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 기간동안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4/21 18:31:18
Name   Jun911
Subject   뜬금없는 오 추미애!
안녕하세요.

 

추미애 대표에 대해 딱히 악의는 없습니다만, 

 

그렇다고 큰 호감도 없는데

 

 

 

악의가 없어진 계기는

 

 

 

이거 보고였습니다.

 

 

 

뭐 저는 노빠는 아니지만, 어쨌든 민주당에서 후단협도 그랬고

 

탄핵에 앞장선건 코미디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추미애는 싫었는데

 

 

영상보니 또 어느정도는 리즈너블 해지더군요.

 

물론 사람마다 판단하는게 다르겠지만요.

 

 

 

그 뒤로는 호감도, 악의도 없고 그냥 정치인의 한명이지라고 생각했는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247722.html

 

 

 

 

이 건은 처음 봤네요.

 

 

 

오 추미애!

 

 

 

뇌물 안먹는걸 당연하게들 여기지만, 

 

참 그게 쉽지 않습니다.

 

 

 

사람이 눈앞에 보이는 이익에 흔들리지 않는다는게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학생분들이나 회사원분들을 무시하는게 아니라

 

그럴만한 계기없이 평범하고 순탄하게 살면서 원하든 원치않든 법치주의에 맞춰서 인간이 살아가지만

 

 

어떤 계기로 인해서 뭔가를 했을때 (그게 불법이든, 탈법이든, 합법이든) 

 

큰 이익이 눈앞에 온다면 그걸 이겨내긴 참으로 쉽지 않습니다.

 

물론 안그렇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것입니다만, 

 

제 개인적으론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런면에서 추미애!

 

오! 한번 했네요.

 

감사합니다.

 




키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32
탄핵 마스터!
PENTAX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33
추미애 대표가 그래도 돈 문제에서는 깨끗한가 보네요. 여걸은 여걸이네요
APON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35
오...흔한 정치인이 아니군요. 저도 그냥 탄핵 마스터로만 알고 있었는데..
파이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36
흠..
장경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0
솔직히 전 박근혜 보다 이분이 더 싫음
독수리의습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0
이건 예전 삼성 비자금 특검에서도 드러난 사실이죠. 삼성 내부 문건에 로비 안 받는 정치인으로 추미애가 언급되어 있습니다.
Credi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0
나무위키에는 '판사 출신 첫 야당 정치인'이라고 하네요.
박까스활명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6
박근혜보다요?
공고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6
오랜만에 추미애 관련글을 보니 생각나는
유게에 있다 사라진
Cnaldo
글이 생각나네요. 추호우~
어강됴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7
추미애가 환노위원장 시절 문걸어잠그고 새누리당 의원들이랑 땅땅쳐서 통과시킨 복수노조 허용법안떄문에
노조파괴컨설팅 이라는 신산업을 열어 제끼셨죠
그것떄문에 지금 눈물흘리고 자살한 사람이 몇명인데 추미애를 칭송합니까
선비욜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7
탄핵건도 결과적으로 주역으로 각인되었지 과정에서도 원론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었으나 새천년민주당에서 강행한 것이었죠. 애초에 추미애 짭밥상 그걸 독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것도 아니였고.
선비욜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48
503보다 싫으시면...
Jun911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8:50
전 칭송한적은 없습니다만?

추미애는 저에게 그냥 정치인일 뿐입니다.
치 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9:21
뭐, 취향은 존중합니다.
Kl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9:28
503 보다 싫다니...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0:34
?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1:00
추미애는 과거 김대중이 자신의 대통령 욕심을 위해 현 안철수처럼 당시 야권에서 호남지분 빼서
새정치 국민회의를 만들었을때 호남당이미지 탈피를 위한 외연확대 차원이었던 김대중의 권유로 정치계에 입문했던터라
그 정치입문의 시작이 야권분열에 가담하는 모양새가 되며 그리 좋지는 않았던 정치인입니다..

비슷한 시기에 김대중의 권유로 입당해서 국회의원이 된 정치인들중 굵직한 자들이 소위 천신정 천정배 신기남 정동영등 이었고
김한길은 정치입문을 국민회의로 한 것은 아니지만 국회의원은 국민회의소속으로 이때 같이 당선되었으니
그동안의 이들의 화려한면면만 봐도 그 출발이 왜 안좋았다는 것인지 잘 알 수 있지요

물론 추미애가 시작이 안좋다고 해도 독재에 영합하거나 그뒤를 이은
민자 신한국 한나라 새누리로 이어지는 여당에서 시작한 정치인들의 시작과는 비교불가입니다만

아무튼 그런데 추미애는 노무현이 대선후보시절이었던때의 후단협과는 연결점이 없습니다
오히려 노무현을 끝까지 지원했고 노무현이 연설하면서 차기 주요정치인으로 추미애를 언급한 적이 있을정도 였죠
(그리고 그것에 마음이 상한 정몽준은....)

단지 열린우리당에 가담하지 않고 민주당 남았다가 노무현 탄핵정국에서
그 역풍을 수습하겠다고 삼보일배하면서 민주당의 전면에 나섰다보니
그 이미지를 몽땅 뒤집어쓴 것일뿐 탄핵을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주도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소극적이든 적극적이든 결국 탄핵에 가담한 것은 맞고 분명 어리석었던 일이었지만
그 전에 열린우리당에 가지 않은 건 그럴 수 있다고 봅니다
당시 동교동계를 비롯 민주당의 주류는 구태스러웠지만 그렇다고 열린우리당으로 넘어간 자들이 그리 나았던 것도 아니었고...
노무현도 과거 김대중에게 뒤통수 맞은 걸 대통령이 되서는 대북특검으로 싸대기를 날렸으니 쌍방과실로 볼 수 있었습니다..

정치와 정치인들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융통성이 없는 원칙주의자로서는 기존의 당을 지키는 것을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던 거죠...

그런 이해도 낮고 융통성 없는 원칙주의자에서 원칙주의자는 그대로 남아 있으면서 이해도가 높아지고 융통성이 생긴다면
추미애의 정치적 미래라는 것이 좀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그리고 노무현 탄핵에 대해 반성하는 태도와 현 당대표로서의 행보는 확실히 발전된 모습이기도 합니다..

절대평가로는 별로 성에 차지 않지만 그래도 워낙 개차반같은 정치인들이 많은게 현실이니 상대적으로 평가를 하자면
정치입문 동기나 마찬가지였던 천정배 신기남 정동영같은 자들 보다는 더 잘되어야 하는 정치인임에는 틀림없을겁니다...
다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1:02
네! 호불호는 사람마다 다르죠
저는 그래도 박근혜가 더 싫어욧
TitusPull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1:17
사드 반대하셔서...비호감
질롯의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1:31
흠. 경험담인데요....상가집에와서 조의도 없이 상주에게 인사도 안하고 접견실에서 정치인, 지인들 인사하고 그냥 갔어요.
barabl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21:46
추미애는 마지막순간까지 탄핵반대한 인물이었고 당시 당내권력에서 사실상 서열 2위였음을 감안하면 그녀의 반대는 탄핵반대에 결정적이었습니다. 당 지도부가 언론까지 동원하며 탄핵반대하는 추의원을 비난하고, 국회에 나올 수 없는 의원들의 표까지 동원하려 하자 마지못해 찬성했죠.

추미애는 무엇보다 명분도없으며 실패후 역풍이 클것이라 지적했는데 당지도부는 탄핵실패후 추미애에게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겼고, 추미애에게 광주지역에서 삼보일배를 시켰는데 정말 누구보다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안보이고 추미애 의원이 엄숙한 표정으로 삼보일배하던건.. 그 때 무릎에 무리가 올 정도였다고 하는데 마지막까지 반대했음에도 결국 탄핵책임자로 호남에서 공개처형까지 당했으니 이후 미국유학길을 택해 정계를 떠난건 당연한 결정이었을듯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2 00:53
무인도에서 조난 당한다면 같이 있고 싶은 사람은?
1. 박근혜 2. 추미애
친절한 메딕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2 02:22
이후 노무현대통령이 내각 제의를 하였으나, 그럴수 없음을 이해해 달라며 거절...
꺄르르뭥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2 23:39
정치인의 이미지가 이렇게 무서운 것이군요. 저도 그냥 탄핵 앞잡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이렇게 청렴한 사람인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글 및 댓글 게시 주의 공지 [2] 유스티스 17/04/17 2451
공지 임시공지 2017.4.30 release [1] 유스티스 17/03/23 3585
공지 통합 규정 공지 2016.4.1 release [2] OrBef 16/03/28 6184
공지 선거 게시판의 글 삭제/벌점 처리에 대한 공지입니다. OrBef 16/03/27 10352
공지 댓글잠금 [공지] 선거 게시판을 엽니다. 항즐이 12/11/23 15471
공지 댓글잠금 [주의] 신문 기사는 링크만 가능 합니다. [2] 진성 12/12/11 16448
3300 김종인 "한국당 탄핵 찬성세력..安 개혁공동정부 참여 가능" [50] 아라가키1975 17/04/30 1975
3299 과열되는 대선정국 속 드러나는 진보 [24] z232512244 17/04/30 2244
3298 3차 대선 토론은 역사에 남을 수 있을까요 [18] 냥냥슈퍼1488 17/04/30 1488
3297 오늘의 사진 [47] z232512499 17/04/30 2499
3296 심상정의 해괴한 사표론 [66] 세인3089 17/04/30 3089
3295 문재인이 과반을 득표했으면 하는 이유 [25] 로빈2094 17/04/30 2094
3293 리얼미터, CBS 여론조사 문 - 42.6, 안 - 20.9, 홍 - 16.7 [174] 어리버리8499 17/04/30 8499
3292 선거게시판 종료 예정 공지. [13] 유스티스2977 17/04/30 2977
3291 안철수 후보 '계파패권세력에 나라 맡기면 또 위기' [73] 솔빈7758 17/04/29 7758
3289 미래 혁신 변화 드림팀이 떴다!!. JPG [73] 주자유8983 17/04/29 8983
3288 정.알.못을 위한 대선 벼락치기-일자리 공약편 [8] Credit2109 17/04/29 2109
3286 민주화의 성지 광주광역시에서 문재인 후보 집중유세가 있습니다. [37] Croove6751 17/04/29 6751
3285 홍준표 가정주부 지지율 2배 올라 [49] 냥냥슈퍼6666 17/04/29 6666
3284 안철수가 대통령 될 수 없는 이유 [45] Jun9115741 17/04/29 5741
3283 남재준 사퇴, 홍준표 지지 [17] 어리버리4369 17/04/29 4369
3281 투표하고 왔습니다 [28] 그림속동화2643 17/04/29 2643
3280 트럼프 사드비용 "한국이 내야 한다" 다시 확인... [60] Neanderthal5034 17/04/29 50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