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5/19 23:57:00
Name   헬로비너스나라
Subject   트루먼이 돌아왔다.
트루먼이 돌아왔다.
피터워머 감독의 영화 '트루먼 쇼'에서 트루먼은,
철저히 기획된 삶을 산다.
그가 가는 곳, 친구, 만나는 사람, 추억, 심지어 가족까지도 연출되며,
그의 친구와 가족은 뜬금없이 간접광고를 노출한다.
그의 일상은 그의 의지와 상관없이 생중계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보고 있으면, 피터 워머 감독의 트루먼 쇼가 생각난다.
아이들은 해맑게 웃고, 시청자는 그 모습을 보며 다시 한번 해맑게 웃는다.
아이들은 그저 아빠와 함께 일상을 보내는 것뿐이지만, 시청자는 자신의 시간을 할애한다.
미리 갖춰놓은 내가 여행할 곳, 미리 갖춰놓은 내가 만나야 할 이모와 삼촌,
분명 모르는 사람이지만 모두가 나를 알고 있고 정답게 인사한다.
트루먼과 마찬가지로 내 가족, 나의 친구, 나의 삼촌은 간접광고를 노출한다.
사실 아이들의 방송 출연권(심지어는 출연료까지) 부모가 결정한다.
아이들은 자신이 선택한 삶이 아닌데도 나의 사생활을 공개한다.
육아라고 하지만, 다분히 상업주의적인 것들이다.

요즘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아이들을 보고 있노라면,
트루먼 쇼의 트루먼을 보는 것 같아 측은한 마음이 든다.
분명 본인들이 결정한 출연이 아니지만 (엄밀히 말하면 출연 여부를 결정할 판단력조차 없다고 하는 게 맞겠다)
나의 사생활은 철저히 노출되어 있으며, 세상 사람 모두 나를 알아보는 삶을 산다.

뭐 물론 본인이 행복한지 않은지, 아빠와의 일들이 추억으로 남을지 나쁜 기억으로 남을지 나야 모르는 일이지만, 철저히 기획된 아이들의 삶을 관찰하고 있는 게 나는 트루먼 쇼를 보는 시청자처럼 느껴진다.

트루먼 쇼의 트루먼이 자신이 택한 드라마가 아니듯, 슈돌의 아이들도 자신들이 택한 예능이 아닐 텐데.

삼둥이가 말한다. "안녕하세요 공룡삼촌!"
트루먼이 말한다. "미리 인사해두죠. 굿 애프터눈, 굿 이브닝, 굿나잇."



서건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0:31
이런 프로그램이 없으면 제대로 육아에 참여하지 않을 아버지들도 있다 보니(특히 직업적 특성상) 굳이 나쁘게 볼 것만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경우엔, 비록 카메라가 따라다니더라도, 아버지와 함께하는 유년기가 더 큰 행복으로 자리매김할 수도 있으니까요.
유아기를 벗어나서까지 출연하는 건 '사생활'이라는 측면에서 문제가 클 수 있겠지만 (이런 면에선 아빠 어디가가 더 큰 문제였지 않나 싶습니다) 글쎄요. 문제 제기 자체는 타당하다고 보는데 실제 피해나 침해가 그렇게 큰지는 잘 모르겠네요.
aMiC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1:11
아이 아버지로써 저런 프로의 단점이 더 부각되게 느껴집니다
이휘재가 게릴라 어린이 실내 놀이방 이벤트 하는 방송을 보는데 정상적인 가정의 가장이 저길 참여하긴 힘들거든요
방송인의 돈버는 구조와 정상인이 회사다니는 메카니즘은 확 다른데 방송인 기준으로만 접하니 제가 하는 희생은 아무것도 아니고 무능으로만 보이게 만드는걸로 보이거든요
Brunc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1:15
글을 읽어보니 진짜 트루먼쑈랑 프로그램 형식이 같네요.
모든 리얼리티 쑈가 트루먼쑈에 가까워 질수록 사람들은 재미있어하고....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이머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2:22
그런데 내가 특이한 건지, 남들 사는거에 다들 관심이 많더라구요.

애들 프로그램도 그렇고, 수많은 토크쇼에서 자기들끼리의 잡담도 그렇고...원래 생존을 위해 남에게 관심 갖는게 필요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그런 면에서 보면 난 산속에서 홀로 살던 사람의 후예인 모양입니다.
LightBring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2:46
트루먼이라길래 해리 트루먼 머통령을 먼저 떠올렸는데 트루먼 쇼였군요.
언어물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6:12
트루먼 대통령이 다시금 어떤 재조명을 받는건가 생각했는데..

확실히 육아프로에 글에서 지적한 류의 문제가 있죠.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7:42
오 일리가 있네요. 정도 문제지만, 이미 약간 과하다고 볼 여지가 있는 듯 하네요.
미나사나모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7:58
육아 프로그램 별로입니다 ㅠㅠ 완전 딴 세상 얘기를 장황하게 늘어놓는데 재미마저 없더군요..
마음속의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0:02
TV에 등장하는 소품 중에 협찬받는 게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넓고 좋은 집과 좋은 물건들, 쉽게 구하기 어려운 육아용 물품 등은 신선함을 줄 수도 있지만,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자괴감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프로그램이 의도적으로 피해를 주는 건 아니지만, 보고있으면 왠지 비교되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경우도 있어요.

드라마 주인공을 보며 시청자가 감정이입을 하듯,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감정이입을 하는데,
가정에서 가족이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아이가 '나도 저런 거 갖고 싶다' 라고 말할 때 부모가 느끼는 감정은.... 다양하겠죠.
성동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0:04
저는 육아프로그램 보면 어마어마하게 좋은집에서 일반인들은 못하는 다채로운 경험을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그래 쟤네가 진성 귀족이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유아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2:18
저도 참 별로이고 현실반영 못한다 생각하지만(일단 재미도 없고)...저런 프로를 선호하는 시청층 힘이 더 세니까 계속 나오는 걸테고
게다가 그런 계층의 워너비적인 경향까지 생각해보면..시청률이 나오는 한 계속 나오겠죠.(가상결혼 어쩌구 같은것도 더욱 마찬가지고)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3:34
시청자 입장은 모르겠고 트루먼과 아이들이 중요한거죠.
트루먼쇼에서 갈등의 시작은 환경이 실제가 아니라는 것이 아니라
정해진 길에서 벗어나려고 할때 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에 대한 자유는 방송이 아니어도 부모들이 통제하고 경제력에 영향력을 받습니다.
그래서 트루먼과 아이들이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방송기간이 제한적이죠.
'아빠 어디가'가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이였는지 나쁜 영향이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윤후는 잘지내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도로시-Mk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5:19
동의합니다. 일단 아무리 조심스럽게 촬영한다고 해도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거라고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막말로 자식 팔아 돈 버는거 아니냐는 생각이 들때도 있어요.

하지만 대중들이 그런걸 원하니까...
Red Ke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1 00:34
순수한 아이들의 눈에는 이상한 일이겠죠.
삼둥이는 친구에게 이렇게 물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는 티비 언제 나와?" "저 아줌마가 왜 넌 아는체 안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3263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50243 19
72089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news [50] tjsrnjsdlf2614 17/05/27 2614 0
72088 우당탕탕 연애 정복기 (6) [11] 껀후이418 17/05/27 418 4
72087 묻지마 코인판 입성 후기..길어요 [9] 김소현1225 17/05/27 1225 1
72086 국세청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세무조사 면제". 잘못되었지 않나요?(제목수정) [47] the3j2492 17/05/27 2492 1
72085 게임업체로 살펴보는 IT 5대 기업의 영향력 [25] Leeka2032 17/05/27 2032 1
72084 전 세계에서 언론이 가장 자유로운 국가 Top10 [13] 김치찌개1621 17/05/27 1621 1
72083 커제를 위하여 - 고독한 인간의 싸움 [54] 유유히4515 17/05/27 4515 16
72082 미국, 지미 카터 ‘외교책사’ 브레진스키 별세…향년 89세 [3] 테이스터995 17/05/27 995 0
72081 민주당 - 국민의 당 호남 지지율 [38] 바스테트5464 17/05/27 5464 3
72080 중앙일보 기자의 '못생긴 노사모' 디스 [35] tannenbaum4559 17/05/27 4559 9
72079 국민 10명 중 6명, '이낙연 총리 임명에 문제 없다' [94] 길갈6765 17/05/27 6765 5
72078 국민의당.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고영신 교수 선정 [18] The xian5388 17/05/27 5388 4
72077 주인공이 여자랑 섹스하니 작가는 호모포비아입니다 [49] lenakim9772 17/05/27 9772 4
72076 (이미지,시즌7스포) 타이밍 많이 늦은 워킹데드 이야기 (주로 니건) [24] OrBef1884 17/05/27 1884 0
72075 도대체 뭘 감추고 싶었던걸까요 (기사첨부) [37] 바스테트11020 17/05/27 11020 8
72072 알파고, 인공지능의 동작에 대한 몇가지 망상 [30] 65C026158 17/05/26 6158 3
72071 이낙연 국무총리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난항중... [467] Neanderthal21282 17/05/26 21282 10
72070 서울 고가도로공원의 슈즈트리가 비를 맞고 스포닝풀이 되었습니다. [66] 서동북남10267 17/05/26 10267 4
72069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보고. [20] 감별사7434 17/05/26 7434 15
72068 A대위를 향한 이중적인 시선.... 그럼에도 살아 갑니다. [28] tannenbaum4384 17/05/26 4384 43
72067 비트코인 결제사용자로서 [30] minyuhee5886 17/05/26 5886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