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5/14 11:08:06
Name   kimbilly
Subject   [스타2]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업데이트 - 2013년 5월 14일


몇 주전, 새로운 밸런스 업데이트를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구하는 밸런스 테스트를 진행 했는데요. 여러분의 의견과 프로게이머들의 피드백, 그리고 래더 경기 통계치 등을 고려하고 또 많은 대회들을 지켜본 결과, 아래의 밸런스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새로운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변경 사항:

저그 저그
- 포자 촉수의 피해가 15 + 15 생체 추가 피해에서 15 + 30 생체 추가 피해로 증가하였습니다.


이번 밸런스 업데이트 변경의 보다 자세한 이유와 배경은 토론장에 업데이트된 글타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이 글타래를 통해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 현황에 대한 밸런스 팀의 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먼저 밸런스 테스트 지도를 직접 플레이 해 보시고 소중한 의견을 전달해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오늘은 밸런스 테스트 지도 업데이트 후 커뮤니티 여러분과 프로 선수들의 피드백, 래더 통계, 전 세계 토너먼트 경기를 살펴본 결과를 바탕으로 저희 의견을 말씀 드립니다.

1. 프로 수준에서 한국, 미국, 유럽 모두 안정적인 밸런스를 보이고 있습니다.
2. 래더 통계 분석 결과 모든 실력대에서 밸런스 이상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3. 다른 형태의 게임 양상을 도모하기 위해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다소 이른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그 대 프로토스 전을 예로 들면 프로 수준에서도
  지난 몇 주간 경기 양상이 계속 바뀌고 있으며 때문에 플레이어들이 게임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데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4. 예언자와 잠복에 대한 변경은 여러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추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현재 안정적인 게임에 위험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별도의 밸런스 패치가 없이도 게임은 계속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새로운 선택을 취하는 것이 적합한 시기가 아닙니다.
5. 하지만 저그 대 저그전은 여전히 변화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현재 저그 대 저그전에 대한 저희 의견을 자세히 말씀 드리면,
- 포자 촉수의 변화로 인해 초반 뮤탈리스크 견제에 대처하는 것이 매우 쉬워졌습니다.
- 가능한 최상의 결과는 뮤탈리스크 뿐만 아니라 다른 유닛들로 테크 방향을 잡아가는 것이 가능해지는 것입니다.
- 가능한 최악의 결과는 저그 대 저그전에서 여전히 뮤링링이 최고의 전략이라 하더라도 뮤탈리스크 견제가 약해지고 수비는 쉬워진 만큼 감염충을 조합
 하는 것이 더 수월해지는 것입니다. 즉 뮤탈리스크와 감염충 조합이 뮤탈리스크만 사용하는 것보다 더 일반적인 현상이 될 수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다른 유닛들을 활용하는 수준까지 확장될 수 있습니다.
- 현재로서는 다른 종족전에까지 큰 영향을 주는 변화를 주기보다는 가능한 작은 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합니다.

현재 스타크래프트 II가 과거 어느 때보다 안정적일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개발 과정에 커뮤니티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현재 게임은 완벽하지 않으며 언제나 더 개선될 여지가 남아 있습니다.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저희의 생각과 향후 변화에 대해 말씀 드리고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 드립니다.

------------------------------------------------------------------------------------------------------------------------------------

언제나 그렇듯, 밸런스 테스트에 참여해주시고 의견 주신 점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이 제공해주신 소중한 의견과 피드백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리며, 다음에도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에 대한 더 많은 개발팀의 생각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제공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921 [기타] 2014 e-Sports Awards in PGR21 - 후보 추천 & 투표 당첨자 발표 [22] kimbilly936 14/12/24 936 0
55920 [히어로즈]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11차 알파 테스트 초청완료. [29] Ahri2334 14/12/24 2334 0
55919 [스타2] 2014년 12월 셋째주 WP 랭킹 (2014.12.21 기준) - 새 시즌의 시작 Davi4ever512 14/12/24 512 0
55918 [기타] 이젠정말 '트리오브세이비어' 뿐이야 [25] 태랑ap3588 14/12/23 3588 1
55917 [기타] 엑박 360 / 엑원 국내계정 콜오브듀티 : AW 무료 사건 [10] Leeka1960 14/12/23 1960 0
55916 [기타] [검은사막] 마무리하며. [54] 동지5881 14/12/23 5881 1
55915 [스타2] 2015 프로리그 개막전 직관 후기 [9] 민머리요정1835 14/12/23 1835 4
55914 [기타] [스타1] 홍진호가 가진 이름. [35] 저글링앞다리4396 14/12/23 4396 32
55913 [LOL] 안녕하세요 조이럭입니다.(중국으로 가며 남기는 인사글) [48] JoyLuck6412 14/12/23 6412 18
55912 [기타] Bastion 리뷰 [12] 호구미1849 14/12/23 1849 2
55911 [히어로즈] 히어로즈 맵별 후기 [34] 오즈s2035 14/12/22 2035 0
55909 [기타] (수정, 내용추가)데빌메이커: 도쿄, 시즌3 업데이트를 위한 여정 [29] 이걸어쩌면좋아1739 14/12/22 1739 0
55907 [LOL] 시즌5 잭스, 다이애나로 정글돌기 [9] 3687 14/12/22 3687 1
55906 [기타] [스타1] 당신은 이윤열을 아는가? [48] becker3484 14/12/22 3484 21
55905 [LOL] 혼자 남았구나 - 정글 녹턴 [26] 안스브저그3750 14/12/22 3750 3
55904 [기타] [WOW] 2년만의 여행 [12] The xian2228 14/12/22 2228 2
55903 [기타] [스타1] 과연 송병구의 위치는 어디쯤일까? [56] 존 맥러플린4327 14/12/21 4327 4
55902 [기타] [스타1] 영웅과몽상가가 본 주관적인 저그전 스페셜리스트 top4 [51] 영웅과몽상가3374 14/12/21 3374 1
55901 [기타] [검은사막] 3일간 강태공으로 플레이하며 느낀점 [16] 뀨뀨3684 14/12/21 3684 1
55900 [기타] [스타1] 홍진호와 결승전 맵 - 2의 악연 [39] 구밀복검2693 14/12/21 2693 1
55899 [기타] [스타1] 테란장인이 평가하는 역대 저그 탑5 [288] Tad6314 14/12/21 6314 0
55898 [기타] 멸망전 시청자 14만 - 케이블을 뛰어넘은 인터넷방송 [40] codin6721 14/12/21 6721 4
55897 [도타2] 레이브와 피닉스가 결국 사고를 쳤습니다. [15] 블교&도슬람4185 14/12/20 418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