콘
확실히 전주대비 추이가 감소세긴 하네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40년모솔탈출
21/08/03 11:10
수정 아이콘
참...이게 2천 넘을지도 모른다고 생각 했는데 그래도 잡히는 느낌이네요..
이지원
21/08/03 11:18
수정 아이콘
https://n.news.naver.com/article/082/0001111080?cds=news_edit

국민의 84프로가 거리두기를 찬성한다는군요.
이게 대다수 국민이 하고 싶다고 해야하는건지. 지금 희생하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더 중요한게 아닐까라고 생각합니다만.

거리두기의 효과와 지속 가능성에 대한 물음은 계속 던져야되지 않나 싶습니다.
조커82
21/08/03 11:23
수정 아이콘
현재 진행되는 거리두기에 대한 설문조사네요.
약간 말장난성이 있어요.
7월 말 당시에는 계속 확산세가 커져가는 상황이라 거리두기 연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죠.
휴가철이라는 특수함과, 방학이라는 일정상 여유도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더 키워주는 요인이었구요.
그런데 지금 방역조치가 연장될 경우의 여론조사는 모르겠습니다. 지금 여론 간보기 식으로 설문 문항을 이상하게 발표하는 느낌이 들긴 하는데, 손실보상을 국민들이 직접 하는게 아니라 이건 여론조사의 영역이 아니라 보는데 말이죠.
이지원
21/08/03 11:37
수정 아이콘
여론조사로 결정할 문제도 아니라 생각하고. 이런 조사는 어떤 군이 여론조사에 주로 포함되었느냐에 따라서 찬반이 갈리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지금 거리두기를 보고 있자면, 머니게임이라는 웹툰에서 8명의 방 중에서 화장실을 정하는 투표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흡사 그 장면이 떠오릅니다. 일방적인 희생을 하는 소수를 희생시키면서 유지되고 있는 모양새인데, 다수의 찬성으로 누르고 있는 것이죠. 보상과 약속없이 이것을 계속 유지하라는건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커님도 저도 늘 얘기했듯이 델타 플러스 소식도 나오고 있군요. 계속된 변이의 발생으로 인한 접종효과의 감소도 예상되는 상황에서 거리두기를 풀어야할 안전한 시기라는 것도 결국은 정하기 나름이라고 봅니다.
조커82
21/08/03 11:42
수정 아이콘
짧고 굵게 말한거 때문에 욕먹으니까 급하게 그거 방어할 요량으로 여론조사 이야기한것도 같기도 한데요.
국정운영 지지도를 살펴보면 4단계 초기에 바짝 올랐다가 이번주에 떨어졌죠. 아마 거리두기 연장 여기서 더하면 이런저런 소란 일어나면서 지지율 떨어질꺼에요.
1,2,3차 유행때 늘 이랬거든요. 5주차쯤 되면 인내심 떨어지는 사람들의 비율이 늘어나면서 방역정책에 대한 지지가 철회되는 현상이 발생하는거죠.
그러니까 여론 생각해서 거리두기 하는거라면 그런 이상한 짓은 그만했으면 합니다. 거리두기 비용 지불할 능력이 있으면 하는거고, 능력없는거 뻔히 알고 있으니까 이제는 출구전략을 찾아야 하는거죠.
이지원
21/08/03 12: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애초에 보상금 선지급하고 거리두기를 하면 모를까.
거리두기 시행하고 나서 조금만 참으면 풀어줄거다. 보상도 해줄꺼다. 라는 식이니 안되는거죠.
그리고 거리두기를 오래할수록 보상 재원도 모자랄뿐아니라 어떻게 차등해서 주느냐에서부터 또 하나의 갈등이 생겨날겁니다.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지급이냐 선별지급이냐에 대해서도 그렇게 큰 갈등이 있었던걸 보면 알 수 있죠.
자영업도 어떤 규모고 어떤 업종이냐에 따라 손실이 다 다른것이고. 가계들도 월세 포함 한달 나가는 돈이 몇백부터 몇천 단위로 천차만별입니다.
그리고 배달음식업종은 자영업에 속하지만, 코로나 사태로 오히려 수익구조가 좋아진 분들도 있는데 이 분들의 보상금 신청을 막을 방법도 없겠죠.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보상은 당연히 필요하지만, 보상도 결국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고. 보상할 것들이 많아질수록 더 복잡해지고, 그 안에서도 불평등이 지속적으로 야기된다는 것입니다.
결국 자연스레 돌아가던 시장에 규제를 가함으로서 생각해야될 변수들이 무수히 많아진 것입니다. 시장 추세의 변화나 트렌드, 식문화의 변화로 인한 것이 아닌 방역을 위한 규제였기에 자영업자들도 납득을 못하는 것이겠지요.
덴드로븀
21/08/03 14:12
수정 아이콘
http://www.mohw.go.kr/upload/viewer/skin/doc.html?fn=1627958226862_20210803113706.pdf&rs=/upload/viewer/result/202108/

세부 조사결과를 보면 정확한 질문이 뭔지는 없지만
월별로 거의 비슷한 질문을 한 결과가 아래와 같다면 여론 간보기식이 아니라 정말 대다수의 국민들이 방역수칙 강화하는데 거부감도 없고 동의하는 상황이라고 봐야겠죠.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방역수칙 강화]
3월 : 동의한다 (매우 + 약간) 83.1%
4월 : 동의한다 (매우 + 약간) 82.9%
5월 : 동의한다 (매우 + 약간) 83.0%
6월 : 동의한다 (매우 + 약간) 80.3%
7월 : 동의한다 (매우 + 약간) 83.9%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찬반]
매우 찬성한다 47.5%
대체로 찬성한다 36.5%
반대한다, 12.8%
매우 반대한다 3.9%
대체로 반대한다 8.9%

[강력 방역 조치 유지 기간에 대한 의견]
정부 발표에 따라 8월 8일까지만 유지, 15.7%
8월 말 50대 등의 1차 예방접종이 완료된 시점까지, 20.5%
9월 말 전국민의 70% 1차 예방접종이 완료된 시점까지, 25.1%
1월 말 전국민의 70% 2차 예방접종이 완료된 시점까지, 20.3%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된 시점까지, 10.4%
잘 모르겠다, 8.0%
뜨거운눈물
21/08/03 11:28
수정 아이콘
주말효과든 뭐든 어쨋든 떨어지면 좋은거죠
이번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날 좀 올라도 조금씩 떨어져줘야 생활치료센터든 병상이든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겠죠
21/08/03 11:38
수정 아이콘
국민 절반쯤 백신을 맞은 상태라면 모를까 지금 풀면 어떻게 될 지 뻔한데..
조커82
21/08/03 11:43
수정 아이콘
그러면 보상이라도 신속하게 지급을 하고 거리두기를 이야기해야죠. 전시상황이라고 통제는 엄청 하면서 보급품은 하나도 안주는 군대가 실화입니까?
라스보라
21/08/03 12:07
수정 아이콘
사실 방역만 생각하면 아예 더 조이면 더 좋겠죠. 백신 접종률 올라올때까지 자택근무 의무화하고 몇시 이후 통금도 하고...
이건 또 현실적으로 어려울까요? 그 기준이 있을까요...
개인이 말하는건 결국 본인들에게 손해가 안되니까 상관없다 좀더 연장하자로 들릴수 있는 문제가 되버려서요...
정부에서 진작에 부작용을 잘 예측하고, 보상안을 잘 만들고 해줬어야 연장 여력이 생기는 것인데 말이죠.
제발존중좀
21/08/03 12:14
수정 아이콘
보상없이 일부집단에만 희생을 강요하면 어떻게 될지도 뻔하죠.
보상이라고 그동안해준게 고작 선심쓰듯 주는 재난지원금...
빼사스
21/08/03 12:03
수정 아이콘
자 이대로 하향세로 가길 기원합니다. 미국이나 유럽은 아주 난리도 아니더군요 지금
덴드로븀
21/08/03 12:29
수정 아이콘
https://news.nate.com/view/20210803n07368
["수건으로 몸 가리며 도망…풀파티장은 아수라장"]

◆ 김한근> 그래서 저희들이 폭죽은 즉시 금지를 시켰고. 전날에 계도를 해서 안 하겠다라는 확약을 받았고. 그리고 또 못 믿어서 당일 날 7시쯤에 다시 점검요원들이 갔는데 방해를 했죠. 사생활 보호라고 거부를 하다가 현장을 일부 치운 것 같아요. 그리고 한 명만 겨우 올라갔는데. 현장을 치워둔 상태였어요. 저희들이 떠나고 난 다음에 바로 즉시 한 한두 시간 이따가 제보가 들어와서. 저희들이 요원들이 잠복을 하고 있다가 바로 들어갔습니다.

◇ 김현정> 사람들이 지금 찍으라고 하자 막 주섬주섬 테이블에 있는 것들을 치우고 있고, 뭐 분주합니다. 사람 엄청 많아요. 보니까. 테이블은 다닥다닥 붙어있고.
◆ 김한근> 네. 한마디로 아수라장이었죠. 급하게 단속반이 들어가니까 공연 마이크를 끄고 조명을 또 끄고 해서 사진 채증을 방해하고. 그런 상황이 발생을 했던 겁니다.

풀파티한 강릉 호텔은 아주 대놓고 지자체를 기만했었네요...
Janzisuka
21/08/03 14:24
수정 아이콘
….빡치네
내년엔아마독수리
21/08/03 17:53
수정 아이콘
영업정지 때리고 구상권 청구 고고
JP-pride
21/08/03 14:14
수정 아이콘
오늘 AZ 118만회분에 더하여
내일 화이자 253만회분, AZ 118만회분이 도입됩니다.
21/08/03 16:16
수정 아이콘
화이자랑 모더나보니 이래서 대기업대기업 이러는거 같습니다

납품일 잘맞추는거 부터
21/08/03 17:06
수정 아이콘
대기업이면 AZ랑 화이자 아닐까요 모더나는 코로나 전에 출시한 제품이 없었던 걸로 알아요 팬데믹으로 미국 사망자가 전시 사망자를 훨씬 초과하니까 트럼프가 부랴부랴 돈 지원해서 큰걸루..
21/08/03 17:12
수정 아이콘
화이자는 납품 맞춰주는데 모더나는 빵꾸내니까 대기업이 좋다고 말씀하신 거 같습니다.
21/08/03 17:24
수정 아이콘
모더나는 맨날 빵꾸만 내는데 화이자는 납품 잘해주잖아요
21/08/03 18:47
수정 아이콘
제가 문해력이 부족했습니다. 죄송합니다.
pc방 점장
21/08/03 15:34
수정 아이콘
힘들어요..ㅜ.ㅜ
푸르미르
21/08/03 19:43
수정 아이콘
회사에서 전수 검사하라고 해서 오늘 검사 받았네요
백신은 얀센으로 맞았습니다
VictoryFood
21/08/03 20:12
수정 아이콘
코로나 라이브 7시 타임에 지난주 최대치 나왔던 추이와 비슷하게 나와서 걱정했는데 8시 타임에는 그래도 많이 안 늘어났네요.
스타카토
21/08/03 22:39
수정 아이콘
현재 코로나 라이브 +531 대폭발이군요...에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불판 게시판 안내 및 권고 사항 입니다. [3] 진성 17/03/21 121042
25200 [보건] 9월 27일 길갈147 21/09/27 147
25199 [해외축구] EPL 6R - 아스날 vs 토트넘 (손흥민 선발) [149] FastVulture1651 21/09/27 1651
25198 2021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 토너먼트 #7 (2) [26] 공항아저씨395 21/09/26 395
25197 2021 LCK 아카데미 시리즈 오픈 토너먼트 #7 [51] 공항아저씨756 21/09/25 756
25196 [보건] 9월 25일 [19] 식스센스2300 21/09/25 2300
25195 [보건] 9월24일 [40] 맹물4043 21/09/24 4043
25194 [보건] 9월 23일 [16] 길갈2800 21/09/23 2800
25193 [LOL] 2021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 조별리그 조추첨식 (4) [297] 반니스텔루이3068 21/09/22 3068
25192 [LOL] 2021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 조별리그 조추첨식 (3) [226] 반니스텔루이1627 21/09/22 1627
25191 [LOL] 2021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 조별리그 조추첨식 (2) [210] 반니스텔루이1482 21/09/22 1482
25190 [LOL] 2021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 조별리그 조추첨식 [278] 반니스텔루이2487 21/09/22 2487
25189 [보건] 9월 22일 [9] 길갈1413 21/09/22 1413
25188 [보건] 9월 21일 [5] 길갈1273 21/09/21 1273
25187 [예능] JTBC 슈퍼밴드 시즌2 - 12회 불판 [53] Tigris663 21/09/20 663
25186 [보건] 9월 20일 [5] 길갈1021 21/09/20 1021
25185 [보건] 9월 19일 [8] 뜨거운눈물1677 21/09/19 1677
25184 [보건] 9월 17일 [23] 길갈3408 21/09/17 3408
25183 [스타2] 2021 GSL Season 3 Code S 8강 2회차 [95] SKY921003 21/09/16 1003
25182 [보건] 9월 16일 [16] 빼사스2361 21/09/16 2361
25181 [보건] 9월 15일 [10] 길갈2643 21/09/15 2643
25180 이번에도 혁신이 없는 애플 이벤트 불판입니다. [87] 4750 21/09/15 4750
25179 [보건] 9월 14일 [21] 길갈2956 21/09/14 295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