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6/10/13 21:01:22
Name   tannenbaum
Subject   보름달 빵.
그 시절엔 그랬다.


면사무소 앞 게시판엔 근검, 절약, 저축을 장려하는 포스터가, 태극기 옆에는 새마을운동을 상징한다던 초록색 풀떼기 깃발이 항상 나부끼던 시절... 안쓰고 안먹고 안입으며 언젠가 우리도 부자가 되길 꿈꾸며 살던 시절... 나는 무지랭이처럼 살지만 내 아이는 반드시 출세시켜 동네에 자랑거리가 될거란 믿음으로 살던 시절... 그래서 늘 부족하고 힘들더라도 불평을 하지 않는 게 당연했던 시절.....


그 시절엔 그랬다.


마당에 그네와 연못이 있던 그리고 매일 아침이면 100원씩 용돈을 받던 나는 그 시절 시골로 보내졌다. 양변기 대신 재래식 뒷간에서 일을 봐야 했고 반찬투정과 군것질은 더이상 내가 누릴 수 없다는 걸 누가 말해주지 않았지만 나는 알 수 있었다. 어쩌다 학교에서 불우이웃돕기 모금 이백원, 환경미화 물품을 가져오라 할때면 할아버지에게 불호령을 받았다. 왜 화를 내는지 이해 할 수 없었지만 집안에 돈이 없다는 건 어렴풋이 알았던 것 같다. 기껏해야 일년 중 가을 추매시기에야 목돈을 만질 수 있던 농사꾼에게 늘 돈이 없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닭, 오리, 강아지를 몇천원에 장에 내어 팔거나, 밤나무 감나무 자두나무에 알 굵은 걸 모아 팔지 않으면 일년 내내 집안에 십원 한장 없는 날이 더 많았다. 이런 저런 이유로 아버지 또한 나를 할아버지댁에 맡겼지만 생활비를 지원할 수 없었던 시절... 그래서 난 갖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 입고 싶은 것 모두 참아야만 했었다.


그 시절엔 그랬다.


그 시골에도 동네에 잘사는 유지가 있었다. 동네 사람들 대부분은 그 사람의 땅을 빌어 농사를 지었다. 할아버지도 몇 마지기 땅이 있었지만 그걸로는 우리 식구 1년 살이 밖에 되지 않았기에 땅을 빌어 소작을 했었다. 양파 수확철이면 할머니는 바쁜 농사일에도 불구하고 일당을 받으려 그 집 양파밭으로 가셨다. 종일 뙤약볕에 쪼그려 양파를 캐면 5천원을 받으셨다. 그 시절 시골살이에  5천원은 매우 큰 돈이었기에 혹시나 십장의 눈 밖에 날까 그이의 험한말에도 대거리 한번 못하시고 어떻게든 양파밭으로 가셨다.

지금도 사람을 쓰면 점심과 참을 주듯 그때도 참으로 보름달 빵과 우유를 주었다. 남자들이었으면 막걸리에 고깃거리였겠지만 작업하는 이들이 다 여자들이라 대신 주었을것이다. 할머니는 일을 다녀오시면 자기 몫의 보름달 빵과 우유를 몸빼 바지에서 꺼내주었다. 허리춤에 넣고 양파를 캐느라 뭉개진 빵과 이미 미지근하게 뎁혀진 우유였지만..... 달콤한 크림과 부드러운 빵의 촉감은 8살 아이에게 너무나 행복한 군것질거리였다. 첫날 할머니도 드시라 절반 떼어주었지만 당신께서는 단거 싫다며 너 다먹으라 하셨다. 그 이후 두번다시 묻지 않고 게눈 감추듯 나 혼자 다 먹었다.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할머니에게 같이 드시자는 말도 없이 혼자 다 먹었었다.


그 시절 할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


몇년간 시골생활이 끝나고 난 다시 여기 저기 옮기며 살았다. 명절 때 두번 내려가는 일 외에는 할머니를 뵌적이 없었다. 중학생일적 여름 방학이었을거다. 문득 시골 할머니가 보고 싶어졌다. 아버지에게 용돈을 받아 터미널로 향했다. 터미널 앞에 도착하자 제과점이 보였다. 용돈에서 차비를 빼면 몇천원은 남아 뭐라도 사드리려 제과점 안으로 들어갔다. 센베와 화과자를 집어들고 문득 할머니는 단 음식을 안좋아 하시던게 기억났다. 괜히 잘 못 사는 거 아닌가 싶으면서도 안드시면 동네 사람들에게 자랑하시겠지 생각에 이왕이면 예쁜 걸로 집어 들었다.

시골집에 도착하자 할머님은 더 없이 반가워하면서 내 강아지 내 강아지 부르셨다. 그날 저녁 닭을 잡으시고 밭에서 푸성귀를 따 큰 상에 저녁을 차려주셨다. 배가 부르다는 나에게 계속 이것 저것 권하시며 더 먹으라 하셨다. 안먹겠다 하니 서운한 표정의 할머니 얼굴을 보니 어떻게든 뱃속에 자리를 만들어 꾸역 꾸역 밀어 넣으며 제과점에서 산 센베와 화과자를 내밀었다. 할머니는 니 용돈이나 하지 이런걸 뭐하러 사오냐 말씀은 하셨지만 분명 미소를 띄셨던 걸 기억한다. 단 거 안좋아 하시니 그냥 한두개 먹고 마시겠지 하던 내 예상과 달리 할머니는 화과자를 그 자리에서 반상자 가량 드셨다. 그 걸 보던 나는 몇년 전 당신께서는 단게 싫으시다며 한사코 나 다 먹으라 하던 보름달 빵이 생각이 났다. 그리고 난 갑자기 눈물이 날것 같아 감추려 소화 좀 시키고 오겠다며 도망치듯 집 뒷산으로 올라갔다.


그때 알았다.

그 시절 할머니도 달달한 크림이 들어 있는 부드러운 보름달 빵이 너무 드시고 싶었다는 걸...

그제서야 알았다....




가끔 제과점에서 화과자를 보면 할머니가 생각난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2-15 20:26)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Jannaphil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3 21:13
보름달 빵이라시기에 단식하고 관련된 줄 알았습니다.
첫 댓글로 좋은 글 망쳐서 죄송합니다. 후다닥. -_-;;;
서린언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3 21:18
우리 할머니 저 왼손쓴다고 막 때리던 생각 나네요 흐흐흐
Y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3 22:00
+1
스즈무라 아이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3 22:12
맛있는데 저빵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4 08:57
cu에서 2+1 행사중인 맛있는 보름달빵
쯔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4 09:52
YS를 떠올리고 왔다가,,, 추천 하나 남기고 갑니다.
Sh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1 10:28
ㅠㅠ.......
사랑의사막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6 17:09
보름달빵 어릴 때 사먹고 싶어했던 빵이었는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삼포가는 길에도 보름달 빵이 나오죠. "내 이름 백화가 아니에요. 본명은요…이점례예요." 하는 백화의 대사가 아직도 기억 속에 선명하네요.
Walr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06 14:27
언제나 따뜻한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참 속이 따뜻하신 분 같아요
종이사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2 22:29
이게 참...

직장에서 간식으로 빵이랑 주스, 초코렛이 나오면 그걸 조심스레 가방에 넣어둡니다.
그리곤 집에 돌아와 딸에게 줘요.

저도 빵이랑 주스, 초코렛 참 좋아하는데...
매일같이 늦게까지 일하느라 같이 못놀아주니까 이거라도 가져다 주려는 거죠.
생각해보면 그냥 사다주면 되는 걸 뭘 그리 먹고 싶을 걸 참아서 주는지 모르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29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27] 신불해11234 17/02/09 11234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08] 신불해11906 17/02/06 11906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12792 17/02/05 12792
2826 간단한 공부법 소개 - 사고 동선의 최적화 [73] Jace T MndSclptr15278 17/02/01 15278
2825 조명되지 않는 한국사 역사상 역대급 패전, 공험진 - 갈라수 전투 [51] 신불해12398 17/02/01 12398
2824 월드콘의 비밀 [51] 로즈마리14592 17/01/30 14592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5968 17/01/30 5968
2822 "요새 많이 바쁜가봐?" [11] 스타슈터11689 17/01/26 11689
2821 명나라 시인 고계, 여섯 살 딸을 가슴 속에 묻고 꽃을 바라보다 [20] 신불해6417 17/01/18 6417
2820 가마솥계란찜 [47] tannenbaum13799 17/01/17 13799
2819 <너의 이름은.> - 심장을 덜컥이게 하는 감성 직격탄 [86] 마스터충달8822 17/01/15 8822
2817 아 참 또 등 돌리고 누웠네 [33] 마치강물처럼14214 17/01/13 14214
2816 스물 아홉 마지막 날, 남극으로 떠난 이야기(스압/데이터) [111] 살려야한다11179 16/12/31 11179
2818 [짤평] 2016년 올해의 영화 [116] 마스터충달11643 16/12/31 11643
2815 임칙서, 그리고 신사의 나라. [57] 신불해8290 16/12/29 8290
2814 한 유난스러운 아르바이트생 이야기 [40] Jace T MndSclptr16554 16/12/23 16554
2813 [리뷰] 개인적인 올해의 한국 영화 배우 Top 20 [39] 리콜한방11408 16/12/19 11408
2812 올해 하반기에 시승해 본 차량들 소감 [103] 리듬파워근성34978 16/12/18 34978
2811 세상의 양면성에 대한 난잡한 생각. [36] 와인하우스14966 16/12/05 14966
2810 우리 집에 어느날 누가 찾아왔다. 그런데.... 그 사람이 황제다. [32] 신불해17278 16/12/04 17278
2809 세면대에서 발좀 씻지 마세요. [86] Secundo19452 16/11/30 19452
2808 술먹고 얼굴이 빨개지면 금주해야하는 이유 [106] paauer29458 16/11/07 29458
2807 1%의 미학 [18] AspenShaker14401 16/11/01 1440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