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2/17 19:37:57
Name   리콜한방
Link #1   extmovie
Subject   이병헌이 또...txt
- 개봉 앞둔 영화 [싱글라이더] 오늘자 언론시사회 평

Yang Mir:)
싱글라이더 후기 - 이병헌은 2년 연속 청룡 남우주연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 '달콤한 인생' 이후 수트 입으며 시선처리로 연기하는 이병헌을 다시 만나서 정말 반갑다. 이주영 감독 역시 신인감독상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뛰어난 반전과 의미가 일품.

민용준
<싱글라이더>를 보다 오열할 뻔. 이렇게 잘 세공된 각본과 세심한 연출을 지닌 한국영화는 간만에 본 것 같다. 미려한 촬영과 준수한 연기까지 모든 면에서 섬세한, 올해의 수작. 인생이 어지러울 때 한번씩 꺼내봐도 좋겠다.

songjihwan aka 송지환
싱글 라이더... 가족을 찾아 떠났다 잃어버린 것을 발견한 한 남자의 잔잔하고도 격정적인 여행기. 이병헌의 독백과 오열이 감추고 있는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을 깨닫는 순간 소름이 끼칠 수 있다.

기타노
[싱글라이더] 천천히 다소 힘겹게 흘러가는 영화를 다 보고나면 절로 탄성이 흘러 나올 것이다. 가장 슬프고 찬란한 이야기.

정시우(時雨)
<싱글라이더> 버릴 신은 하나도 없고, 캡처해서 걸어두고 싶은 신은 수두룩하다. 장면과 장면 사이, 인물과 인물 사이, 공간과 공간 사이에서 사색적 여백을 만들어내며 여진을 남긴다. 이병헌은 <달콤한 인생> 등과 함께 거론될 연기 하나를 추가.

듀나
싱글라이더를 보았어요. 기러기 아빠 이병헌이 아내와 아들이 사는 호주 주택가를 방황하는 영화예요.
굉장히 익숙한 틀 안에서 전개되는 영화예요. 물론 그 틀 안에서 따로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틀이란 게 하려는 이야기를 축소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위험부담이지만.
안소희는 원더걸스 미국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호주 워홀러 연기를 했다고. 눈물이...


Image result for 싱글라이더 포스터
- 영화 평도 나쁘지 않은데 이병헌 연기 평은 굉장하네요.
지금의 폼이 딱 절정에 오를대로 오른 상태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어떤 모습일지 상당히 기대되는군요.



걸스데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19:42
스팩트럼, 연기력, 분위기, 영화 초이스 능력까지 연기로는 깔게 없는 형이죠.
챙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19:42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 조합 참 오묘하네요;
이센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19:54
듀나는 좀..
살인자들의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19:56
이병헌 감성연기야 뭐 연기스펙트럼만 따지면 국내최고라고 봅니다
샨티엔아메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19:59
듀나는 왜 껴있는지...
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07
이병헌은 목소리가 너무 멋있어요. 저음으로 상대방한테 조곤조곤 대사칠때의 보이스가 정말.. 사생활만 빼면...
사유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11
듀나는 걸럿으면... 얜 왜 영화평론가 타이틀을 달고 있는지 이해가 안감.
아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19
와 이번에도 안타 치나요?..
홈런급은 애초에 영화 주제상 힘들거 같지만..

대단하네요..최근 찍는 영화마다 안타 이상이니..(협녀 제외...)
선구안 자체도 그렇지만 연기력이 뒷받침되니 그닥인 영화에서도 영화를 멱살잡고 끌어올리는 힘까지 있는 실정이니..
믿고 보는 배우죠..일단.
동네꼬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29
그 협녀도 이병헌만은 깔 수 없었다는...
살인자들의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32
전도연도 망한 협녀에서 혼자 살아남음
엣헴엣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0:59
이거 보고 예매했습니다.. 기대
나가사끼 짬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19
공효진때문에 거를 영화라 신경안썼는데, 이병헌이 결국 혼자 치고 나가나 보네요;;

이걸 봐야하나.....이병헌 연기야 뭐 흠잡을데가 없는;;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36
안소희는 원더걸스 미국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호주 워홀러 연기를 했다고. 눈물이...

몰입 잘 되었겠네요.
리콜한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50
공효진 무슨 일 있었나요??
리콜한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51
전도연이 그렇게 망연기를 보여줄 줄 몰랐고
이병헌은 그와중에 혼자 빛나는 거 보고 여러가지 생각이 들더군요.
보로미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56
이병헌씨는 최근 행보를 보면 상당히 다작을 하는 것 같네요.
CoMbI COL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57
제가 외국 영화 중에서 키아누 리브스랑 브레드 피트 나온 영화는 무조건 보는편이고 국내에서는 최민식 이병헌 딱 2명이 그렇습니다.
파랑파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1:59
싱글라이더 봐야겠네요. 믿고 보는 배우, 이병헌!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2:01
이병헌씨는 요즘 쉬지 않고 영화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 연기력 평은 올라가면 올라갔지 내려가질 않네요.
Spp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2:09
듀나는 걸렀으면... 자꾸 이렇게 퍼주니까 더 설치죠...
따랑1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2:11
사생활이 개쓰레기인데
지금껏 버티는것만봐도 연기력클라스가 느껴지죠
태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2:15
이병헌 나오는 영화는 꼭 봐야죠.
영화가 망이더라도 이병헌은 살아남는...
D.레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2:27
연기로는 깔게 없는 사람이죠..

아직까지도 번지점프의 명연기는 잊혀지지가 않네요.
멸천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00
영화 선구안 최악인분중 하나죠.
나가사끼 짬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05
공효진을 별로 안좋아하기도 하고, 공효진 나온 영화는 죄다 망작이죠.......
스타로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25
듀나라는 사람은 왜 이리 떴나요?
유명하다길래 영화평 몇 편 읽어봤는데 그저 그렇던데요...
애패는 엄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26
듀나 초기 나올때 정성일등 몇몇 제외하고는 다른 사람 영화평은 더 그지같았다는
Eulbsy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29
듀나?
피지알중재위원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43
그런데 흥행이 망이지 작품은 괜찮은것들 꽤 있지 않았나요.
가족의 탄생도 있고 미스 홍당무도 있고 러브픽션도 있었고요.
나가사끼 짬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48
아 망작이라는게 평가면은 아니구요 흥행이 다 망했다는거죠

그리고 개인적인 취향인데 공효진의 캐릭터나 연기 보면 딱히 흥미가 가질 않아서요 어지간하면 다 패스합니다

그런데 이번 이번 영화는 로맨틱 형이 나오니 고민되긴 하네요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02
예고편보고 드럽게 재미없겠네.. 하다가 엥? 이병헌 작품이네? 라는 생각을했습니다.
드럽게 재미없어도 티켓파워 있는 배우들이 찍으면 뭔가 다릅니다. 사실 걔네 연기하는거 보는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울 정도죠
(송강호, 최민식, 하정우, 이병헌, 황정민, 김윤석)
위원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14
듀나네...
거릅니다.
골든글러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25
개인적으로 연기력만 놓고 보자면 현재 원탑이라고 생각해요.. 이미 최민식,송강호를 뛰어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작을 하는데도 질리지않네요.. 대단한 배우 맞습니다
캬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33
듀나는 로자 이버트 영화평을 그대로 참조해오던터라 로저 이버트 옹이 돌아가신 후로는 어떻게 영화리뷰를 해야할지 감도 못잡고 있더군요.
무적다크아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2:42
기대됩니다 진짜.
드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2:47
타지살이를 주제로 하는 영화가 너무 기다려 졌는데..드디어 나오네요. 기대됩니다.
탕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3:15
이 영화 참 보고 싶어요. 찌질한 이병헌이라니!
울트라면이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6:13
믿고 거르는 영화배우 뭐 그런느낌아닐까요? 하지원이 출연한 영화는 보지않는게 당연하다? 뭐 그런...
이성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13:30
혹평도 있던데 호평만 퍼온 느낌이네요.

똑같은 이야기를 두시간 동안 반복한다.
멈추기도 전에 빤히 보이는 서사
뻔히 보이는 반전, 진부한 전개, 안소희의 연기...

대충 봐도 혹평도 많네요. 다만 이병헌의 연기는 진짜인 거 같군요. 상업적인 영화는 아닌듯 보여서 얼마나 흥행할진 모르겠네요.
덕베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16:54
내부자들은 평가에 비해 감독 역량이 별로였던 반면
이병헌은 이병헌이라는 느낌이었지만
마스터에선 케릭터가 그래서 그런지 매력이 1도 없어서 놀랐는데
간만에 멜로라니 일단 기대는 됩니다
엘룬연금술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17:40
일단 연기 측면에서는 깔 수가 없으니... 저도 이병헌 나오는 영화는 다 보는 편입니다. 이병헌 연기만으로도 본전은 하죠.
순규성소민아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20 01:54
진짜 우리 하지원니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공지] 지속적인 특정 대상에 대한 악의적인 글 작성에 대하여 [1] Dalek 17/04/26 436 0
공지 [기타] [공지] 스포츠/연예 게시판 존속 및 운영. [2] 유스티스 17/01/27 5732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0890 0
6817 [연예] [에이핑크]다리 길이의 중요성 좋아요10 17/04/27 10 0
6816 [연예] 라붐이 아이유 눈앞에서 1위 트로피를? [83] 호리 미오나3179 17/04/27 3179 0
6815 [스포츠] [해축] 6년전 오늘 바르셀로나 대 스완지시티.gif (15MB) [3] 손금불산입1116 17/04/27 1116 0
6814 [스포츠] [KBL] 김영만/강혁/박재헌 LG 코치로 선임 [11] ll Apink ll1232 17/04/27 1232 0
6812 [연예] 그가 돌아온다 [35] 4433 17/04/27 4433 0
6811 [스포츠] [MLB] 추신수 시즌 2호.gfy [9] 손금불산입2363 17/04/27 2363 0
6810 [스포츠] [해축] 독일 DFB 포칼 4강 근황.gfy [6] 손금불산입1392 17/04/27 1392 0
6809 [연예] [이달의소녀1/3] '알 수 없는 비밀' MV [3] 배유빈407 17/04/27 407 0
6808 [연예] 통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5] 성소3102 17/04/27 3102 0
6807 [연예] [에이핑크] X-핑크를 찾아라 [5] 비익조683 17/04/27 683 0
6806 [스포츠] [해축] 이스코 최근 폼 수준.gfy (5MB) [7] 손금불산입2041 17/04/27 2041 0
6805 [스포츠] 라이벌 마드리드의 메시놀이 (Feat. 메시) [17] DCD2591 17/04/27 2591 0
6804 [스포츠] [야구] 두산구단이 미쳤습니다. [85] SKYCEN5739 17/04/27 5739 0
6803 [연예] (사진 몇장) 벤양이 음악의 신 어마어마한 라이브 나오세요 + 행사 소식 + 인스타그램 [6] 언어물리812 17/04/27 812 0
6802 [연예] [러블리즈] 충격과 공포(?)의 막내즈 티저 [23] 좋아요2429 17/04/27 2429 0
6801 [연예] 선미와 함께 서든어택을 [14] 유나3772 17/04/27 3772 0
6800 [연예] [데이터]하품하는 쯔위.gif [11] 주자유3475 17/04/27 3475 0
6799 [스포츠] [야구] 아무도 몰랐던 NC의 연승 행진! [31] SKYCEN4050 17/04/27 4050 0
6798 [스포츠] 한 경기 남은 아챔... 과연 진출팀은? [12] Broccoli1494 17/04/26 1494 0
6797 [스포츠] 내년 연봉이 기대되는 삼성라이온즈 [13] style3408 17/04/26 340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