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7/04/21 00:48:19
Name   바스테트
Subject   [스타1] 2004년 11월 12일의 후폭풍



고1 한참 스타에 빠져있던 당시 내 나이는 17 열심히 스타를 하고 있었다.
당시의 상황은 모든 스덕들이 이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이 경기가 열리기 1주일전 박정석과 최연성은 (당시 경기력 기준으로) 역사에 길이남을 역대급 테프전 명승부를 펼쳤고 이 명승부를 본 수많은 사람들은 과연 11월 12일에 펼쳐질 임진록은 얼마나 대단한 경기가 열릴 것인가 두근두근거리며 기다리고 있었다.


































네 다음 삼연벙 수고요



그렇게 홍진호의, 앞마당에 임요환의 벙커가 무자비하게 지어졌고 홍진호는 그대로 끝났다. 그냥 그 경기에서 진게 아니라 홍진호 몰락의 시작이었다.
이 한방으로 말미암아 홍진호는 개인리그에서 제대로 된 성적을 내지 못하게 된다. (딱 한번 신한은행 스타리그에서 4강까지 갔지만 그게 전부였다. 이떄까지만해도 4강은 물론 언제나 우승을 도전하는 우승권선수였으나 이후로 몇년간 은퇴하는 그 순간까지 결승전 무대는 단 한번도 밟지 못한다.)


이 경기의 여파는 엄청나서 당시 나는 친구에게 테란유저라는 이유하나만으로 욕을 먹었고(..) 홍진호를 지적헀다는 이유로 또 욕을 먹어야했다.(..)
거짓말이 아니라 정말 이 당시 게임관련 커뮤니티는 모두 다 뒤집어졌고 임요환을 두둔하면 엄청난 화력으로 찍혀나갔다. 당시 모두가 홍진호를 동정했을 정도였다.

지금에와서야 이해가 안가는 현상이지만 당시까지만해도 날빌에 대한 거부감이 지나치게 강햇던데다가 스타판 최고의 라이벌 대전에서 날빌은 용납이 안되고 있었다. 굳이 이 둘만의 이야기는 아니긴 했지만...
프로의 세계에서 이기는 게 장땡이긴 하지만 이떄는 아직 그정도는 아니었기때문에 더더욱 그러했다. 그렇게 임요환은 꽤 오랜시간 욕을 쳐먹어야했다. 박성준이 임요환의 벙커링을 개박살내기전까지는........







여기서 끝이면 좋겠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정확히는 홍진호의 시련은 이제 막 시작된 것..(..)
한동안 홍진호는 까방권을 획득한 상황이었지만 스덕들의 감정이 어느정도 누그러진 시점부터 슬슬 홍진호에 대한 비판도 나오기 시작했다. 임요환은 그저 최선을 다해 승부를 했을 뿐이고 이기기 위해 그정도를 준비해오는 건 당연한거라는 말이 나왔고 무엇보다 홍진호의 지나칠 정도로 안일한 대처가 까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앞서 말한대로 박성준이 임요환의 벙커링을 개박살내면서 여론은 다시 폭발하기 시작했다. 이전과는 정반대로(..)

그렇게 홍진호는 스갤을 비롯한 스덕커뮤니티에서 영원히 까이는 존재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3연벙의 대처로 까이는 상황에서 3연벙 이후에 완전히 몰락해버리는 바람에 그냥 저그 홍진호는 그냥 심심하면 까이는 그런 존재가 되어버렸다..(-_-) 홍진호의 이 무한까임이 멈춘건 빠와 까가 한마음 한뜻으로 홍진호를 까는 것이 곧 홍진호를 응원하는 것이 되는 시점에 와서야 (....) 멈췄으니 (?) 3연벙을 당한 이후로는 횟수로 6년, 까이기 시작한 05년을 기준으로 삼으면 5년에 걸쳐서야 3연벙의 후폭풍이 간신히 살짝 누그러졌다.

물론 후폭풍이 완전히 끝난 건 아니다. 왜냐하면 05년에도 그러했고 공군에서 활동하던 10년도에도 그러하고 그 이후 홍진호가 본격적으로 방송인이 되었던 14년이후로도 그렇고 현재 17년도 그렇고 앞으로 남은 세월동안 홍진호 앞에 3연벙은 언제나 따라다닐 테니깐..(..) 이것은 그가 훗날 천수를 누리고 죽어서도 마찬가지일것이다. 신삼국이란 드라마에서 사마의가 데굴데굴 굴러다니며 죽은 제갈량을 보고 줄행랑을 친 자기를 100년간 비웃을 것이라고 하였지만 1000년이 넘어서도 비웃은 거처럼 홍진호가 자서전을 내든 혹은 큰 업적을 남겨 위인전에 나오든 100년후가 되었든 1000년후가 되었든 홍진호라는 인물을 설명함에 있어 3연벙은 반드시 나올 것이고 홍진호라는 이름이 기억되는 한 3연벙 역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sinsalat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1:05
크크크크크크크
세종머앟괴꺼솟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1:08
http://wiki.dcinside.com/wiki/%EB%B2%99%EC%BB%A4%EB%A7%81

안 그래도 오늘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 저기 들어갔다 왔는데 이 글 보려고 그랬나 보네요 ㅠ
니시노 나나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1:16
날짜만봐도 기억이나요.

에버04 4강
1이 2에게 3을 한 날.
그래서 1112
Paul Pogb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4:28
전 그날 임요환까는 사람들이 이해안가서
홍까는 글 썼다가 첫 삭게행을 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그 분위기는 이해가 안갑니다
팬들이 원하는 경기를 보고 싶다면
프로레슬링을 보는게...
초단위로 빌드짜온 임요환이 왜 욕을 먹어야했는지 참...
SEO2015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4:50
사마의 도망설은 창작이란 말도 있지만 삼연벙은 명백한 현실..
1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5:20
이런 글을 보며 잠시 회상에 젖을 수 있는것도 특권이네요. 그리워라 그때 그시절..
Emum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6:02
오옷 저같은 분이 있었다니

저는 티비로 보고 와 임요환 전략 대단하다

이걸 4강에서 ?

커뮤니티는 무슨 반응일까 하고 들어가보니

다른 방향으로 난리더라구요 크크
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7:13
전 홍진호가 정말 좋네요...
Zakk Wyl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7:43
그 역사적인 순간을 생방과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덩그러니 남은 치킨...
아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7:52
저는 이거 생방으로 보면서 역쉬 박서..라는 생각뿐이었습니다..
저렇게 깔아뭉개다니 대단해!!

그런데 여론은 아주 파이어 났더라구요..덜덜...
글 보는 재미가 있었죠 그때..
하심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8:54
이 경기가 8배럭이 첫 데뷔 했던 때로 기억하는데 도저히 깰 수가 없는 전략이라고 이래저래 욕을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뒤로 박성준 선수에게 깨지긴 했지만 그 때도 피지컬이 이긴 거지 저그가 이긴 게 아닌 것 같아서 저그는 할 종족이 못 되는 구나 했었습니다.
cal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9:35
화룡점정은 이 며칠 뒤 프리미어리그 박태민 대 홍진호였죠.
삼연벙의 충격인지 홍진호선수는 루나에서 5드론을 달렸다 무난하게 패했고 승자인터뷰에서 박태민선수가 존경하는 선수가 도박플레이해서 실망했다고 비수를...
그 뒤에 공군때 다시 실력 끌어올린게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케르나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9:56
저도 비슷한 생각이었는데, 스타라는 게임 자체를 접한 건 98년이지만, 스타판을 보기 시작한 건 얼마 되지 않았을 때라서 그랬는지 왜 저렇게 임요환이 까여야 되는지 이해가 안됐었죠.
솔로12년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0:11
전 입대 3일차였던 터라.

근데 저게 홍진호의 성적저하의 기준점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바로 직전 대회가 질레트배였고, 한동안 질레트배부터 스타봤냐는 말이 뉴비의 대명사처럼 쓰였던 이유는 임과 홍이 본선에 같이 못 나왔기 때문이 크거든요. 그 전까지는 연속출전하고 있었죠. 홍은 패러독스 덕에 한시즌 먼저 지만.
강미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0:26
저때 재수생 신분이었는데 수능 5일전이었죠.

학원 친구 형들과
저녁으로 국밥 먹으면서 시청했는데
1경기 벙커링 오 역시 임요환
2경기 벙커링 어라? 또 당하네?

일행 중 가장 맏형이 3경기도 벙커링 나오면
피시방가서 스타 한판 때리자
우리는 에이 설마 하면서 콜!

네... 결과론이지만 그 일행 중 한명빼고
이듬해에 수능을 또 쳤다고 합니다.
Spp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1:02
못 막는 전략이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었죠.
은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1:02
역시 [임]이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니나노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1:10
전 그래서 2경기 3경기중 한번은 홍진호선수가 4드론 아니 9드론이라도 할 줄 알았습니다... 아님 본진 트윈해처리라던가...
좋은데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1:33
개인적으로 3연벙이 후대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합니다.
박카스08결승이나, 크리스마스 벙커링이나.. 아 물론 제가 패배한선수를 응원했어서 그런건 아닙....
능그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2:59
이때 임요환 본진인 드랍동도 난리가 나서, 임빠 입장에서 밤 새도록 옹호했던 기억이 나네요...
랜슬롯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3:12
아쉽긴했죠. 아 뭐 당연히 저도 테란 유저였기때문에 임요환 선수의 승리를 축하하긴했습니다만, 뭐랄까, 참 미묘했습니다 크크. 이긴건 기분좋은데 생각했던 매치를 못본게 너무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저 이후로 상위리그에서 임진록이 더이상 없었다는 점에서 저게 마지막 4강 임진록이였다는 점에서 더욱 아쉽네요.
재출발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3:50
9드론은 했죠. 단지 앞마당 해처리를 지었을뿐...맵이 워낙 불리했기에 앞마당에 집착했던 거 같습니다. 근데 4,5드론은 몰라도 9드론 발업저글링으로 시작하는 경기 운영이 없었다는 건 좀 아쉽긴 합니다. 원래 곧잘 사용하기도 했는데 말이죠
토이스토리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4:15
엄청 기다렸는데.. 핵노잼으로 끝나서..
이긴선수 칭찬도 못해주고 진선수 위로도 못해주는 상황이 되니까 시청자가 멘붕해 버린거죠.. 머..
샤르미에티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6:02
벙커링...타워러시 인간들은 좋은 전략을 썼을 뿐인 거죠. 임요환 선수는 프로로서 이기는 방법을 착실하게 선택한 거고 홍진호 선수를 옹호하자면 당시에는 어쨌든 못 막는 전략이었다고 봅니다. 다만 다른 수를 써서라도 경기를 진흙탕으로 만들지조차 못 한 게 홍진호 선수의 잘못이었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3310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31025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34477 6
61487 [기타] [오피셜] 리니지m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 확정 and 간단 임시점검 내용 [16] 키토3974 17/06/22 3974 0
61486 [기타] 리니지M 토막후기 [8] 정신차려블쟈야2209 17/06/22 2209 1
61485 [기타] 섀도우버스 신 카드들에 대한 감상 - 레전드편 [14] Alchemist1873 17/06/22 873 0
61484 [기타] 리니지m 45렙찍은 후기 [23] 키토4124 17/06/22 4124 0
61483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5화: 라스카리스 테오도로스 1세 [41] 도로시-Mk22151 17/06/21 2151 42
61482 [기타] 이번주 추가 소식 [8] 후추통3479 17/06/21 3479 0
61481 [기타] 中 항저우 e스포츠 이야기 [6] kenzi3669 17/06/21 3669 2
61480 [기타] [워3] 1.28.3 패치 노트 [33] 인간흑인대머리남캐3991 17/06/20 3991 0
61479 [기타] 아재 굿 헌터의 다크소울3 입문 [25] 스키피오1436 17/06/20 1436 3
61478 [스타2] [3.15 협동전 데이터 마이닝]드디어 슬슬 모습을 드러내는 발레리안과 데하카의 관련 데이터들. [24] 그룬가스트! 참!1446 17/06/20 1446 0
61477 [히어로즈] 미드 시즌 난투 : 플레이오프 이야기 (복수의 시간이 왔다) [25] 은하관제899 17/06/20 899 3
61475 [오버워치] 사야 플레이어 매드 무비 [10] 손나이쁜손나은1552 17/06/20 1552 3
61474 [스타1] 735일만에 넘을 수 있었던 능선 [28] 저글링앞다리3392 17/06/20 3392 5
61473 [스타2] 공허의 유산 캠페인 공략 - 15. 의례의 계단 [14] 모선590 17/06/20 590 4
61472 [하스스톤] 아시아 6등 얼방법사 [19] Otherwise2759 17/06/19 2759 3
61471 [도타2] 인터7의 초청팀이 발표 되었습니다. [8] 벨라도타1122 17/06/19 1122 2
61470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4화: 아드리아노폴리스 점령전 [29] 도로시-Mk21805 17/06/19 1805 50
61469 [LOL] 이번주의 후추통신 [6] 후추통2670 17/06/19 2670 2
61468 [스타2] 6월 3주차 스타크래프트II 프로게이머 랭킹 [6] bigsang131948 17/06/18 1948 1
61467 [스타2] 전태양이 SSL 챌린지 예선을 불참했습니다. [12] 보통블빠4879 17/06/18 487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