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이전 게시판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5/10 10:51:05
Name   kimbilly
Subject   SK planet StarCraft Proleague Season 2 - 미디어데이 (+ 사진)


일시 : 2012년 5월 10일 (목), 오전 11:00
장소 : 용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

금일 미디어데이를 통해 스타1/스타2 의 병행으로 처음 진행되는 SK planet StarCraft Proleague Season 2 의
진행 방식, 일정, 맵 등의 대략적인 정보가 공개되며 한국e스포츠협회와 질의-응답 시간이 있었습니다.
또한 한국e스포츠협회 소속 8개 게임단의 대표 선수와 감독님들의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도 들어봤습니다.

[11:05] 한국e스포츠협회의 기획지원팀 조만수 과장님의 진행으로 시작합니다.
           이번 시즌에서는 스타2 로고만 들어가며(스타1 로고를 둘 다 넣을 수 없어서), 명칭도 스타2 로 간다고 합니다.

[11:10] 리그 포멧 구성과 그 이유, 선수단과 감독 대표의 시즌 준비나 각오 듣는 시간 순으로 구성됩니다.



[11:11] 프로리그 시즌2 경기 방식 (정규시즌 단판, 7세트)
           - 1-3세트 스타1 : 3전 2선승제
           - 4-6세트 스타2 : 3전 2선승제
           - 7세트 ACE 결정전 : 스타2
             (포스트시즌, 결승전 변동 없음)

[11:12] 선수간 세팅 시간은 5분으로 유지 됩니다.

[11:13] 게임단별 최소 6인, 최대 15인으로 구성되며 동일 선수의 종족 상이 등록 가능 합니다.
           ex) 이영호 선수가 스타1 에서 테란, 스타2 에서 저그로 등록 가능 합니다.



[11:15] 엔트리는 매경기 출전 선수는 1세트전 스타1 선수 제출, 3세트(또는 2세트) 후에 스타2 선수를 제출 합니다.
           - 제출된 엔트리는 게임단만 공유하며, 현장에서는 세트별로 공개 합니다.
           - 3세트, 6세트 경기 미진행시 해당 엔트리를 현장에서 공개 한다고 합니다.
           - 스타1 출전한 선수는 다음 경기 스타2 로 출전, 스타2 출전한 선수는 다음 경기 스타1 로 출전 합니다.
              (3/6세트 엔트리 등록시 경기를 하지 않더라도 당일 출전 했다고 인정합니다.)



[11:18] 순위산정 방식은 승률 > 다승 > 득실차 순으로 순위 산정. 세트 득실은 일반적인 세트 득실로 집계 합니다.



[11:19] 프로리그 시즌2 공식맵 입니다.
           - 스타1 공식맵 : 네오 그라운드 제로 / 네오 일렉트릿 서킷 / 네오 제이드 / 신 저격 능선
         - 스타2 공식맵 : 안티가 조선소 / 묻혀진 계곡 / 구름 왕국 / 오하나 (모두 블리자드 레더맵)



[11:22] 경기 시간은 토/일 12:00, 월/화 15:00 에 진행 됩니다.
           개막일은 5월 20일 (일) 이며 8개 게임단 모두 출전 합니다. (당일 12:00 부터 종일 프로리그 진행)

[11:25] 프로리그 시즌2 개막전 대진표 - 5/20 (일), 12:00 ~ 23:00
           [SKT vs 제8게임단] 네오제이드, 네오그라운드제로, 네오일렉트릿써킷, 묻혀진계곡, 오하나, 안티가조선소, 구름왕국
           [CJ vs KT] 네오제이드, 네오그라운드제로, 네오일렉트릿써킷, 묻혀진계곡, 오하나, 안티가조선소, 구름왕국
           [공군 vs 삼성전자] 네오그라운드제로, 신저격능선, 네오제이드, 오하나, 구름왕국, 묻혀진계곡, 안티가조선소
           [STX vs 웅진] 네오그라운드제로, 신저격능선, 네오제이드, 오하나, 구름왕국, 묻혀진계곡, 안티가조선소

[11:26] ▼ 컴퓨터 세팅에 있어서 스타1/스타2 컴퓨터를 따로 운영하는지, 아니면 하나로 운영 하는지?
- 남은 시간동안 계속 준비중이다. 각 세트별로 따로 세팅을 하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는 없을 것이다.
- 이학평 PD : 스타1 PC 는 선수들이 쓰던 PC 를 사용하고, 스타2 는 가장 좋은 사양으로 구매해서 진행 할 예정이다.

[11:30] ▼ 시스템 문제상 스타2 는 인터넷 연결이 필요하다. 아무래도 스타1 과 다르게 연결 사고가 더 높을 것 같은데?
- 이에 맞춰서 진행 할 예정이다. GSL 이나 해외 대회를 통한 노하우들이 있고 블리자드의 협조가 있을 것이라 큰 문제는 없을것 같다.

[11:31] ▼ 종족 변경은 어떻게 하면 되는가. 라운드마다 등록을 해야 하나?
- 로스터는 1달마다 등록하고, 이 때 종족 등록을 하면 된다. 1/2 종족은 따로 각각 등록을 해야 한다.

[11:32] ▼ 스타2 는 셧다운제가 적용이 된다. 만약 밤시간대를 넘길 경우에 하게 되면 이에 대한 대비는?
- 앞으로 해야 할 것이다. 16세 이하의 선수가 아직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향후에 선수들이 올라오면 기술적으로 처리를 해야 할 것 같다.

[11:32] ▼ 스타2 의 맵은 별도 버전인지?
- 블리자드 레더맵을 쓴다. 이 이유는 선수들이 적응한지 오래된 것이 아니고, 스타2 처음 접하는 팬들에게 익숙한 맵으로 결정을 했다.

[11:33] ▼ 시즌 중에 위너스리그나 올스타전이 있을 예정인지?
- 시즌이 끝난 후에 진행을 할 예정이다. 시즌 중에는 이러한 대회는 진행하기 힘들 것 같다. 해외 리그와의 연계도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

[11:35] 정규 시즌 - (토/일 12:00, 월/화 15:00 ~)
           1R : 5/20 ~ 6/19 / 2R : 6/23 ~ 7/22 / 3R : 7/23 ~ 8/26
           * 8개팀 15주간 84경기 진행. 개막전(5/20)에 한해 1일 4경기 진행.

           포스트 시즌 9/1 ~ 9/22 (3전 2선승제, 7세트)
           준PO : 9/1,2,4 / PO : 9/8,9,11

           결승전 - 9/22 (단판, 7세트)
           ※ 해당 일정은 여러 사정에 의해 추후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11:35] ▼ 스타2 의 영문 클라이언트를 사용한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에 대한 결정은 어떻게 되었나?
- 글로벌을 지향하는 과정에서 고민을 해 본 것은 사실이지만, 일단 한글 클라이언트를 사용 하는 것으로 확정 되었다.

[11:37] ▼ 스타1/2 의 프로리그 중계진은 따로 가는지?
- 중계진은 동일하지만 조합의 변동이 있을 것이다.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 할 예정이다. 참고로 4명의 해설진은 변함이 없다.



[11:45] 먼저 감독님 출사표부터 듣겠습니다.
- 공군 송동균 감독 :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시즌을 준비했다. 이전과 다른점이 있다면 선수들이 자발적, 적극적으로 임했다. 시즌중에 분명히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필사적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 감독으로서는 최적의 조건에서 연습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
- 제8게임단 한상용 코치 : 이번 시즌 코칭 스텝과 선수에 변화가 있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저번 시즌 성적에 역으로 거두도록 하겠다.
- STX 김은동 감독 : 시즌 끝날 때 마다 발표 순서가 빨라지는 것 같다. 순위가 바뀌었으면 하는 바램이고 스타2 연습을 많이 했고 잘 한다는 평가를 들었지만 잘 모르겠다. 20일 개막전 하는 것 봐야 될 것 같다.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기대를 하고 있다.
- 웅진 이재균 감독 : STX 처럼 제일 잘한다는 소문이 도는데 사실이다. 워크샵을 포기하면서까지 준비 많이 했기 때문에 승점 밀려서 떨어질 일은 없을 것이고 실력으로 우승을 하겠다. 많이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 CJ 김동우 감독 : 스타1 을 해오면서 가장 큰 변화의 시기가 온것 같다. 게임단들마다 대비를 한듯 한데 우리팀의 특색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코칭스텝과 함께 내외적으로 잘 치를 수 있도록 준비 많이 했다. 기대 해 주셨으면 좋겠다.
- KT 이지훈 감독 : 5월 중순에서 6월까지가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해서 다들 정신없이 1년을 보낸듯 한데 새 시즌을 시작한다니 감회가 새롭다. 결승전 준비하는 것으로 인해 스타2 를 늦게 준비했지만, 평균 연령이 낮아 게임 이해도와 숙련도가 높다. 항상 겸손하고 모든 경기에 준비를 잘 할 생각이다. 지난 시즌 준우승 했으니 이번에는 우승 하겠다.
- 삼성전자 김가을 감독 : 이번 시즌처럼 예측하기가 힘든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시즌 시작하고 1라운드 지나야 확인이 될 것 같지만,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 SKT 박용운 감독 : 이번 시즌 새 방식과 게임이 도입되었다. 기존 데이터나 자신감 지우고 이번시즌 겸손하게 시즌을 접할 것이다. 순위 변화를 하려는 욕심이 다른 팀도 넘치는 것 같은데 그런 일 일어나지 않도록 클래스가 영원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시즌이 될 것 같다. 반드시 우승 하겠다.

[11:50] 각 팀 대표 선수의 출사표 입니다.
- SKT 이승석 선수 :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중이고, 스타1 때보다 더 연습중이다 좋은 성적 내도록 하겠다.
- 삼성전자 송병구 선수 : 바뀐 방식이 스타2 에 연습 많이해서 힘들게 연습중인데, 스타2 만 잘해서 성적 잘 나올 것 같지는 않다. 두 게임 다 잘 해서 지난 시즌 못이룬 결승 가도록 하겠다.
- KT 이영호 선수 : 스타2 에서 빠져서 기본 새벽 3-4시까지 한다. 예전 스타1 처음 하던 기분이 든다. 더 좋은 경기로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다.
- CJ 신상문 선수 : 이때까지 많은 시즌을 했지만 느낌 좋았던 시즌은 없었던 것 같다. 선수들 많이 노력하는 만큼 결과를 제대로 보여드리겠다.
- 웅진 이재호 선수 : 이번 시즌 스타1/2 병행으로 힘든 시즌이 예상되지만 우리 선수들 노력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보여드리겠다. 승점때문에 포스트시즌 못가는 일 없도록 하겠다.
- STX 김윤환 선수 : 이번 시즌 기회가 될 것 같다.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고, 개인적으로 스타2 에서 테란을 선택했는데 창피당하지 않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 제8게임단 김재훈 선수 : 팀 만들어진 이후 좋은 성적을 못 보여드려 죄송하다. 대회 규칙이 많이 바뀌었지만 우리 팀에 유리할 것 같다. 꼭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 공군 임진묵 선수 : 만년 최하위 성적의 팀이었지만 과거의 공군이었다. 지금의 공군은 다르다는걸 보여드리겠다. 목표는 포스트 시즌 진출이다.

[11:57] ▼ 김재훈 선수가 이번 시즌 우리팀에 유리하다고 하는데, 어떤 점에 유리하다고 보는지?
- 제8게임단 김재훈 선수 : 다른 팀에 비해 먼저 스타2 를 시작하고 더 열심히 한다고 생각한다. 어느정도 도움을 받으면서 준비를 하는 부분이 있다. 밝힐 수는 없지만 그런 부분에서 유리할 것 같다.

[11:58] ▼ 스타2 라는 새로운 종목에서 어려움을 겪을듯 하다. 기존 스타2 팀과 연습을 진행중인 팀이 있는지?
- 웅진 이재균 감독 : 대표로 말씀드리자면, 기존 스타2 감독님들이니 아는 분들이 많다. 공식적이나 비공식적으로 연습을 하진 않았지만 조언은 구했다. 초창기 팀 운영 방법이나 컴퓨터 사양등을 비공식 적인 술자리에서 들으면서 고민을 했다. 협회 소속 게임단들은 내부적으로 다른 게임단과 전략 노출을 우려로 서로 연습은 꺼려하기 때문에 연습 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

[12:00] ▼ ACE 결정전을 스타2 로 진행하면 스타1 을 소홀히 할 것 같다. 그런 부분에서 어느정도 비중을 보고 있는지?
- SKT 박용운 감독 : 데이터적으로 봤을 때 후반전과 ACE 결정전을 봤을 때 6, 스타1 을 3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이유는 스타1 맵이 안바뀌었고 선수들 성적이 큰 차이가 안날 것 같다. 스타2 는 승부의 변수가 있고 스타2 선수 기용에 대한 연구를 해야 하기 때문에 더 높을 것 같다.
- 공군 송동균 감독 : 비시즌에는 스타2 에 무게를 실어 준비를 했다. 스타1 에서 우위를 점하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시즌 시작하면 50:50 정도로 할 예정이다.

[12:01] ▼ GSL 을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물어봤더니 스타1 하던 선수들이 스타2 도 잘 할것 같다라고 하더라. 선수들이 생각하기에 어느정도면 스타1 경기력 수준으로 예상 가능한지?
- 삼성전자 송병구 선수 : 스타1 과 스타2 가 게임 성향도 틀리고 GSL 선수들이 그렇다고 하는데 나는 동의할 실력은 아닌것 같다. 새로운 스타일의 게임에서 적응을 얼마나 빨리 하느냐가 관건인것 같다. 레더 시스템으로 연습을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스타2 선수들을 가끔 만날수도 있지만 그 선수들에 비해서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
- KT 이영호 선수 : 마음같아서는 3달이면 따라갈 것 같은데, 아무래도 1년정도 해야 할 것 같다. 스타1 수준 경기력까지 올리려면 2~3년 정도 걸릴 것 같다.

[12:06] ▼ 스타2 종족을 바꿨다고 들었다. 바꾼 이유가 있다면?
- STX 김윤환 선수 : 시작 하기 전부터 뭐할까 생각 하다가 다른 종목을 하면 재미를 느낄 것 같아서 바꾸게 되었다. 보는 사람 있어서도 흥미를 느낄 것 같아서 변경했다.

[12:08] ▼ 유명 선수중에 스타2 종족을 바꾼 선수가 있다면 소개 가능한지?
- SKT 박용운 감독 : 결과적으로는 없다. 한 선수가 바꾸려는 시도를 했지만
- 삼성전자 김가을 감독 : 평소 염원대로 허영무 선수가 테란을 시도했지만, 프로토스의 희망의 끈을 놓지 못하고 다시 돌아왔다.
- KT 이지훈 감독 : 이영호 선수도 프로토스를 하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아직까지는 병행해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종족 변경은 이를 것 같고, 완전 전환을 한다면 고려 해 보겠다.
- CJ 김동우 감독 : 신상문 선수가 프로토스 한번 해보겠다고 했다가 테란으로 바꿨다. 유영진 선수같은 경우에는 테란인데 스타2 는 저그로 하고 있다. 얼마나 잘할지는 봐야 할 것 같다.
- 웅진 이재균 감독 : 이재호 선수가 스타1 때 프로토스에게 당한게 있어서 프로토스를 초창기에 했다가 3일 식음을 전폐하고 테란으로 바꿨다. 특별하게 종족 변동을 한 선수는 없지만 저그 선수가 테란을 해보겠다고 해서 시킨 적은 있었지만 많은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
- STX 김은동 감독 : 저희는 김윤환 선수다.
- 제8게임단 한상용 코치 : 초반에 시도는 했었으나 막히는 종족들이 있어서 다시 복귀했다. 저그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서 바꿀까 생각 하는듯 하다.
- 공군 송동균 감독 : 우리가 종족 변경을 많이 하는듯 하다. 이성은 선수가 프로토스로 변경했고 기본기 탄탄한 경기를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차명환 선수 테란, 이정현 선수는 프로토스로 변경했다.

[12:13] ▼ 본인이 생각하기에 스타2 밸런스가 어떤지. 유리한 종족은 무언지?
- SKT 이승석 선수 : 밸런스 말할 실력은 아닌것 같지만, 저그 빼고 다 좋은것 같다.
- 웅진 이재호 선수 : 일단 내가 생각하기에 스타2 는 저그가 가장 안좋아 보이고, 테란은 스타1 과 마찬가지로 잘하면 세고 좋아보이긴 한데 그런 단계에 가지 못해 프로토스전이 약간 어려운듯 하다.

[12:14] ▼ 프로리그가 토/일/월/화로 진행된다. 해외 스타2 대회 일정을 고려했을 때 이는 어떻게 할 예정인가?
- 기존 리그에 있어서 프로리그가 안정적으로 돌아간 이후에, 시간이 가능한 대로 협회와 각 게임단에서 논의 후에 해야 할 것이다. 새로운 리그를 만들어야 할지 아니면 기존 리그에 참여해야 할지 고민이다. 지금 프로리그의 가치를 높인 이후에 고려할 예정이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공지사항 v1.2 [87] 항즐이 04/05/06 96712 6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81328 4
54795 [기타] 실력 있는 스승이 과연 좋은 스승인가? [26] Alchemist1 14/07/30 685 0
54794 [LOL] 롤드컵 선발전에 걸려있는 여러 잡다한 기록 [7] Leeka 14/07/30 1761 1
54793 [하스스톤] 낙스 역병지구 열렸습니다. [51] 한달살이 14/07/30 1325 0
54792 [스타2] 스타2 GSL 및 게임리그 관련 잡담-토론 방송 안내 [37] 채정원 14/07/30 1219 0
54791 [LOL] CLG가 한국에 옵니다... 바로 지금! [92] 엘에스디 14/07/30 3348 0
54790 [하스스톤] 온게임넷의 한중 마스터즈에 대해서 개인적인 감상 [22] 세이젤 14/07/30 1359 1
54789 [기타] [CK2] 크루세이더 킹즈2 연재 - 폴란드 인베이전 [19] 도로시-Mk2 14/07/30 938 15
54786 [LOL] HOT6ix LOL Champions Summer 4강 1경기 프리뷰 [19] 노틸러스 14/07/30 1176 1
54785 [스타2] 제가 스타2에 바라는 건 딱 한가지입니다. [28] Alchemist1 14/07/29 1416 4
54784 [스타2] 최종병기의 귀환! 프로리그 2014 통합PO 4강 2-3차전 리뷰 [20] Forwardstars 14/07/29 1487 2
54783 [스타2] '스타2,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가'에 대한 의견을 구합니다 [156] Davi4ever 14/07/29 5311 4
54782 [LOL] 각 팀별, 롤드컵 직행/선발 경우의 수 [48] Leeka 14/07/29 3113 0
54781 [스타2] 겜알못에 승자예측및 엔트리분석 - JINAIR vs KT 통합포스트시즌 3차전 [12] 사신군 14/07/29 938 0
54780 [LOL] 지난 경기로 예상해보는 SKS vs KTA 의 4강전 [12] 레몬커피 14/07/29 2386 0
54779 [기타] [워크3] 6:6 비인접 하실분 모집합니다. [7] 라라 안티포바 14/07/28 636 0
54778 [기타] [CK2] 크루세이더 킹즈2 연재 - 이슬람연합 vs 카톨릭연합 [20] 도로시-Mk2 14/07/28 1110 17
54776 [스타2] Happy BirthDay. Maru! 프로리그 2014 통합PO 4강 2-2차전 리뷰 [9] Forwardstars 14/07/28 774 0
54775 [하스스톤] [펌] 블리자드 하스스톤 때문에 제가 울기까지 했네요. [63] 랜덤여신 14/07/28 3563 5
54774 [LOL] [충달평점결과] HOT6ix LOL Champions Summer 2014 8강 3회, 4회 [13] 마스터충달 14/07/28 812 2
54772 [LOL] LOL미스터리 : 실버 피지컬 + 다이아 두뇌 = ??? [49] JoyLuck 14/07/28 5298 3
54771 [기타] [CK2] 크루세이더 킹즈2 연재 - 카톨릭의 반격 [28] 도로시-Mk2 14/07/27 151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