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2/17 22:59:15
Name   이사무
Subject   5일 째 계속되는 오한, 몸살의 원인은 뭘까요?
지난 주에 일이 많아서 잠을 잘 못 자며 심지어 이틀을 밤새고  영하 11도인  금요일날  종일  밖에서  업무 땜에  강풍인 곳에서  돌아다녔습니다

제가 면역력이 안 좋아서 툭하면 감기가 걸리면  보름,  한달은 가는 지라  저 날 감기가 제대로 걸리겠구나  하고 각오했구요

그런데  주말은 의외로 약간의 감기기만 있고  
잘 넘어가나 싶더니

화요일엔 극심한 오한,  수요일 부턴 두통 신경통 관절통 근육통이  오더라구요
목요일은 위 증상이  좀 덜 해졌다가 그래도 계속 되길래 오늘 병원도 두 군데   다녀왔습니다만...

병명을 모르겠습니다...

감기라고 보자기엔.. 제가 호흡기가 엄청 안좋아서
한 번 감기가 걸리면  코,목, 기침이 심하게  망가집니다.  항생제  주사도 계속 맞고요
그런데 호흡기가 거의 멀쩡합니다.
기침도 아주 가끔하고,  코도 거의 괜찮고
목도 안 아픕니다...

독감이라고 하기엔  고열이 아니고 그냥 미열 오한 정도고,   오늘이 4~5일 째 증상인데   보통 몸살 근육통 두통이 오다 호흡기로 온다는데  호흡기가 아직 괜찮습니다
그래서  이비인후과에서도 진료만 받고 처방없이 그냥 나왔습니다.

간염도 모두 예방접종 맞고 항체가 있구요

결핵걸렸을 때도 비슷햇는데
고열도 지금은 아니고  잘 때 식은 땀도 안 흘리네요

예전에 앓아본 대상포진 도 증상이 비슷 한지라
걱정돼서 피부비뇨기과도  가봤는데
대상포진은  수포가 올라와야  확인가능하고
제 경험상  몸통이나 얼굴  한 부위에 몰려야하는데
전신 구석구석이 아픕니다...
걸릴 일도 없는데.....  전립선염 증상 일수도 있다며
Pcr검사도 받고  소염제 처방 받았는데  먹어도 별 차도가  없네요


보통 저는 독감이나 감기가 걸리면
기관지가 완전  망가지는지라   사오일 째
근육신경두통만 계속오고  오한만 계속되는 현 상황이 뭔지 모르겠습니다
범위가 좁혀져야  병원도  맞춰서 갈텐데요

오늘 두 군데 병원 가도 별 차도 없이  여전히 오한이 심해서 집에서 패딩을 입고 있습니다ㅠㅜ


제가 살면서  이런 경험이  없어서 그런데
단순히 감기나  독감으로도  호흡기문제 없이
근육,신경통인  몸살만 4,5일간  유지될 수 있나요?







올키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15
저도 다른 증세는 없는데 오한이 심해서 병원을 급하게 간 경험이 있었는데 응급실에서 링거 맞으면서 무슨 바이러스성 감기 약도 같이 놔주시더라고요. 그러고는 나았던 경험이 있습니다. 자세한 건 저도 잘 모르겠네요 ㅠㅠ
이사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7 23:47
에고 답변 감사합니다. 저도 오한도 오한인데 근육통 + 신경통이 심해서요. 다행히 근육통 신경통은 오늘 부턴 좀 덜해지는 느낌입니다;
오한은 계속 왔다갔다해서 패딩을 입었다 벗었다 중이고요 흐흐;

워낙 살면서 별 별 질병을 다 걸려봐서, 건강염려증인 면도 약간은 있는 게 사실인데, 아무 호흡기 질환없이 미열, 오한, 근육신경통 만 계속 되니 좀 걱정이돼서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05
저희
아버지가 얼마전 완벽히 같은 증상 이었는데 대상 포진 이었습니다.
이사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16
예...저도 5년전에 대상포진을 겪어봐서 좀 걱정 중이긴 합니다 ㅠㅠ
Essential Blu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34
일단 적당한 작은 종합 병원(?)에 가셔서 진료 받아보시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대상포진이라면 상당히 위험한 부위에 생겼을 수도 있거든요.
시신경 같은데서 생기면.....
이사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37
예.... 대상포진은 경험해봤는데, 심해지면 수포부위가 정말 끔찍하게 아픈데...
아직은 그냥 전신 오만 부위가 뜨끔 뜨끔 거리는 정도입니다.
밤공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0:38
독감의 주 증상은 발열, 오한, 근육통이고 보통 4-5일 정도 증상이 지속됩니다. 오히려 기침이나 가래는 일반 감기보다 덜 심한 편이에요. 마른기침만 약간씩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한이 그렇기 심하시면 아마 열도 꽤 있으실 것 같은데, 한번 열이 심할 때 체온을 측정해 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열을 재봤을 때 38도 이상이면 (게다가 계절도 독감이 유행하는 시기이니) 독감 가능성이 있을 것 같아요.
이사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1:06
아.. 아까 검색해봤을 때는 전조증상이 그 증상들이고 그 후에 호흡기 관련이 심해진다고 하길래
4~5일차인 현재도 전조증상만 있어서 저는 독감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군요.
말씀처럼 마른기침...을 가끔 하는 정도고요. 지금은 근육통에서 신경통쪽으로 넘어갔는 지.... 정말 오만 신체부위가 다 따끔 거립니다;;
열은 체온계가 집에 없어서 재어볼 수는 없는데 그리 고열 같지는 않습니다. 미열인데 저만 추워하는 느낌이에요 흐흐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해피나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2:54
저도 목 코 전혀 문제없고 식사 거의 못하고 근육+신경통+두통만 있다가 몇일 쉬니까 나았습니다. 진짜 독했는데 아무튼 몸살인거 같긴 하더라구요.
이사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4:32
에고 늦은 시간에 답 변 감사드립니다
저도 이런 증상은 처음이라 궁금해서요
다시 한 번 답변 감사드립니다
ArcanumTo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08:27
음... 의학 지식은 없고 그냥 연식이 오래 된 경험으로만 보자면 바이러스성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네요.
제 생각엔 독감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만 병원에서도 그에 대해 의심을 안 하진 않았을 테니... 흠...
어쨌든 다 나으시면 꾸준히 운동을 하시는 게 어떨까 합니다.

면역력 증강에는 운동이 최고죠.
그중에서도 땀흘리는 유산소 운동 1시간이 최고.
그리고 하루에 1.5리터 이상의 물을 꾸준히 마시는 게 좋은데 30분 간격으로 알람을 맞춰놓고 미지근한 물을 마셔주세요.
물의 양은 한번에 소줏잔 1잔 정도면 됩니다.
더 많이 마시면 소변만 많이 나올 뿐 도움이 되지 않고요.
요점은 꾸준히 조금씩 마셔야 한다는 겁니다.
저는 500ml의 페트병에는 항상 순수한 생강차를 마십니다.
생강이 인삼 못지 않게 좋은 녀석이라서 몸에서 열을 내기 위해 꾸준히 마시고 있습니다.
다진 생강을 파는 마트(일반 마트에 없다면 식자재 마트에 가 보시길)가 있는데 다진 생강이 생강차를 간편하게 끓여 먹을 수 있게 해 줘서 좋더군요.
다진 생강 두 스푼을 200ml 물에 넣고 1분 정도 끓인 후 찌꺼기는 채에 걸러내고 차가운 물 300ml랑 섞어서 오전 중에 마셔보세요.
꾸준히 마시시면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될 겁니다.
Trato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18 13:23
체기가 있어도 그럴 수는 있을 거에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952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19872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1471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88285
103342 동갑인 여자를 사귀거나 사겨보신분있으신가요? [3] 하연수235 17/05/29 235
103341 비트코인 송금거래 질문 드려요. [6] wlsak166 17/05/29 166
103340 최면의 과학적 증거가 있나요? [3] 한쓰우와와764 17/05/29 764
103339 치과 질문입니다 금으로 새로 떼웠습니다 [2] 맨송맨송230 17/05/28 230
103338 미국 LA 여행시 인터넷 사용 어떤방법이 좋나요? [3] 호bro187 17/05/28 187
103337 FM2017 요즘엔 DDT파일 없이 플레이하나요? [5] V.serum357 17/05/28 357
103336 아이볼보미를 구합니다.. [2] 서연아빠206 17/05/28 206
103335 카오디오에서 소리가 안납니다 강북스타일50 17/05/28 50
103334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가격과 발매일 예측 [3] Love.of.Tears.384 17/05/28 384
103333 초보 블소게이머가 질문드립니다~ [8] 아리아리해259 17/05/28 259
103332 미주나 유럽까지 비행기타고 갈 경우 직항/경유를 가르는 기준은 얼마나 될까요? [6] 독수리의습격296 17/05/28 296
103331 스탠리 큐브릭 "샤이닝" 보신분 질문드립니다. [11] StondColdSaidSo407 17/05/28 407
103330 무난한 것말고 좀 튀는 반팔티셔츠류.. 그리고 신발 [12] 걱정말아요그대648 17/05/28 648
103329 대통령 당선확정이후 당선자사망시 이후의 과정? [8] fhbtyjs910 17/05/28 910
103328 스마트폰에 알 수 없는 어플이 있습니다. [5] 프즈히792 17/05/28 792
103327 호텔스닷컴이나 익스피디아에서 국내 호텔 예약해보신 분...? [3] 캐리커쳐366 17/05/28 366
103326 컴퓨터 중독의 정확한 기준이 있나요? [4] 랜슬롯372 17/05/28 372
103325 늦깎이 기계과 2학년입니다. 이번 여름방학에 무엇을 해야할까요? [8] 새강이399 17/05/28 399
103324 자전거 체인 청소용 오일 추천 부탁드립니다. [6] 마스터충달156 17/05/28 15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