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12/31 02:18:29
Name   Eva010
Subject   2012년 솔로 크리스마스 분투기...-_ㅠ
크리스마스를 도피하기 위해 캄보디아로 도피여행을 다녀왔습니다. (12.20-12.24)

하지만 정작 크리스마스 당일은 피할 수가 없더군요. (25일날 돌아오는 비행기표가 없더군요 -_-)

그래서 어쩔수 없이 혼자 크리스마스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전 지금 고향에 떨어져 혼자 살고 있는 입장이라서 가족과 같이 보낼 수도 없기 때문에 올해 크리스마스는 작년보다 훨씬 더 우울하더군요.

피할수 없어도 피해라라는 명언처럼 저는 크리스마스를 피하기 위해서 24일 이전에 잠을 푹 안 자고 있었습니다.

24일날 잠을 안자고 있다가 26일날 일어나는 필사기를 구사해볼려고 노력해보았으나...

24일 오후 7시에 잤는데 25일 11시에 일어났습니다.

12시간 이상을 자본적은 거의없는데 이 날은 여행의 피로 때문에 엄청 피곤했나봅니다.




아무튼 실패 -_-

어쩔 수 없이 즐겁게 크리스마스를 보내보기 위해 일단 밖으로 나갔습니다.

크리스마스날 집에서 컴퓨터만 하고 있는건 너무 비참해보이니까요;;;

일단 아침밥을 먹고 헬스장을 갔습니다.



헬스장에 갔는데 이럴수가 와...

헬스장에 저밖에 없더군요.

평소에는 런닝머신 뛸려면 사람들이 많아서 줄서서 기달려야되는데...

크리스마스날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단 한명도 없었어요!!!!





이 큰 헬스장을 혼자 쓰다니 삼성회장 이건희가 된 기분이었습니다.




운동이 끝나고 또 할일이 없어져서 인터넷으로 호빗을 예약하고 혼자 영화관으로 갔습니다.




헐...


이게 2시간30분짜리 영화라고 들어서 일부러

저는 맨끝 구석쪽에 예약을 했어요.

중간에 화장실도 다녀올 수 있도록 말이지요..



그런데 예약할때는 몰랐는데...

맨 구석쪽에 통로가 있는게 아니라 벽으로 막혀있더군요 -_-;;;

커플들 사이에 갇혀서 중간에 화장실도 갈 수 없고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영화보다가 졸려서 중간중간에 자버리고 역시 반지의제왕처럼 긴 영화는 저에게 안 맞는거 같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왔는데 오후 4시밖에 안 되었더군요.

그래서 그냥 차를 끌고 에덴벨리 스키장에 갔습니다.





크리스마스라서 차가 엄청 밀릴지 알았는데...

다들 밀릴거라 생각해서 차를 도로로 안 끌고 나온건지 커플들이 크리스마스 이브날 모든 파워를 쏟아버려서

없는건지 차가 전혀 안 밀리더군요;



이전에도 크리스마스날 혼자 스키장에 와봤는데 이 날은 고급 코스가면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커플들 대부분은 중급이나 초급에가서 애인이랑 가이 타거나 애인을 가르쳐주니 커플인 상급자인 남자들은 대부분 초급이나 중급자 슬로프에 격리되어있지요.

솔로인 저는 바로 상급자로 갔습니다.

그들과 얽히기 싫으니까요...



그런데 진짜 커플들 너무 하더군요.

6인용 리프트인데...

다들 자기 애인을 보호하겠다고 쓸 때 없이 저한테 리프트를 양보하더군요...;;

아니 내가 지금 무슨 현상수배범도 아니고 왜 이런 쓸 때 없는 배려를 하는지 ...



(펭권들도 이렇게 추우면 똘똘 뭉치는데 -_ㅠ)

아니 펭귄들도 추우면 생존을 위해 꽁꽁 뭉쳐서 허들링을 하며 살아가는데...

혼자 타면 옆에서 바람불면 바람도 혼자 다 맞고 더 추운데...


커플들은 정말 피도 눈물도 없더군요...

커플들끼리는 같이 리프트를 타도 솔로인 사람이 있으면 그냥 리프트에 혼자 타라고 커플들 대부분이 양보를 하더군요...

와... 이거 정말 기름 한 방울도 안 나오는 우리나라에 전력낭비고 줄서서 기다리는 뒷 사람들을 배려 안 하는 행위가 아닌가요;;;

6인용 리프트를 혼자 계속 타니까 리프트 뚜껑이 혼자 덮긴 무거운데 리프트 덮개를 계속 혼자서 열었다 달았다 하니까...

팔이 엄청 저리더군요 -_ㅠ






(크리스마스에 스키장에서는 솔로들을 리프트에 혼자 격리시크더군요)



보드타면서 한 번도 안 자빠졌는데....

리프트 덮개를 혼자 계속 덮었다 열었다하니까 스키장 나올때는 어깨가 너무 저려서 운전하기도 힘들더군요.

운전하다가 졸려서 편의점가서 오뎅이랑 박카스를 사먹는데...

오뎅국물뜨다가 손도 데이고 오늘 정말 우울하더군요.




(못된 커플들은 저렇게 자기내들끼리만 리프트를 타고 감 -_-)




집에와서 어깨가 너무 저려서 파스를 붙일려는데...

혼자 살아서 등에 파스 붙여줄 사람도 없어서 파스도 못 붙이네여;;;

정말 커플들 때문에 서러워서 ㅠ_ㅠ

진짜 크리스마스에 파스를 하나 붙일려고 침대에 파스를 나두고 각도에 맞춰 낙법하는 제 자신을 보면서 혼자살면 정말 똑똑해지는거 같습니다.



엉엉엉... 돈 많이 벌어서 스키장 갈 때 옆에 바람막이 해줄 보디가드를 고용하고 등에 파스 붙여줄 메이드를 고용해야겠어요...

누가보면 보드타다가 넘어져서 어깨가 아픈지 알겠더군요.

아무튼 2012년의 솔로들의 최대 고비를 무사히 넘겨서 다행입니만....





내년 크리스마스에는 스키장은 안 갈레요...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GR21 규정 작업에 회원님들의 참여를 요청합니다. [27] 포포리 15/04/01 10081 2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준수해주세요 [10] Timeless 07/02/01 169023 6
58486 우연히 피지알러 만난 이야기 [2] 절름발이이리93 15/05/28 93 1
58485 [야구]전설의 2009년 8월 [32] 천재의눈물1663 15/05/27 1663 4
58484 그렇게 주목할 일인가? [47] 웃다.2984 15/05/27 2984 17
58483 김치찌개의 오늘의 메이저리그(강정호 1타점 적시타) [3] 김치찌개732 15/05/27 732 0
58482 [야구] NC 두산 벤치클리어링과 의문? [159] 미생5957 15/05/27 5957 0
58481 배상문 변호인 "축구 박주영처럼 올림픽 출전 기회 달라" 뭐라는거지??? [57] 키토4098 15/05/27 4098 0
58480 아이돌이 된 아이들, 에이핑크 이야기 [23] 좋아요1818 15/05/27 1818 6
58479 2014년 상반기 우리나라가 가장 많이 수입한 과일 Top10 [44] 김치찌개2874 15/05/27 2874 0
58478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돈을 번 30세 이하 젊은 유명인사 Top10 [17] 김치찌개3032 15/05/27 3032 0
58477 FIFA 고위간부들이 스위스 현지에서 체포되었습니다. [15] 하얀마녀6012 15/05/27 6012 0
58476 취업되었습니다. [56] 평화왕3832 15/05/27 3832 9
58475 "과거와 마주하라" 日 16개 역사학회 공동성명 발표 [11] 어강됴리2446 15/05/27 2446 5
58474 명계남씨의 페북 발언은 거짓인가 아닌가? [57] 재문의6744 15/05/27 6744 0
58472 "더 지니어스" 시즌 4의 참가자가 모두 공개되었습니다. [254] 효연광팬세우실10791 15/05/27 10791 15
58471 [KBO] 한화 이글스 김경언, 종아리 부상으로 1달 아웃 [185] 톰가죽침대7902 15/05/27 7902 0
58469 스티븐유 방종 이후 마이크 음성 유출 [59] 돈도니10955 15/05/27 10955 4
58468 전창진 감독 승부조작/불법베팅 의혹 관련 다른 기사 모음 [21] The xian4892 15/05/27 4892 0
58467 변 얼티메이텀. [29] 종이사진4564 15/05/27 4564 40
58466 미해군 병원선 USNS Mercy 코인 디자인 및 약간의 잡설 [15] 칼꽂고닥돌2582 15/05/27 2582 14
58465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습니다. [21] 흑마법사2574 15/05/27 2574 1
58464 (사진많음/저화질주의)막 찍어도 화보가 되는 도시, 피렌체에 다녀왔습니다. [44] 이걸어쩌면좋아2814 15/05/27 2814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