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12/31 02:18:29
Name   Eva010
Subject   2012년 솔로 크리스마스 분투기...-_ㅠ
크리스마스를 도피하기 위해 캄보디아로 도피여행을 다녀왔습니다. (12.20-12.24)

하지만 정작 크리스마스 당일은 피할 수가 없더군요. (25일날 돌아오는 비행기표가 없더군요 -_-)

그래서 어쩔수 없이 혼자 크리스마스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전 지금 고향에 떨어져 혼자 살고 있는 입장이라서 가족과 같이 보낼 수도 없기 때문에 올해 크리스마스는 작년보다 훨씬 더 우울하더군요.

피할수 없어도 피해라라는 명언처럼 저는 크리스마스를 피하기 위해서 24일 이전에 잠을 푹 안 자고 있었습니다.

24일날 잠을 안자고 있다가 26일날 일어나는 필사기를 구사해볼려고 노력해보았으나...

24일 오후 7시에 잤는데 25일 11시에 일어났습니다.

12시간 이상을 자본적은 거의없는데 이 날은 여행의 피로 때문에 엄청 피곤했나봅니다.




아무튼 실패 -_-

어쩔 수 없이 즐겁게 크리스마스를 보내보기 위해 일단 밖으로 나갔습니다.

크리스마스날 집에서 컴퓨터만 하고 있는건 너무 비참해보이니까요;;;

일단 아침밥을 먹고 헬스장을 갔습니다.



헬스장에 갔는데 이럴수가 와...

헬스장에 저밖에 없더군요.

평소에는 런닝머신 뛸려면 사람들이 많아서 줄서서 기달려야되는데...

크리스마스날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단 한명도 없었어요!!!!





이 큰 헬스장을 혼자 쓰다니 삼성회장 이건희가 된 기분이었습니다.




운동이 끝나고 또 할일이 없어져서 인터넷으로 호빗을 예약하고 혼자 영화관으로 갔습니다.




헐...


이게 2시간30분짜리 영화라고 들어서 일부러

저는 맨끝 구석쪽에 예약을 했어요.

중간에 화장실도 다녀올 수 있도록 말이지요..



그런데 예약할때는 몰랐는데...

맨 구석쪽에 통로가 있는게 아니라 벽으로 막혀있더군요 -_-;;;

커플들 사이에 갇혀서 중간에 화장실도 갈 수 없고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영화보다가 졸려서 중간중간에 자버리고 역시 반지의제왕처럼 긴 영화는 저에게 안 맞는거 같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왔는데 오후 4시밖에 안 되었더군요.

그래서 그냥 차를 끌고 에덴벨리 스키장에 갔습니다.





크리스마스라서 차가 엄청 밀릴지 알았는데...

다들 밀릴거라 생각해서 차를 도로로 안 끌고 나온건지 커플들이 크리스마스 이브날 모든 파워를 쏟아버려서

없는건지 차가 전혀 안 밀리더군요;



이전에도 크리스마스날 혼자 스키장에 와봤는데 이 날은 고급 코스가면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커플들 대부분은 중급이나 초급에가서 애인이랑 가이 타거나 애인을 가르쳐주니 커플인 상급자인 남자들은 대부분 초급이나 중급자 슬로프에 격리되어있지요.

솔로인 저는 바로 상급자로 갔습니다.

그들과 얽히기 싫으니까요...



그런데 진짜 커플들 너무 하더군요.

6인용 리프트인데...

다들 자기 애인을 보호하겠다고 쓸 때 없이 저한테 리프트를 양보하더군요...;;

아니 내가 지금 무슨 현상수배범도 아니고 왜 이런 쓸 때 없는 배려를 하는지 ...



(펭권들도 이렇게 추우면 똘똘 뭉치는데 -_ㅠ)

아니 펭귄들도 추우면 생존을 위해 꽁꽁 뭉쳐서 허들링을 하며 살아가는데...

혼자 타면 옆에서 바람불면 바람도 혼자 다 맞고 더 추운데...


커플들은 정말 피도 눈물도 없더군요...

커플들끼리는 같이 리프트를 타도 솔로인 사람이 있으면 그냥 리프트에 혼자 타라고 커플들 대부분이 양보를 하더군요...

와... 이거 정말 기름 한 방울도 안 나오는 우리나라에 전력낭비고 줄서서 기다리는 뒷 사람들을 배려 안 하는 행위가 아닌가요;;;

6인용 리프트를 혼자 계속 타니까 리프트 뚜껑이 혼자 덮긴 무거운데 리프트 덮개를 계속 혼자서 열었다 달았다 하니까...

팔이 엄청 저리더군요 -_ㅠ






(크리스마스에 스키장에서는 솔로들을 리프트에 혼자 격리시크더군요)



보드타면서 한 번도 안 자빠졌는데....

리프트 덮개를 혼자 계속 덮었다 열었다하니까 스키장 나올때는 어깨가 너무 저려서 운전하기도 힘들더군요.

운전하다가 졸려서 편의점가서 오뎅이랑 박카스를 사먹는데...

오뎅국물뜨다가 손도 데이고 오늘 정말 우울하더군요.




(못된 커플들은 저렇게 자기내들끼리만 리프트를 타고 감 -_-)




집에와서 어깨가 너무 저려서 파스를 붙일려는데...

혼자 살아서 등에 파스 붙여줄 사람도 없어서 파스도 못 붙이네여;;;

정말 커플들 때문에 서러워서 ㅠ_ㅠ

진짜 크리스마스에 파스를 하나 붙일려고 침대에 파스를 나두고 각도에 맞춰 낙법하는 제 자신을 보면서 혼자살면 정말 똑똑해지는거 같습니다.



엉엉엉... 돈 많이 벌어서 스키장 갈 때 옆에 바람막이 해줄 보디가드를 고용하고 등에 파스 붙여줄 메이드를 고용해야겠어요...

누가보면 보드타다가 넘어져서 어깨가 아픈지 알겠더군요.

아무튼 2012년의 솔로들의 최대 고비를 무사히 넘겨서 다행입니만....





내년 크리스마스에는 스키장은 안 갈레요...



Do DDiV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2:24
낙법에서 빵터졌네요. 솔로만세!
길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2:31
사실 위사진은 여친느님이 찍어준 겁니다... 류의 반전을 기대했는데 아쉽네요.
DarkSi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2:32
솔로 동지 여기 1명 추가요
민족의아리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2:35
저는 24일 저녁무렵 친구 2명과, 그러니까 총 3명이 영화를 보고,늦은 저녁.?을 대략 12시쯤 먹고.... 6시까지 롤하다가 -_-...
25일 7시쯤 잠들어서... 그날 3시에 일어났네요..크크크
그리곤 혼자 치킨 한마리 시켜서 먹으면서 영화보다가 롤하다가.. 도로 잤네요..;

이런 친구없는 녀석 같으니..(.. ㅜ)
에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2:44
크리스마스에 솔로들이 집에있는이유 txt
k3mi5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3:53
파스붙이기 처..천재십니다.
ridewit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6:08
ㅜㅜ 명문입니다. 추천
체념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7:58
자전거 여행부터 최근에 비행기 사고까지 많은 글들을 보왔지만 오늘 만큼 저한테 감성(?)을 자극하는 글을 없었습니다.
추천합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Je ne sais quo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8:50
크크 다음엔 이브에 힘써서 크리스마스에 못 나가는 커플 되세요~
Paranoid Androi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9:30
다음이브에는 저에게쪽지라도...크크크.
Timele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9:45
세상에 대한 분노를 유머가 적절히 섞인 작품으로 승화하는 멋진 모습입니다.
광개토태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09:52
저 같았으면 그냥 집에서............ ㅜㅜ
Idiotequ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12/31 21:09
제목만 보고 바로 클릭하고 로그인했습니다.

저는 크리스마스에 공연을 갔습니다. 원래 크리스마스면 넬이 공연을 했기 때문에 평상시와 같을 수도 있었는데요. 이번 공연은 커플이 유독 많더군요. 옆에도 커플, 앞에도 커플, 뒤에도 커플, 대각선 앞에도 커플, 커플, 커플... 그야말로 커플이 드글드글. 5년 전만해도 넬 공연은 크리스마스라도 20대 여자들이 다수를 차지했고, 커플은 간간이 보이는 정도였는데요. 이번에 아주 커플 천지에 휩싸여 있다가 나오니 기분이 묘하더군요.

여자들만 있으면 앞에 사람이 시야를 가리는 일도 없었을텐데. 머리 하나 큰 남자가 무대를, 그것도 김종완을 정면으로 가리더군요. 완자가 보이지 않아서 커플에 대한 분노게이지가 무한 상승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커플이면 달달한 노래 부르는 공연을 가셔야죠!! 넬 노래는 그런 건 없다구요!!! 게다가 좌석 간격은 좁은데 덩치큰 남자가 패딩을 입고 있으니 옆 좌석을 침범하고, 툭툭 치고. 본인 애인에게 찰~~싹 달라붙어 내 구역을 침범하지 말라고 속으로 얼마나 외쳤는지 모르겠습니다.

요근래 몇 년간 크리스마스는 넬 공연이 없어서 할 일이 없었는데, 넬이 컴백을 해도 크리스마스에 씁쓸함을 느끼게 되더군요. 커플도 그렇지만 넬자들도 크리스마스에 1분만 닥쳐줄래요, 기생충, 인어의 별 이런 노래를 불러줬어야 하는 건데 말이죠!! 완자마저 여기 솔로 있냐고 묻는 순간 장렬하게 전사했습니다.

이브에서 크리스마스로 넘어가는 자정에 공연이 끝나고 눈이 오더군요. 찰싹 달라붙어 지나다니는 커플 사이를 뚫고 피시방으로 가서 밤새 크아를 하고 집으로 내려왔습니다. 공연장에도 커플, 카페에도 커플, 심지어 해장국집에도 옆 테이블에 커플이 앉던데요. 그래도 피시방은 커플은 없더군요. 아, 그런데 공식 초딩 게임인 크아에도 왜 이리 커플이 많은 걸까요. 대체 왜 다들 게임상에서도 커플을 하는 거냐고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7
전 여자분들 많은 콘서트는 좋더군요... 왜냐면 여자분들 키가 작아서 스탠딩좌석에서도 그냥 잘 보여서요;
단지 남자분들이 많으면 제가 작아서 안 보임 -_ㅠ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8
진짜 제가봐도 너무 똑똑해서 천재가 아닌가 싶었당께요...
첨에는 효자손에다가 파스를 연결해 붙여볼까도 생각했지만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8
그런 기적은 현실세계에서 일어나지 않습니다.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8
동지애를 느낄수 있네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9
친구가 없어서 안 만나는게 아니라... 친구가 커플이라서 같이 놀아달라고 하기 미안해서...
도저히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커플들사이에서 같이 놀면 민폐에... 아우... ㅠㅠ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09
집에 있는게 커플들을 돕는거겠군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0
진짜 쏠로용 파스손이라고 효자손처럼 만들면 대박 상품 날꺼 같아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0
명문대는 안 나왔지만 암튼 감사..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1
쓰면서도 제 자신도 눈물이 나오더군요.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1
젠장 기절하듯 잠을 자도 누구하나 걱정해주는 사람이 없네요 -_ㅠ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1
남자끼리요? 오 노우~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1
세상에 대한 분노보다는 컵흘들에 대한 분노가 -_-)
Eva010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01 00:12
안되요... 세상밖에서 당당한 솔로가 되야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45289 19
공지 통합 규정 공지 2016.4.1 release OrBef 16/03/28 45313 2
공지 PGR21 자유게시판 제재 대상 비속어 가이드라인 [14] jjohny=쿠마 16/02/03 43610 3
공지 유명인에 대한 비방을 자제해 주십시오 [26] OrBef 15/11/06 78675 4
71582 동물의 고백(9) [6] 깐딩187 17/04/27 187 1
71581 프로메테우스 후속작: 에일리언 커버넌트 이야기(스포?) [19] 경성아재2355 17/04/27 2355 1
71580 연설중에 봉변당한 버니 샌더스 [53] 서동북남4158 17/04/27 4158 7
71577 가맹사업주들의 위험부담을 통해 기업이 수익을 올리는 구도에 대하여 [11] 인식의노력2843 17/04/27 2843 9
71576 특별시민 - 특별한것이 없다.(스포 없음) [32] 이쥴레이2755 17/04/27 2755 2
71575 직업만족도 2위 도선사가 되려면 [39] 치열하게5156 17/04/27 5156 12
71572 한겨레 기자 살인사건 보도자제 논란 후속글입니다 [73] z232519696 17/04/26 9696 11
71571 2017 극장 관람 영화 23편 2탄 [15] 오줌싸개2337 17/04/26 2337 0
71570 상남자 루쉰 [10] 신불해2926 17/04/26 2926 16
71569 나의 파란만장 비트코인 어드벤쳐 - 1 [26] 이밤이저물기전에3297 17/04/26 3297 10
71568 동물의 고백(8) [25] 깐딩1594 17/04/26 1594 6
71567 6월에 나올 갤노트7 리퍼폰, 70만원대 유력 [54] 치열하게6993 17/04/26 6993 1
71566 [정보] KT 이용자님들, 치킨값 받아가세요. [111] 유리한10539 17/04/26 10539 17
71540 여론참여심사 토론 및 투표글 - 분란조장여부 [227] jjohny=쿠마7464 17/04/24 7464 5
71565 (일상) 검도 대회에 나갔습니다. [41] OrBef2672 17/04/26 2672 13
71564 자율주행과 실리콘 밸리 인재 전쟁 [65] arumi4983 17/04/26 4983 18
71563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생각 및 의문 [41] kimera4231 17/04/26 4231 9
71562 [모난 조각] 11주차 주제 "일기" 마스터충달348 17/04/25 348 0
71561 BBQ가 치킨 가격 인상을 재추진하네요. [133] Gimni7951 17/04/25 7951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