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5/14 11:08:06
Name   kimbilly
Subject   [스타2]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업데이트 - 2013년 5월 14일


몇 주전, 새로운 밸런스 업데이트를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구하는 밸런스 테스트를 진행 했는데요. 여러분의 의견과 프로게이머들의 피드백, 그리고 래더 경기 통계치 등을 고려하고 또 많은 대회들을 지켜본 결과, 아래의 밸런스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새로운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변경 사항:

저그 저그
- 포자 촉수의 피해가 15 + 15 생체 추가 피해에서 15 + 30 생체 추가 피해로 증가하였습니다.


이번 밸런스 업데이트 변경의 보다 자세한 이유와 배경은 토론장에 업데이트된 글타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이 글타래를 통해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 현황에 대한 밸런스 팀의 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먼저 밸런스 테스트 지도를 직접 플레이 해 보시고 소중한 의견을 전달해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오늘은 밸런스 테스트 지도 업데이트 후 커뮤니티 여러분과 프로 선수들의 피드백, 래더 통계, 전 세계 토너먼트 경기를 살펴본 결과를 바탕으로 저희 의견을 말씀 드립니다.

1. 프로 수준에서 한국, 미국, 유럽 모두 안정적인 밸런스를 보이고 있습니다.
2. 래더 통계 분석 결과 모든 실력대에서 밸런스 이상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3. 다른 형태의 게임 양상을 도모하기 위해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다소 이른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그 대 프로토스 전을 예로 들면 프로 수준에서도
  지난 몇 주간 경기 양상이 계속 바뀌고 있으며 때문에 플레이어들이 게임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데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4. 예언자와 잠복에 대한 변경은 여러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추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현재 안정적인 게임에 위험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별도의 밸런스 패치가 없이도 게임은 계속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새로운 선택을 취하는 것이 적합한 시기가 아닙니다.
5. 하지만 저그 대 저그전은 여전히 변화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현재 저그 대 저그전에 대한 저희 의견을 자세히 말씀 드리면,
- 포자 촉수의 변화로 인해 초반 뮤탈리스크 견제에 대처하는 것이 매우 쉬워졌습니다.
- 가능한 최상의 결과는 뮤탈리스크 뿐만 아니라 다른 유닛들로 테크 방향을 잡아가는 것이 가능해지는 것입니다.
- 가능한 최악의 결과는 저그 대 저그전에서 여전히 뮤링링이 최고의 전략이라 하더라도 뮤탈리스크 견제가 약해지고 수비는 쉬워진 만큼 감염충을 조합
 하는 것이 더 수월해지는 것입니다. 즉 뮤탈리스크와 감염충 조합이 뮤탈리스크만 사용하는 것보다 더 일반적인 현상이 될 수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다른 유닛들을 활용하는 수준까지 확장될 수 있습니다.
- 현재로서는 다른 종족전에까지 큰 영향을 주는 변화를 주기보다는 가능한 작은 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합니다.

현재 스타크래프트 II가 과거 어느 때보다 안정적일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개발 과정에 커뮤니티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현재 게임은 완벽하지 않으며 언제나 더 개선될 여지가 남아 있습니다.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저희의 생각과 향후 변화에 대해 말씀 드리고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 드립니다.

------------------------------------------------------------------------------------------------------------------------------------

언제나 그렇듯, 밸런스 테스트에 참여해주시고 의견 주신 점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이 제공해주신 소중한 의견과 피드백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리며, 다음에도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에 대한 더 많은 개발팀의 생각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제공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0407 [기타] [클래시 로얄] 현재 클로 메타에 대한 짧은 글 [37] MirrorShield1838 16/11/28 1838 1
60405 [기타] [PS4] 진지함과 병맛의 조합, 용과같이 0 [21] 북극2758 16/11/28 2758 2
60404 [LOL] 롤드컵 진출팀 위주의 LCS 리뷰 - 북미편- [9] 후추통1668 16/11/28 1668 4
60403 [히어로즈] 30대후반 아재 다이아 달은 이야기 [14] 내일1538 16/11/28 1538 6
60402 [LOL] 롤드컵 진출팀 위주의 LCS 리뷰 - 유럽편- [22] 후추통3913 16/11/27 3913 13
60401 [기타] 창세기전 - 희망이 없는 예견된 수순 [35] The xian6952 16/11/26 6952 9
60400 [LOL] ROX 타이거즈의 마지막 인사 [46] 소리벗고팬티질러10687 16/11/26 10687 18
60399 [히어로즈] 겐지 스킨과 함께! 같이하면 재밌는 히오스.. [19] Leeka2963 16/11/25 2963 0
60398 [히어로즈] 2016년을 마무리하는 대회 : 골드 클럽 월드 챔피언십 [6] 은하관제833 16/11/25 833 0
60397 [기타] UBI가 30일 동안 30가지 컨텐츠를 푼다고 합니다. [18] 레이오네3997 16/11/25 3997 0
60395 [LOL] 30살 노말충 다이아 달은 후기 [57] KamoneGIx5159 16/11/25 5159 11
60394 [기타] [스파5] 한국 격겜판을 이끌어가고 있는 팀스피릿제로 인터뷰 [4] 알마2174 16/11/24 2174 1
60393 [하스스톤] 하스스톤 로고 변경(워크래프트의 영웅들 문구 삭제) [23] 안자이 치요미3704 16/11/24 3704 1
60392 [LOL] 락스에서 대거 이적이 이루어질것같네요.. [125] 다크템플러12429 16/11/24 12429 19
60391 [기타] [워크3] 우주배 MSL이 생각나는 패왕전설 시즌2(스포주의) [17] 이선빈1737 16/11/24 1737 2
60390 [스타2] 노바 비밀작전 미션팩을 전부 클리어했습니다. [7] 보통블빠2185 16/11/24 2185 0
60388 [기타] [포켓몬] 썬문 일주일 플레이 감상문 [4] 좋아요940 16/11/24 940 0
60387 [오버워치] 테스트서버 시메트라 패치 적용되었습니다 [19] ZeroOne2147 16/11/24 2147 0
60386 [오버워치] 남극 탐사기지가 보여주는 메이에 관한 작은 이야기 [19] 로각좁2760 16/11/24 2760 5
60385 [LOL] LCS 임모탈즈 레인오버 선수 팀리퀴드로 이적 [27] sand3335 16/11/24 3335 3
60384 [기타] 포켓몬스터 썬&문 스토리 진행 감상(스포주의) [12] 말랑1319 16/11/24 1319 2
60383 [기타] KeSPA는 행사 진행에 좀 더 신경쓰면 좋겠습니다. [14] 마둘리3810 16/11/23 3810 15
60382 [기타] [조조전] 보물이 장수를 만든다 [49] RainP4392 16/11/23 4392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