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5/10/20 14:54:18
Name   호수청년
Subject   발칙한 상상 - 부커진에 대한 새로운 접근
지금까지 스타리그 부커진에 관해 올라온 글들은 리거의 우승자를 결정하고 대진을 만드는것에 초점을
맞춰진 것들이었다. 하지만 팽팽한 게임진행과 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믿을 수 없을정도의 경기내용은
피나는 노력으로 이뤄진것이라지만.. 경기 후 그들이 보인 눈물은 무엇으로 설명가능하겠는가?
SBS 연기대상에 빛나는 10년차 중견배우 김희선씨조차 완벽히 보여준적 없는 쓴웃음을 지으며 두뺨을 타고흐르는... 눈물연기.
그러면서 우승한 선수를 축하하는 그 감정까지! 이 세상 모든 감정을 가슴속에서부터 끄집어내어 짧은 그 순간
(패자의 인터뷰를 그리 길지않다) 말과 표정연기 그리고 약간의 동작으로 완벽히 표현하는 그들을 무엇으로 설명 가능한가?



스타리그가 영화의 일종이라면 그리고 스타리거들이 프로게이머가 아닌 스타배우(Star-Actor)라면 이런 신문이 나오지 않을까?... 라는 발칙한 상상이 이 글의 시발점이다.




#1.스타크 최고의 독설가, 홍진호의 작품세계

여러분은 홍진호라는 배우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계십니까? 악역? 주연급조연?
난 홍진호 이 세글자를 듣는순간 그의 신랄같은 독설이 떠오릅니다. 모두가 럴커조이기 에 심취해
테저전 장르를 기피할때 그는 균형잡힌 문화계를 꿈꾸며 많은 이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놓았습니다.
빈집털이라는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며 부자저그를 고집하는 기득권층에게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자연미가 강세를 부리던 시절에도 '가꾸지 않는 아름다움은 다듬지 않은 원석'과 같다며 외모에 대한 노력과
집중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그의 독설때문인지 감독들과 기존의 비평단들이 그를 보는 시선은 그리 곱지않다.
2002년 최고 관객동원작품인 올림푸스에서도 그는 조연으로 만족해야했고, TG삼보에서는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아깝게 수상엔 실패했다. 업친데 덥친격으로 최근 그가 보여준 관객동원력은 신통치않다.
예전같은 예리한 독설도, 날카롭게 관객들을 사로잡던 연기도 무뎌진 기세다.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가는 홍진호. 이말 하나로 그를 더 잘 설명하는 말은 없을것이다.
지금까지 그러햇듯, 그 누구도 보여주지 않은 연기와 작품으로 돌아올 그를 기대하며 이 글을 마친다.




#2."저요? 웃는 연기도 잘해요" 눈물연기의 대가 - 임요환.

경력 6년차의 임요환은 이제 제법 어른티가 난다. 막 데뷔했을시절 그는 뽀송뽀송한 솜털이 채 가지 않은 남자... 아니
남지라기보단 미소년에 가까웠다. 하지만 이제 하루라도 면도를 하지 않으면 팬들앞에 설수 없다는 진정한 남자가 된 임요환.

유쾌한 남자 임요환 그를 만나보았다.

-오랜만에 인터뷰인데 그동안 무엇을하며 지냈나?
▶쉴새없이 달려온 지난날을 한번 되돌아봤다. 참 많은 작품을 찍었었다. 신인땐 멋모르고 바이오닉과
드랍쉽연기를 했는데 얼마전 다시보니 참 겁없이 한거같다. 지금 다시 하란다면 못할것같다. 나이가 드니 겁이 많아졌다.(웃음)

-우는 연기하면 임요환 이라는 공식이 팬들사이에서 성립하는데 본인은 어떻게 생각하나?
▶내가봐도 나의 에버2004연기는 완벽했다.(웃음) 사실 테테전이라는 장르가 급반전이 있을수 없는 장르다.
이렇다보니 대본을 읽는순간 스토리라인보단 연기력으로 승부를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5차전이 끝날때쯤부터 감정을 끌어올리기 시작했고, 마침내 서러운 눈물이 흘러나왔다.
관객(팬)분들이 같이 우는 모습을 보며 '아~ 내가 배우하길 잘했구나' 라는 생각도 했다.
상대적으로 연성이 연기가 묻히는것 같아 미안했다. 연성이도 잘했는데...(웃음)

-새로운 작품 구상은?
▶두달전부터 에스오일 이라는 작품을 찍고있다. 촬영은 모두 끝났고 후반 편집작업과 오에스티 제작중이다.

-이번에도 눈물연긴가?
▶이번에는 반전영화다. 지훈이가 중간에 죽고 성준이도 죽는다. 범인은 전혀 뜻밖의 인물일수도 있고 예상 가능한 인물일수도 있다.
끝까지 눈을 뗄수 없을것이다.

-팬들에게 마지막으로 한마디 부탁한다.
▶데뷔한지 7년이 되어간다. 그동안 한결같이 사랑해 주신 팬 여러분들이 있어 지금 이자리에
내가 있는것이라 생각한다.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길은 앞으로 더 좋은 연기와 작품으로 찾아가는 것이라
생각하고 더욱 더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




########## 100% 픽션입니다. ##########
########## 그 외에도 만년 16강전담배우 변은종-조형기선배님이 제 목표이자 이상형이죠,
감독의 역량이 배우를 결정한다-이재훈편, 배우들의 외도 득(得)인가, 독(毒)인가?-서지훈편.##########
########## 시간과 포토샵기술만 있다면 더 재밌게 꾸밀수 있을텐데요. 아쉽지만 이만 줄입니다. ##########

* hom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10-24 17:46)



Go2Univers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4:56
홍존호...굿!
Rocky_maivi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4:58
범인이 누가 될지 궁금하네요.
정테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5:14
선수 이름 오타는 용서가 안됩니닷~~
애송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5:37
홍존호 -> 홍진호
마치내 -> 마침내
영혼을위한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5:44
홍존호;;-_-;;난 실제로 그런연기자가 있는줄알았다는;;아니였구나 ㅠㅠ
낚인건가;;
호수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5:51
지금 무지하게 바쁩니다 ^^;
나중에 고치겠습니다. 그때까지만 봐주세요;;
이뿌니사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02
헉 다음편 기다립니다~
ell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04
갑자기 심은하 - 한석규 주연의 텔미썸딩이 생각나는 이유는...
봄눈겨울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06
큭큭큭
정테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19
스갤에서 자주 보는 오타인데 "오나전" 이거 고의로 그러는 건가요?
이상하게도 이 오타가 자주 보이더군요.
물론 저도 오나전이라고 오타 친 적은 잇는데 바로 수정하거든요.
Karin200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21
오나전 일부러 그러는겁니다^^
호수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50
수정했습니다. 여전히 바쁩니다 ㅠ.ㅠ
땅과자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6:50
일부러일 경우도 있지만 오타가 자주 나는 (한글 2벌식의 폐해) 글자이긴 합니다. 제 이름에 완자가 들어가서 잘 압니다 ㅠ.ㅜ
sunnyw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8:41
이런 새로운 관점이라니..
재미있어요 ^_^
이쥴레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19:13
제가 부커진이라면 다음 스타리그는 임요환 VS 홍진호로 하겠습니다.

역대 관객동원 신기록은 문제 없다~!

아니면 다다음 스타리그 결승은 강민 VS 이윤열 선수도 =_=;;
못된녀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20:39
이야.. 재밋네요!!
Redmo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0 21:55
올림푸스는 2003년 작품이에요^^
호수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5 00:29
아니아니.. 이 글이 왜 추게이 있는겁니까??
일하다 잠깐잠깐 쓴 글인데요.... 부끄럽네요..

어쨌든 이로서 3번째 추게글인가요 -_-v
AngelBea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5 01:12
호수청년님글 언제나 잘보고있습니다 ^^;
리플에 추게로~ 란 말이 안달려도 가는거군요 ;ㅁ;
BackSte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0/25 14:24
남지라기보단 남자로 바꿔주세요.^^
동글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5/11/07 16:39
푸하~! 진짜 재밌네요. 잘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25 (수정,추가) 4대프로토스와 신 4대프로토스, 그리고 프로토스의 역사 [46] 흑태자12343 07/07/16 12343
1219 이영호의 대플토 9연전을 본후 진지하게 생각해본 이영호의 빌드와 운영 [43] 휀 라디엔트15466 08/03/01 15466
273 글을 쓰는 것... [18] 훼이스6829 04/02/25 6829
2160 전무하고도 후무하도다. [43] 후추통9577 13/02/15 9577
1261 이대호 이야기 - 누구나 슬럼프는 있다. [34] 회윤11366 08/07/18 11366
1250 '최종병기' 이영호는 외롭다 [60] 회윤13084 08/05/29 13084
1014 [스타리그 8강 2주차 후기] 4세대 프로토스, 송병구의 역습. [22] 회윤10302 07/07/01 10302
1008 박정석, 그의 '멋진' 6년간의 커리어는 아직도 진행중. [79] 회윤11581 07/06/24 11581
1962 [LOL] 막눈 그리고 나진 소드 이야기 [18] 화잇밀크러버7169 12/09/22 7169
1431 어릴 적에 친구에게 배운 것 [15] 화잇밀크러버6258 11/09/21 6258
2545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2편: FA제도의 역사 1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9] 화이트데이7508 14/06/04 7508
2544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1편: 메이저리그에 대하여, LA 다저스 [69] 화이트데이9951 14/06/01 9951
2319 걸어서 서울까지 오기 (충북 충주시~서울 서초구) [22] 홍승식8164 13/05/30 8164
1732 심심해서 적어본 가온다운로드 순위 분석 자료 [15] 홍승식6082 12/02/20 6082
1823 그녀와 만남 그리고 일 년 [33] 혼돈컨트롤6838 12/04/30 6838
805 프라이드와 스타리그 [8] 호수청년5787 06/08/28 5787
446 굿바이 지오 - Good bye G.O [32] 호수청년15073 06/04/12 15073
395 발칙한 상상 - 부커진에 대한 새로운 접근 [21] 호수청년16154 05/10/20 16154
377 솔로들을 위한 치침서 - 나도 가끔은 여자의 속살이 그립다 [64] 호수청년18966 05/08/12 18966
375 고맙다는 말 해볼께요. [27] 호수청년12931 05/07/25 12931
1709 실수로 계좌 이체를 잘못 했을때의 대처법(현직 금융권 변호사입니다) [53] 호가든10758 12/01/26 10758
986 전부 다, 그냥, 이유 없이 고맙습니다^^ [7] 혀니7669 07/05/25 7669
2775 맛의 익숙함 맛의 상상력 : 운남 곤명의 칵테일. [23] 헥스밤5997 16/07/16 59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