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5/14 11:08:06
Name   kimbilly
Subject   [스타2]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업데이트 - 2013년 5월 14일


몇 주전, 새로운 밸런스 업데이트를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구하는 밸런스 테스트를 진행 했는데요. 여러분의 의견과 프로게이머들의 피드백, 그리고 래더 경기 통계치 등을 고려하고 또 많은 대회들을 지켜본 결과, 아래의 밸런스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새로운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변경 사항:

저그 저그
- 포자 촉수의 피해가 15 + 15 생체 추가 피해에서 15 + 30 생체 추가 피해로 증가하였습니다.


이번 밸런스 업데이트 변경의 보다 자세한 이유와 배경은 토론장에 업데이트된 글타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이 글타래를 통해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 현황에 대한 밸런스 팀의 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먼저 밸런스 테스트 지도를 직접 플레이 해 보시고 소중한 의견을 전달해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오늘은 밸런스 테스트 지도 업데이트 후 커뮤니티 여러분과 프로 선수들의 피드백, 래더 통계, 전 세계 토너먼트 경기를 살펴본 결과를 바탕으로 저희 의견을 말씀 드립니다.

1. 프로 수준에서 한국, 미국, 유럽 모두 안정적인 밸런스를 보이고 있습니다.
2. 래더 통계 분석 결과 모든 실력대에서 밸런스 이상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3. 다른 형태의 게임 양상을 도모하기 위해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다소 이른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그 대 프로토스 전을 예로 들면 프로 수준에서도
  지난 몇 주간 경기 양상이 계속 바뀌고 있으며 때문에 플레이어들이 게임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데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4. 예언자와 잠복에 대한 변경은 여러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추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현재 안정적인 게임에 위험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별도의 밸런스 패치가 없이도 게임은 계속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새로운 선택을 취하는 것이 적합한 시기가 아닙니다.
5. 하지만 저그 대 저그전은 여전히 변화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현재 저그 대 저그전에 대한 저희 의견을 자세히 말씀 드리면,
- 포자 촉수의 변화로 인해 초반 뮤탈리스크 견제에 대처하는 것이 매우 쉬워졌습니다.
- 가능한 최상의 결과는 뮤탈리스크 뿐만 아니라 다른 유닛들로 테크 방향을 잡아가는 것이 가능해지는 것입니다.
- 가능한 최악의 결과는 저그 대 저그전에서 여전히 뮤링링이 최고의 전략이라 하더라도 뮤탈리스크 견제가 약해지고 수비는 쉬워진 만큼 감염충을 조합
 하는 것이 더 수월해지는 것입니다. 즉 뮤탈리스크와 감염충 조합이 뮤탈리스크만 사용하는 것보다 더 일반적인 현상이 될 수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다른 유닛들을 활용하는 수준까지 확장될 수 있습니다.
- 현재로서는 다른 종족전에까지 큰 영향을 주는 변화를 주기보다는 가능한 작은 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합니다.

현재 스타크래프트 II가 과거 어느 때보다 안정적일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개발 과정에 커뮤니티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현재 게임은 완벽하지 않으며 언제나 더 개선될 여지가 남아 있습니다.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저희의 생각과 향후 변화에 대해 말씀 드리고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 드립니다.

------------------------------------------------------------------------------------------------------------------------------------

언제나 그렇듯, 밸런스 테스트에 참여해주시고 의견 주신 점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이 제공해주신 소중한 의견과 피드백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리며, 다음에도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에 대한 더 많은 개발팀의 생각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제공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목록 삭게로! 광고 비활성화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973 [기타] [클래시로얄] 무과금으로 4000점에 도달했습니다. [14] 예비군1년차1480 16/09/24 1480 0
59972 [LOL] EDG 아론감독 한국 전지훈련 인터뷰 (하) [7] Otaru2768 16/09/24 2768 19
59971 [LOL] [레딧-인벤펌] 도파가 푼 몇가지 썰 [65] 딴딴7531 16/09/24 7531 11
59970 [LOL] 인벤 선정 롤드컵 파워랭킹 [25] DERET1878 16/09/23 1878 0
59968 [LOL] Faker의 라이엇 주관대회 커리어 [115] Leeka2519 16/09/23 2519 0
59967 [기타] WOW를 통해 생각해보는 MMORPG의 스토리텔링 방법 이야기 [31] 바보왕2159 16/09/23 2159 9
59961 [LOL] EDG 아론감독 한국 전지훈련 인터뷰 (상) [34] Otaru4663 16/09/23 4663 25
59960 [LOL] 라이엇 게임즈의 e스포츠 미래 정책을 지지합니다 [30] 한국e스포츠협회5081 16/09/23 5081 9
59959 [LOL] 2016 롤드컵 북미팀 Q&A 분석 - Cloud 9 [13] becker1645 16/09/23 1645 22
59958 [하스스톤] 생각보다 좋은 위니흑마 [16] Otherwise2102 16/09/23 2102 0
59956 [LOL] 2016 롤드컵 북미팀 Q&A 분석 - Counter Logic Gaming [26] becker3969 16/09/21 3969 20
59955 [LOL] 또 스크림이 유출되었습니다. [64] 파핀폐인11058 16/09/21 11058 1
59954 [기타] [스파5] 캡콤컵 상금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11] 인간흑인대머리남캐2211 16/09/21 2211 0
59953 [기타] 보드게임 펜데믹 레거시에 관한 이야기. [40] 세이젤2183 16/09/21 2183 4
59952 [기타] [클래시로얄] 순식간에 지갑이 털린 이야기 [22] 겨울삼각형3375 16/09/20 3375 0
59951 [LOL] 별의 수호자 스킨 출시 예고 [73] 코우사카 호노카7545 16/09/20 7545 4
59950 [스타2] 2016년 9월 셋째주 WP 랭킹 (16.9.18 기준) - 크로스 파이널을 앞두고 [1] Davi4ever542 16/09/20 542 0
59948 [스타2] 김민철 선수의 근황입니다. [19] 보통블빠6183 16/09/19 6183 0
59947 [스타2] WCS 글로벌 단두대 매치의 추억 [6] 보통블빠929 16/09/19 929 0
59946 [기타] [WOW] 보름정도 플레이한 감상평 [104] 쉬군6135 16/09/19 6135 1
59945 [기타] [삼국지13] 누가 삼국지 13 전쟁과 전투를 쉽다고 했는가. [16] 靑龍3475 16/09/19 3475 0
59944 [스타2] 케스파컵이 기대되는 이유와 해외의 저그 메타 [36] 아름답고큽니다3616 16/09/18 3616 4
59943 [하스스톤] 9.16 투기장 금지카드 패치 [51] bemanner4783 16/09/18 478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