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6/19 21:25:59
Name   푼수현은오하용
Subject   야밤에 혼자 있는 아이를 본다면?
뭐 보통 상황에서는 애한테 이름 물어보고 경찰을 부르던지 할텐데요... 상황 하나가 더해지니 안절부절못하게 되더라구요.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에어컨이 너무 세서 집에서 좀 보자 하고 오는 길이었어요.

아파트 단지 놀이터를 지나는데 (몇몇 아이가 놀고 있음) 놀이터 출구(?)쪽에 여자아이 하나가 서 있더라구요.

음 우리 조카만 하군... 귀엽네.. 하는데 애가 바지를 벗고 있습니다?!?!

어두워서 제대로 못보기도 했는데 머리 속으로 각종 안좋은 생각이 들고....
애한테 이름을 물어보니 대답 못하고, 엄마 어딨냐고 물어보니 없다고 그러고...
이것이 아동학대인가 하면서 옷을 올려주고 경비실에 델꾸가야겠다 했는데 또 움찔하게 되더라구요.
괜히 여자아이인데 건드렸다 오해받는거 아닌가 하구요.

몇번 고민하다 애기한테 잠깐 기다리라고 하고 경비아저씨 델꾸 온다고 하고 움직이니 애가 웁니다. 아 순간 미치는줄...
근데 뒤에 아버지로 추청되는 사람이 오더라구요. 순간 머리가 하얘져서 그냥 왔는데... 여러분이라면 어쩌시겠습니까?



영혼의 귀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29
그냥 바로 경찰 전화해야죠
키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0
그냥 접근하지말고 애를 시야안에 둘수있는 일정거리유지하고 경찰올때까지 보고만 있어야죠.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2
사실 폰을 두고 나간거라 ㅜㅜ
호박머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3
바지벗고 있는여자애 가까이가니깐 울고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이 왔다니.. 진짜 나쁘게 생각하면 글쓴이분 진짜 뭐댓을수도 있었을 상황이네요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4
아이가 울고 있음 도와줘야 되는게 맞는데.. 세상이 흉흉하다 보니 ㅜㅜ
북극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4
솔직히 귀신얘기보다 더 섬뜩한데요 본문글..
저 상황에서 오해를 당하는것도 무서운일이지만,
저 상황자체가 일부러 만들어진 상황이라면?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38
진짜 머릿속에 수많은 경우의 수가....
불같은 강속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50
비슷한 경우는 아니지만 매즈 미켈슨 주연 영화 더 헌트가 생각나네요.
파랑파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03
허 무섭습니다.
카루오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15
아... 보는 사람 멘탈을 헌트하는...
아이오아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15
본문의 상황이라면 아파트 경비실을 찾아가서 경비에게 말하는걸로 턴을 마칠것같습니다. 최악의 상황들이 여러개 떠올라서 섬뜩하네요.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23
경비실이 아파트 동 하나 지나서 있고... 애를 두고 가려니 또 뭔가 애매한거 같더라구요. 참으로 고민스런 순간이었습니다.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23
몰라서 찾아봤는데...... 왜 이런 영화를 ㅜㅜ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23
돌이켜 생각해보니 식은땀이 납니다...
Marci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31
"음 우리 조카만 하군... 귀엽네.. 하는데 애가 바지를 벗고 있습니다?!?!"

이 시점에서 바로 경찰 불렀어야지요.
애한테 이름 물어보는 건 경찰이 하면 될 일이고요.
예외적으로 근처에 CCTV가 있는 상황(작동중이어야 함)이면 본문 같은 행동을 취해도 되겠지만요.
푼수현은오하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2:36
폰이 없었으요 ㅜㅜ 나름 아파트 단지 놀이터라 CCTV도 있습니다. (엣헴)
함초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3:46
정신 나간 그 녀석 때문에...
Hysteres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05
역시 이럴땐 무조건 경찰이죠
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09
어떤 상황이던지 "내가 여기서 뭘 어떻게 해야하지?" 라는 생각은 드는데 아무 답도 안떠오르면 112,119가 제일 좋은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122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20931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2960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89362
104711 우리나라 축구 슈틸리케 감독 후임으로 이 방법은 가능성이 있을까요?? [1] 잘가라장동건75 17/06/24 75
104710 엑셀 고수님.. 질문 있습니다.. 연결 끊기 [2] Dwyane47 17/06/24 47
104709 유플러스 위약금내고 KT기가 인터넷으로 갈아타려고하는데요 [2] 자전거도둑79 17/06/24 79
104708 스팀 할인기간 FM2017 사는거 괜찮을까요? [3] 휘안122 17/06/24 122
104707 에어콘 고르는데 고민이라 질문입니다! [1] 나른한오후59 17/06/24 59
104706 연쇄할인마 게임중 제 컴퓨터로 돌릴만한게 있을까요? [2] 올해는취업이될까110 17/06/24 110
104705 스타1 1.18 해상도에 관해 질문드려요 [1] 장삐에르주네87 17/06/24 87
104704 테이크아웃 카페에서 사용할 공유기 추천 부탁드립니다. [4] 아이폰157 17/06/24 157
104703 전선 수리 질문 [6] 피즈98 17/06/24 98
104702 빅퀘스천 '존재는 왜 존재하는가' 질문입니다. [2] Right207 17/06/24 207
104701 눈나쁘신분들 수영할때 어떻게 하시나요? [5] 꿈을꾸다377 17/06/24 377
104700 아파트 단지 내에서 고양이한테 공격을 받았는데요 [18] F.Nietzsche855 17/06/24 855
104699 가족 해외여행지 고르는데 10월이라 애매합니다. [2] 김보노162 17/06/24 162
104698 저음에 강한 2~5만원대 이어폰 있을까요? [8] 미서312 17/06/24 312
104697 남자 눈썹 문신 해보신 분 있나요? [9] Camellia.S388 17/06/24 388
104696 아리스가와 아리스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3] dos167 17/06/24 167
104695 남자 쌍꺼풀 수술 병원 질문 ECOcup81 17/06/24 81
104694 전세집 에어컨 설치 관련 질문 [9] 대발318 17/06/24 318
104693 아이폰 7/+ , 갤럭시S 8/+ 사이에서 고민됩니다. [22] Camellia.S440 17/06/24 44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