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5/14 11:08:06
Name   kimbilly
Subject   [스타2]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업데이트 - 2013년 5월 14일


몇 주전, 새로운 밸런스 업데이트를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구하는 밸런스 테스트를 진행 했는데요. 여러분의 의견과 프로게이머들의 피드백, 그리고 래더 경기 통계치 등을 고려하고 또 많은 대회들을 지켜본 결과, 아래의 밸런스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새로운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 밸런스 변경 사항:

저그 저그
- 포자 촉수의 피해가 15 + 15 생체 추가 피해에서 15 + 30 생체 추가 피해로 증가하였습니다.


이번 밸런스 업데이트 변경의 보다 자세한 이유와 배경은 토론장에 업데이트된 글타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이 글타래를 통해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 현황에 대한 밸런스 팀의 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먼저 밸런스 테스트 지도를 직접 플레이 해 보시고 소중한 의견을 전달해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오늘은 밸런스 테스트 지도 업데이트 후 커뮤니티 여러분과 프로 선수들의 피드백, 래더 통계, 전 세계 토너먼트 경기를 살펴본 결과를 바탕으로 저희 의견을 말씀 드립니다.

1. 프로 수준에서 한국, 미국, 유럽 모두 안정적인 밸런스를 보이고 있습니다.
2. 래더 통계 분석 결과 모든 실력대에서 밸런스 이상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3. 다른 형태의 게임 양상을 도모하기 위해 변화를 가져가기에는 다소 이른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그 대 프로토스 전을 예로 들면 프로 수준에서도
  지난 몇 주간 경기 양상이 계속 바뀌고 있으며 때문에 플레이어들이 게임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데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4. 예언자와 잠복에 대한 변경은 여러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추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현재 안정적인 게임에 위험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였습니다. 별도의 밸런스 패치가 없이도 게임은 계속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새로운 선택을 취하는 것이 적합한 시기가 아닙니다.
5. 하지만 저그 대 저그전은 여전히 변화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현재 저그 대 저그전에 대한 저희 의견을 자세히 말씀 드리면,
- 포자 촉수의 변화로 인해 초반 뮤탈리스크 견제에 대처하는 것이 매우 쉬워졌습니다.
- 가능한 최상의 결과는 뮤탈리스크 뿐만 아니라 다른 유닛들로 테크 방향을 잡아가는 것이 가능해지는 것입니다.
- 가능한 최악의 결과는 저그 대 저그전에서 여전히 뮤링링이 최고의 전략이라 하더라도 뮤탈리스크 견제가 약해지고 수비는 쉬워진 만큼 감염충을 조합
 하는 것이 더 수월해지는 것입니다. 즉 뮤탈리스크와 감염충 조합이 뮤탈리스크만 사용하는 것보다 더 일반적인 현상이 될 수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다른 유닛들을 활용하는 수준까지 확장될 수 있습니다.
- 현재로서는 다른 종족전에까지 큰 영향을 주는 변화를 주기보다는 가능한 작은 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합니다.

현재 스타크래프트 II가 과거 어느 때보다 안정적일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개발 과정에 커뮤니티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현재 게임은 완벽하지 않으며 언제나 더 개선될 여지가 남아 있습니다.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저희의 생각과 향후 변화에 대해 말씀 드리고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 드립니다.

------------------------------------------------------------------------------------------------------------------------------------

언제나 그렇듯, 밸런스 테스트에 참여해주시고 의견 주신 점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이 제공해주신 소중한 의견과 피드백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리며, 다음에도 스타크래프트 II 밸런스에 대한 더 많은 개발팀의 생각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제공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529 [LOL] 이런식의 개인 리그는 어떨까요? [50] 존 맥러플린4313 14/10/30 4313 13
55528 [기타] 마비노기 영웅전의 시즌3 티저가 공개되었습니다. [16] Ahri1896 14/10/30 1896 0
55527 [스타2] 공허의 유산이 이번에 나올 것인가? [50] 저퀴4231 14/10/30 4231 0
55526 [HOS]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어디로 갈 것인가? [66] 블교&도슬람5819 14/10/29 5819 0
55525 [HOS] 간단한 5종 로테쳄 소개. [10] 세이젤2484 14/10/29 2484 0
55524 [HOS] 히어로즈 간단한 초반 체험 이야기 [96] Leeka4366 14/10/29 4366 0
55523 [기타] [스타1] 김택용의 저그전은 아름답다. [10] 영웅과몽상가2046 14/10/29 2046 14
55522 [스타2] 온게임넷이 새롭게 준비한 스타행쇼 시즌5 과연 어떤 내용일까? 개인적인 견해로 글 써봅니다. [57] AQUAn4134 14/10/29 4134 1
55521 [LOL] 소나 공략 [44] 오즈s3949 14/10/29 3949 1
55520 [기타] 얼리 액세스의 문제를 보여주는 게임 중 하나 [25] swordfish-72만세3917 14/10/29 3917 1
55519 [HOS] 알파 테스터 추가선발 완료? (+신규테스터를 위한 간단 팁) [135] Tigris4892 14/10/29 4892 0
55518 [LOL] 다데, 중국 프로팀에서 연봉 2억 6천만원 제시. [170] Leeka10859 14/10/29 10859 0
55517 [스타2] 충격과 공포의 차기 시즌 래더 맵들 [29] 저퀴2885 14/10/29 2885 0
55516 [LOL] 첫 단추부터 잘못된 한국의 LOL리그 [34] 레몬커피5176 14/10/29 5176 17
55515 [LOL] 시즌4 종료 D-13, 솔랭 1위의 차지는? [49] 반니스텔루이4123 14/10/29 4123 0
55514 [LOL] 마타의 트위치 스트리밍 현황 [20] Leeka5471 14/10/29 5471 0
55513 [하스스톤] 해설자라면 이정도는 [48] 잔 향2564 14/10/28 2564 0
55512 [LOL] 꿀잼 뉴 다이너마이트 듀오 송천팔의 골드승급전 [12] No.102515 14/10/28 2515 0
55511 [LOL] 꿀잼리그. LCS와 LPL 관련 이야기들. [32] Leeka2101 14/10/28 2101 0
55510 [LOL] 과연 그들은 얼마나 개편안에 만족하고 있을까..? [50] Tiny2895 14/10/28 2895 2
55509 [LOL] 토너먼트? 리그? 승강전? [143] 주환2903 14/10/28 2903 6
55508 [LOL] 원딜 이야기2 [48] 막타못먹는원딜2269 14/10/28 2269 1
55507 [LOL] 2015시즌 개편안 - 롤챔스 풀리그화에 대한 저의 생각 [51] Forwardstars2805 14/10/28 280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