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1/11 18:27:24
Name   갓조
Subject   7급 공무원 공채, 2021년 기존 국어 한국사 영어 폐지하고 피셋으로 대체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8&aid=0003723445

오늘 인사처에서 7급 전형 개편방식을 발표했습니다.
사실 7급에도 지방인재 전형을 신설하고, 영어를 토익으로 대체하고 이미 7급 견습선발에서 PSAT과 면접으로만 선발하는 상황에서 시기만 문제였을 뿐 7급 시험의 피셋 개편은 예견되었던 일이라고 봅니다.

이거 외워서 도대체 어디에 써먹냐라는 기존의 암기식 시험을 개편해야 한다는 취지에는 공감하지 않는 사람이 없을 것이고,
뽑는 인원수를 봐도 7~9급이 묶일 게 아니라 5~7급이 묶여야 한다는 게 맞습니다만,
누군가는 결국 고시 폐지를 이런식으로 우회하지 않느냐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여튼 7급의 피셋 도입으로 지금 준비하시는 분들은 최대한 빨리 붙으셔야 되겠고...
나이 드신 분들의 합격률은 낮아지겠군요.
그리고 기존과목 학원가와 교수들의 반발을 어떻게 무마할지도 궁금하긴 하네요.



Soule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30
9급은 이제 7급 포기하고 나오는 사람까지 추가되는 분위기인가요.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33
개인적으론 공무원 시험의 내용들 자체가 상당수가 실제 업무능력 평가라기 보단 그냥 똑똑한지 체크하고, 등수를 매겨서 합격자와 탈락자를 구분할 기준을 마련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봐서... 그 시험 자체가 너무 말도안되는 시험이 아니라면 상관 없다고 봅니다. 피샛이야 뭐 이미 행시에 도입된 이상 너무 말도안된다고 말하긴 힘들구요.(그렇게 말하려면 행시 피샛부터 빼자고 주장해야겠죠)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35
게다가 실제 공무원 시험 문제들 보다가 느낀거지만 연도 외우기, 시인 고향 외우기, 이런것보단 차라리 피샛이 훨씬 합리적인 시험이라 봐요.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40
피셋은 면접에서나 이어지는 보고서작성 해보면 진짜 말그대로 공직적격성테스트로는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개발 가능성이 적다는 점도 양면을 지니지만 결국엔 장점이라 생각하고.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46
실상 발전가능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은 별 의미 없다고 봐요. 타고난 역량이 직업수행에 영향을 끼치는건 어느 직종에서나 피할 수 없는 숙명인데, 그렇다고 선천적인 부분은 평가하지 말아달라는건 말이 안되죠. 이게 무슨 타고난 재산도 아니고 타고난 언어능력, 추리능력, 도표해석능력을 보겠다는건데... 일단 진짜 타고나는건지도 모르겠구요.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49
전 타고났다는걸 응애 하는 순간, 이라기보다 피셋을 해야지, 라고 마음먹기전까지를 총칭하는데 그렇게 생각하면 개발가능성이 낮은거같아서요.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50
아 제 말은 개발가능성이 낮다는걸 부정하는게 아닙니다. 그건 사실로 봐요. 내가 사실로 본다고 진짜 사실인지는 알수 없다는 의미로 적은 멘트입니다. 또 낮다고 해서 딱히 그게 [시험의 단점]이 아니라는거죠. 굳이 따지면 그 능력이 낮은 [그 사람이 극복해야할 단점]이죠.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52
저도 댓글에 대한 반박이라기보다 보충?정도였어요. 이 댓글에는 공감하지만 그렇게 말하기는 도전하는 분들에게있어 너무 안타까운지라...
고척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53
이제 갓9급이 한국사와 영어 지식수준이 제일 높겠군요.
무적다크아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53
9급이 더 힘들어지네요....휴
다람쥐룰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8:59
저도 이 말에 공감하는게
과거에는 어지간히 멍청한 사람 아니면 공무원은 해먹는다 라는 말이 있었는데요
이제는 그 많던 똑똑한사람들이 죄다 공무원을 하고있어서 오히려 문제죠
공무원이란 직종 자체가 천재적인 사람은 필요없으니까요 거를사람만 거르고 랜덤으로 뽑는게 좋다고 예전부터 생각했는데요 그래도 등수매기는건 변함없나보네요
배고픈유학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01
Ybm돈 버는 소리가 들리네요
Luv (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06
7/9급을 동시에 준비하는게 아니라
5/7급을 동시에 준비하겠군요 크크
치열하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11
예전부터 5급 1차가 PSAT로 바뀐 후 돌던 말이 처음 PSAT 모의고사나 기출 풀고 나서 몇 점 이상 안 나오면 걍 포기하라는 거였는데 7급에도 그 PSAT이 도입되네요. 하지만 가장 큰 차이점이 마찬가지로 어마무시한 2차 논술이 7급엔 없는 점이겠죠. 국가 전체적으로 보면 좋은 길이죠. 머리가 '똑똑한' 사람을 뽑게 되니
아직 인증받지 않은 회원입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11
7급이 서술형은 없고 1차 국사 영어 행정법등의 과목과 2차 면접인가요? 거기서 1차 과목들 싸그리 없애고 2차 면접만? 놀랍네요. 아님 면접에서 어느정도 지식측정을 하는걸까요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13
없앤다기보다 국사 영어 언어중 국사는 한국사로 영어는 토익으로 언어는 피샛으로 바꾸는겁니다. 기타 법학 과목들은 딱히 언급이 없는데 그대로 둘것같네요.
적토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14
9급도 이렇게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LovingSou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14
아무래도 7급 psat이 5급 psat보다 난이도가 낮을거라 예상이되는데..
현재 민간경력자 psat난이도 정도 되겠죠..
5급 하다가 이제 7급으로 돌리기가 전보다 더 수월해 지겠네요.
7급과목중에서 경제학 행정학 행정법 헌법이 겹치니
행운유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26
아마 헌법은 객관식 시험을 볼 것 같아요.
직무 연계과목 한 두개 정도 추가할 것 같고요.
예를 들어 세무직이면 회계학이나 세법과목은 따로 시험을 봐야겠죠..
Luv (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33
ybm보다는 석치수 박준범 등 피셋 강사들 싱글벙글... 크크
Fyst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46
장기적으로 5/7급을 통합해서 뽑으려는 준비과정 같네요
Liberali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49
이 변화 자체는 바람직한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기존의 한국사, 국어, 영어는 그저 문제를 위한 문제를 만들 뿐인, 불합리하기 짝이 없는 과목이었죠.
다만 이를 계기로 5급 공채 자체를 흔들고자 하는 시도는 없었으면 합니다만, 이건 어떻게 될지요.
wook98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19:57
5,7급 없애고 6급으로 통합해야 한다고 봅니다.
Matsui Ren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0:23
어차피 7,9급 다같이 준비해서 머
goon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0:23
5급 공채를 줄이고 특채로 늘리겠죠 5급보는 인재들을 7급으로 많이 유입시키고.. 7급은 9급으로 연쇄이동할테니 공무원 열풍이 계속된다면 9급보는 학력이 점점 좋아지겠네요
샤르트뢰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01
장기적으로는 5급으로 들어오는 루트를 아예 없애고 국가직 중앙부처는 7급으로 일원화, 그 외는 9급으로 일원화 해도 되지 않을까요?
RyuSe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58
한림법학원이 이렇게 돈방석에..
EatDrinkSlee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3:37
30대에 할거 없으면 7급 치면 되겠네요. 개꿀..

피셋형 사람들한테는 정말 개꿀 정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피셋 시간재고 풀었을 때 평균 85 아래로 나온 적이 없었는데 이렇게 인생 보험이 하나 더..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3:12
올해부터 7급 준비하는데 애매해졌네요 .. 심지어 직장과 병행준비하는뎅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4:50
전혀 아니에요. 이미 7급은 경력특채가 피샛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근데 그런사람들이 5급을 같이 준비하느냐? 천만에요~

수능, 토익, 갓9급, 7급psat 등등 객관식시험 <<<<<<<<<<<논술형의 벽<<<< 사법고시, 행정고시, 외무고시, 5급 시험

논술형 시험이냐 only 객관식이냐는 하늘과 땅 차이죠. 일반인한테 고시급 논술시험은 연예인,재벌 되는것처럼 당연히 내인생에서 넘볼수 없는 벽이다 라고 생각할겁니다. (대입논술, 대기업공채논술이랑 수준이 다르죠)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4:52
수월정도가 아니죠. 논술형시험 준비하다가 객관식같은거나 풀게 생겼으니 완전 날아다닐듯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4:53
그러면 장기적으로 5급 논술이 폐지되고 객관식행? 크크크 행시 체면이 말이 아니겠네요.
논술만 폐지되면 아무나 5급 시험친다고 달라붙을듯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4:55
그래서 지금 30대에 직장과 7급 경력특채 PSAT이랑 병행해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미 7급에 PSAT 도입되어 있어요.
살랑살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5:23
공무원 시험 연령제한 철폐 후의 나이 든 사람 걸러내기 위한 도구같네요.
아무래도 PSAT은 젊으면 더 유리하니까요.
그래도 국어 한국사 없앤다는 건 찬성이네요. 국어는 뭐 하는 건지 모르겠고,
한국사는 한국사 능력시험으로만 해도 충분.
다만 영어시험은 보강이 필요한것 같네요. .
올해부터 7급이 시험대신 공인성적으로 대체되었는데, 기존 영어 시험은 저거 왜 보나 싶을만큼 쓸데 없다는데 공감이지만,
일반직은 몰라도 외무영사직 같은 언어가 중요한 시험까지 동일하게 영어 토익 700은 말이 안되죠.
EatDrinkSlee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5:43
경특하고 일반하고는 좀 다르지 않나요? 자영업 등 하면 경력인정이 안되는걸로 아는데..
Luv (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08
글쎄요 음 우선 저는 고시공부 3년 했고, 2차 시험 낙방 후 우연히 대기업 입사해서 일하다가 퇴사하고 7급 준비하고 있는데요~
정책이 7급도 무조건 피셋을 봐야하는 방향으로 전환된다면 5/7급 동시에 준비할 유인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특히 5급 준비하는 친구들은 더욱 그렇겠죠)
요즘 7급 준비생들 수준이 제법 높아져서 7급 합격 정도 깜냥이 되면 고시 답안은 답안쓰는 기술만 훈련하면 어느정도 모양새는 갖출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인이 넘볼 수 없는 벽'은 좀 과장이 있습니다. 제 주위 합격한 친구들 봐도 정말 특출난 친구들(주로 사회과학 지식이 많아서 행정학 정치학 등에서 빛을 발하는 애들) 말고는 다 평범한 상태에서 시작해요.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14
엥.. 당연히 5급 준비하던 사람들은 7급을 같이 준비를 하던 수능, 토익, 9급, 텝스, 한국사 등 객관식 시험을 같이 준비할수도 있죠
제가 얘기하는것은 7급 준비생들이 5급에도 psat치니까 5급/7급 같이 준비하진 못한다는겁니다.

일반적으로 Luv님처럼 5급/7급을 묶으려면 현재 9급/7급 묶이는 것처럼 밑에급수를 준비하는 수험생도 위에를 같이 공부할수있는 그룹이다 라는 전제로 묶는거죠.
물론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누구나 5급을 시도 할수는 있죠 제한이 없으니까요 근데 고시급 논술형때문에 거의 대부분 (90%?) 그렇게 안하고 객관식 준비나 하는겁니다.
Luv (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18
네~
그래서 댓글 후반부에 7급생들 이야기를 첨언 했던 것입니다 흐흐 물론 이건 제 개인적인 생각이구요~
고시공부 했던 경험에 비추어보면, 7급 준비생들도 어차피 피셋 해야하는 거면 5급이랑 충분히 병행할 수 있다고 생각하네요 ^^
생각의 차이고, 정책 집행되어보면 알겠죠~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19
네 당연히 경력인정되는 행렬을 말씀드린겁니다. 자영업자는 경력없으면 무조건 공채로 가야죠.
근데 7급 경채는 5급에 비해 경력인정 년도가 현전히 낮아요 거의 대부분 3년수준 (5급은 10년이상)
참고로 전 기술직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22
저도 당연히 5급이 좋으니까 5급 논술형 넌지시 봤는데 7급 객관식시험 준비하던거랑 차원이 다르던뎅..논술 자체도 대입,대기업공채 수준이랑 비교불가더군요 후덜덜..
말그대로 고시패스수준이더군요.
7급까지는 그냥 공무원 시험이라면 5급부터는 사법고시나 마찬가지..
eosdtghj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24
7급부터는 외무영사직 등은 영어 패스 점수가 다른 직렬보다 높던데 9급은 아닌가 보군요.
Luv (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6:36
맞습니다 흐흐
처음에 문제지 딱 받아보면 가히 머리가 멍~해지곤 하죠. 그래도 공부하고 답안 쓰다보면 답안 구성 요령같은게 생겨서 충분히 할 수 있어요! 흐흐 물론 객관식 보다야 준비할게 많겠죠~
아무튼 준비하시는 시험 좋은 결과 거두시길 기원합니다 ^^
좋은 하루 보내세요~
살랑살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7:11
7급 외무영사직은 토익 790이네요. 다른 직렬보다는 높지만 그래도 790이면 너무 관대한 점수라 보여요. .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877 19
공지 통합 규정 공지 2016.4.1 release OrBef 16/03/28 38755 2
공지 PGR21 자유게시판 제재 대상 비속어 가이드라인 [14] jjohny=쿠마 16/02/03 37260 3
공지 유명인에 대한 비방을 자제해 주십시오 [26] OrBef 15/11/06 70221 4
70712 [일드] 한자와 나오키 후속이 사실상 무산되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네요. [4] 비타에듀365 17/02/20 365 0
70711 어느 게임 회사 이야기 (13) [12] NULLPointer1315 17/02/20 1315 8
70710 [시 이야기]혼자서 철도 없이 난 너만 그리노라 [2] 유유히401 17/02/20 401 5
70709 놀랍게도 다들 관심이 없었는데 지금 동계 아시안 게임중이군요 [36] 서현126115 17/02/20 6115 1
70707 근래 읽은 장르 소설 @ 카카오페이지 [48] 나가사끼 짬뽕2587 17/02/20 2587 0
70706 유일호 부총리 "4월, IMF 같은 경제위기 가능성 낮아" [41] 아라가키4373 17/02/20 4373 2
70705 오늘 부로 Pgr의 스포츠/연예 게시물의 격리수용이 확정되었습니다. [220] 호리 미오나7370 17/02/20 7370 9
70704 <단편?> 카페, 그녀 -46 (부제 : 연애하고 싶으시죠?) [8] aura306 17/02/20 306 2
70703 왜 함부로 진행하고 그래요 [32] 진군4601 17/02/20 4601 0
70702 고구려-발해 이후 한국사에 요동이 필요한 땅이었나?-이에 대한 정약용의 생각 [54] 서현122693 17/02/20 2693 3
70701 어느 게임 회사 이야기 (12) [18] NULLPointer1842 17/02/20 1842 10
70700 국회 그림 전시회에 걸렸던 패러디 그림의 여혐 프레임이 의외로... [25] 사자포월4558 17/02/20 4558 0
70699 헌재도 더 이상 청와대의 땡깡을 안 받아주는군요. [27] 서동북남6672 17/02/20 6672 1
70698 [단편소설] 요리하는 남자 [20] 할러퀸552 17/02/20 552 14
70697 삼성전자 美 기업 평판 순위 7위→49위 ' 원인은 이재용 특검 수사? [25] ZeroOne3086 17/02/20 3086 1
70696 삼성전자 전 부회장."이 나라는 삼성을 해외로 떠나게 만들고 있다." [150] bigname8941 17/02/20 8941 0
70695 오늘자 리얼미터 지지율 조사 [37] Lv35394 17/02/20 5394 0
70694 유비의 군사적 능력에 대해서... [296] ZeroOne4706 17/02/20 4706 3
70693 세계 3대 영화제 주연상 수상한 아시아 배우들.jpg [18] 리콜한방3170 17/02/20 3170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