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6/19 23:47:14
Name   로각좁
File #1   1.jpg (221.5 KB), Download : 0
File #2   2.jpg (239.1 KB), Download : 1
Subject   원더우먼 in 카자흐스탄




개인적으로 DC, 마블 영화는 곧 죽어도 영화관에서 봐야 한다는 신념이 있습니다.
그것도 화면 크고, 사운드 빵빵한 영화관.

그렇기 때문에 항상 한국에 있을 때 CGV IMAX나 메가박스 M2관을 주로 애용했습니다.


문제는 지금 제가 카자흐스탄에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면 당연히 원더우먼은 상영관에서 내려 있을테고, 이걸 어떻게 해야 되나 고민하던 중,
조금 알아봤더니 CINEMAX라는 곳이 상당히 시설이 좋다는 평이 있더군요.

그래서 결심했습니다.
'그래, 한국어 자막 없이 영어로 들으면 100% 이해는 안되겠지만, 그래도 수능영어 2등급 자존심이 있는데 반 이상은 이해하지 않겠어?'
라고 마음먹고 영화관으로 향했죠.

당당하게 매표소에 가서 원더우먼 1장 달라고 했더니, 직원이 놀라면서 러시아말로 뭐라고 하더군요.
당연히 못 알아들었지만, 대충 '아 동양인이 영어로 영화를 볼 만큼 영어를 잘 하는게 신기해서 그런가?'
라고 혼자 생각하고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대망의 상영시간이 되었습니다.

여기는 한국보다 더 하더군요. 거의 광고를 20분간 합니다..
첫 광고는 미라였습니다. 해외에서 톰형을 보니 더 반갑더군요.
그런데 조금 이상합니다? 예고편을 더빙을 했어요. 러시아어로.

우와...진짜 미라가 블록버스터긴 한가보다, 예고편까지 더빙을 해서 뿌리네. 라는 한가한 생각을 했습니다.

다음 광고는 슈퍼배드3더군요.
..................근데 이것도 더빙이 되어 있습니다. 예고편이요.........
...........순간 안 좋은 느낌이 듭니다. 설마...설마...설마 했습니다.

네, 원더우먼 보는 2시간 내내 한 마디 알아 들었습니다. 스파시바.
철저하게 영화 내에서 영어 타이핑 하는 화면까지 러시아어로 그래픽작업을 해놨더군요.

다음부터 해외에서 영화 볼 때는 꼭 더빙인지 자막인지를 물어봐야 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실수에서 배우는 법이죠. 참 슬픈 날이네요.



어리버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3:48
10여년 전에 모스크바로 교환 학생 다녀온 친구가 러시아는 무조건 더빙이야라고 했는데...요즘도 그렇군요. 크크. 고생하셨습니다.
쪼아저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3:49
크크크크 원더우먼 얼굴만 실컷보고 오셨겠군요.
사실 그러면 영화는 다 본 겁니다.
BetterThanYesterd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14
카자흐어가 따로 있는 것으로 아는데 러시아어 더빙이군요,,

역시 과거 소련 영향있는 지역은 러시아어 위엄이 쩌네요,,,
언뜻 유재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14
갤가돗 얼굴 보셨죠? 그럼 본전입니다.
오마걸지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26
저도 예전에 멕시코에서 살 때 니모를 찾아서 스페인어 더빙된걸로 보다가 중간에 나온적이 있습니다 크크 그 이후로 항상 표 사기 전에 더빙인지 아닌지 확인하고 샀습니다 흐흐
lo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50
서양은 거의 더빙입니다.
메이저 언어는 더빙 아닌 자막판을 찾기 힘들 정도입니다.
아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53
터키살때 괴물개봉해서 보러가려고하니 더빙이라고 친절히 친구가 알려준 기억이나네요
새강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04
아..이럴수가..
친절한 메딕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17
인크레더블 3...... 요????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24
슈퍼배드3입니다.....인크레더블이 왜 튀어나온 걸까요.
디스피커블...인크레더블...
루트에리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4:01
더빙에 악감정 가진 나라가 우리나라밖에 없죠
다른데선 그냥 당연한거
호리 미오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23
갤가돗 여러가지 옷 갈아입히는 장면 보셨죠?
안경 씌우는 장면 놓치지 않으셨죠?
영화 다 보셨습니다. 나머진 안 봐도 돼요.
그아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55
제가 알기로 외국은 거진 더빙이 정석입니다.
미나사나모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38
명대사 하나는 놓치셨겠지만 갤가돗 안경씬으로 돈값하는 영화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0:30
헛, 게시글과 댓글들을 보니 외국은 오히려 자막이 흔치 않은가보네요. 신기합니다.
갓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29
카자흐스탄은 대부분 러시아어를 사용합니다. 카자흐어 사용인구가 훨씬 적다네요.
스윗앤솔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32
그나저나 카자흐스탄 영화관 깔끔하고 좋아보이네요
바보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2:21
크크크크크크 이게 뭐라고 빵 터졌네요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3:28
영어 타이핑 하는 화면까지 러시아어로 그래픽작업
크크크크킄크
위키백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8:17
러시아 더빙은 목소리나 느낌이 원작과 차이를 못느낄 때도 있을만큼 최고 수준입니다. 사진이 도스틱플라자인걸 보니 알마티에 계시는군요. 에센타이 몰에 있는 극장을 가시면 하루에 한번씩 영어로 상영을 합니다. 참고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969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55371 20
공지 여론참여심사 - 저격 및 분란유도 사유 제재 건(~6/26 20시) [110] jjohny=쿠마 17/06/21 2909 0
72528 유게 헬조선의 조별과제를 읽고 문득 떠오른 나의 조별과제 이야기 [7] Serapium626 17/06/24 626 2
72527 김현미 장관의 취임사와 부동산 정책 [44] autopilot3129 17/06/24 3129 1
72526 [뉴스 모음] 난데없는 5행시-6행시 공방 외 [22] The xian3487 17/06/24 3487 8
72525 남자끼리 [27] 마스터충달3562 17/06/24 3562 29
72524 차기 주한 미국 대사에 빅터 차 교수 내정?! [18] 테이스터4068 17/06/24 4068 0
72523 암호화폐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 [28] 다록알4048 17/06/24 4048 2
72522 (스포)트랜스포머 5는 정말로 안타까운 영화입니다. [29] 꿈꾸는드래곤4627 17/06/24 4627 2
72521 2017 아스타나 엑스포(ASTANA EXPO) 소개글[데이터 주의] [9] 로각좁1672 17/06/23 1672 7
72520 재미로 보는 LCT이야기. [29] 벨라도타5629 17/06/23 5629 1
72519 최순실 정유라 학사비리에 대한 첫 선고가 나왔네요. [60] 사업드래군7869 17/06/23 7869 3
72518 (단편추리, 잔인주의) 결혼에 반대하는 엄마를 상대하는 법 [35] 글곰5381 17/06/23 5381 23
72517 초안산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을 기억하시나요? [54] tannenbaum7791 17/06/23 7791 20
72516 Next stop is... [25] 어강됴리6557 17/06/23 6557 0
72515 돈가스 사건에 대한 정형돈씨의 인터뷰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45] 11751 17/06/23 11751 11
72514 갤럽 문재인 79%, 더민주 50% [43] Lv38072 17/06/23 8072 12
72513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전화번호만으로 이름 알아내 답장 [76] 타네시마 포푸라11522 17/06/23 11522 0
72512 블라인드 채용과 지역할당 [133] LovingSound6678 17/06/22 6678 2
72511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의 이모저모 [98] Neoguri7593 17/06/22 7593 4
72510 탁현민 행정관 논란과 여성차별 발언에 대한 소견 [224] Let there be true8893 17/06/22 8893 15
72509 [단독] 송영무 후보자 딸 휴가 논란..10년 간 475일 휴가 [106] tannenbaum11774 17/06/22 11774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